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검사들, 임은정 ‘자성 촉구’마저 비토…檢, 이명박·김학의 공범(고발) 총장선출제
조회 : 16, 등록일 : 2020/10/30 18:56 (none)
검사들, 임은정 ‘자성 촉구’마저 비토…檢, 이명박·김학의 공범
일선 검사들 행보, 되레 ‘개혁 필요성’, ‘정치검찰 퇴출’ 국민에 각인시켜
2020년 10월 30일 (금) 14:54:18 하성태 기자 woodyh@hanmail.net
   
▲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부장검사) <사진제공=뉴시스>

“검찰의 업보가 너무 많아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뭐 묻은 개가 뭐 묻은 개를 나무라는 격이라고, 억울해 하는 분들도 많으실 겁니다. 그러나, 마땅히 있어야 할 자성의 목소리가 없는데, 우리 잘못을 질타하는 외부에 대한 성난 목소리만 있어서야, 어찌 바른 검사의 자세라 하겠습니까.”

임은정 부장검사(대검찰청 검찰정책연구관)가 30일 오전 검찰 내부게시판에 올린 <검찰애사2>란 글에서 검찰의 자성을 촉구한 대목이다. 이날 임 부장검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법원 실형 확정과 김학의 전 차관의 실형선고와 법정구속에 대해 “우리 검찰로서는 할 말이 없는 사건”이라며 반성의 뜻을 밝혔다. 아울러 임 부장검사는 고 김홍영 검사 사건, 과거 검찰의 삼성 장학생 전력을 언급하며 이런 자아비판을 덧붙였다. 

“민정수석의 유재수 감찰중단은 구속영장을 청구할 만큼 중대한 직무상 범죄라고 기소한 우리 검찰이 김학의, 김대현, 진동균 등의 범죄를 못 본 체 하였고, 그 잘못을 지적하는 따가운 비판 역시도 못 들은 체 하고 있지요. 범죄자에게 책임을 따져묻는 우리 검찰이 정작 정의를 지연시킨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날 오후 임 부장검사는 페이스북에 해당 글을 공유하며 “이런 목소리 하나 정도는 게시판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과거 검찰의 잘못으로 고통받는 분들의 아픔은 시효 다 지난 옛날 이야기가 아니라 현재진행형임을 동료들에게 들려주고 싶었”다고 글 쓴 의도를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자, 두 집단이 한꺼번에 임 검사를 비판하고 나섰다. 먼저 내부게시판 게시글에 일선 검사들이 반박 댓글로 응수했고, 이를 보수 언론들이 앞 다퉈 기사화했다. 임 부장검사와 일선 검찰들의 대립을 강조하는 식이었다. 

특히 전날(29일) 최병렬 전 한나라당 대표의 조카이자 천정배 전 법무부 장관의 사위인 최재만 춘천지검 형사1부 검사가 게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 비판 글에 달린 일선 검사들의 응원 댓글과 비교하는 논조가 다수였다. 무려 검찰 내부게시판 댓글 내용을 전하며 ‘단독’이라 표기한 <중앙일보>의 <전날 “커밍아웃” 동참 검사들, 임은정 반성글엔 “물타기”> 기사가 대표적이었다. 

   
▲ <이미지 출처=중앙일보 홈페이지 캡처>

임은정 검사 비토한 일선 검사들 댓글 보니 

“이는 전날 최(재만) 검사가 올린 글에 달린 댓글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이 글에는 ‘선배님 의견에 공감한다’며 ‘저도 커밍아웃하겠다’는 댓글이 줄을 이었다. 최 검사가 글을 올린 지 만 하루도 되지 않은 30일 오전 90명의 검사가 그의 뜻에 지지하고 응원한다는 표현을 공개적으로 밝히고 있다.” (해당 <중앙일보> 기사 중)

90명이 많은 수인지는 별개의 문제다. 이들 검사 모두가 최 검사를 지지했는지도 의문이다. 하지만 <중앙일보>를 비롯한 몇몇 언론은 댓글 숫자와 개별 내용을 바탕으로 일선 검사들이 임 부장검사에게 반대하고, 최 검사를 옹호한다는 프레임을 강화시키는 중이다. 

임 부장검사의 게시글을 소개한 뒤 “이 글엔 ‘나도 커밍아웃하겠다’는 동조 댓글이 수십 개 달렸던 최재만 춘천지검 검사 글과는 달리 일선 검사들의 비판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고 보도한 <뉴스1>의 <임은정 “자성없이 성내는게 바른 검사냐”…검사들 “물타기냐”> 기사도 그 중 하나였다. 

해당 기사가 소개한 A 검사는 임 부장검사를 향해 “물타기로 들린다”며 “이제 부장님을 정치검사로 칭하는 후배들이 있다는 것도 기억해 달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한 수사관이 “외로운 투쟁으로 개혁을 이끈 임 부장이 그런 류의 정치검사란 말이냐”고 꼬집자 또 다른 B 검사는 “‘그런 류의 정치검사’가 뭔진 잘 모르겠으나 후배 입장에선 ‘정치검사’로 오인될 수 있다”고 반박했다. <뉴스1> 소개한 또 다른 일선 검사들의 댓글 내용은 이랬다. 

“후배 입장에서 보기에 정작 자성은 없고 남만 비판하고 있는 건 부장님 자신인 듯하다.” (D검사)
“검사들이 위 사건들이 아무 문제없이 처리됐는데 왜 그러냐고 성내는 게 아니지 않느냐.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검찰개혁일 것인데 많은 검사들이 현재는 그 반대로 가고 있을 뿐 아니라 제도화되고 있다고 느껴 이토록 반대 목소리를 내는 것 아니냐.” (E 검사)
“현재 진행되는 이론의 여지없이 무조건 검찰개혁이고 반대는 무조건 검찰개혁에 대한 저항이냐(...). 그 방향의 무오류와 의도의 순수성에 어떠한 의심도 허용되지 않느냐.” (F 검사)

   
▲ 여성단체 회원들이 지난해 5월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민원실에서 김학의·고 장자연씨 사건 등 권력층 범죄 은폐·조작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검사들의 욕망과 이재명의 일침 

댓글은 단 검사들이 일선 검사들 대다수의 의견을 대변할 순 없을 것이다. 하지만 ‘BBK 사건’이나 ‘김학의 사건’ 모두 대표적인 검찰의 ‘권력 감싸주기’, ‘제 식구 감싸주기’ 사건이었다. 특히 ‘김학의 사건’의 경우 문무일 전 검찰총장 당시 검찰개혁위원회가 진상조사에 나섰던 사건이었고, 고 김홍영 검사 사건은 후배나 동료를 안타까운 선택으로 이끈 내부비리 사건이었다. 

이런 사건들에 자성을 요구한 임 부장검사에게 ‘물타기’, ‘정치검사’ 운운한 일선 검사들의 멘털리티를 어떻게 바라 봐야 할까.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해 해당 사건을 수사한 뒤 승승장구하며 권력을 누렸던 선배 정치검사들의 뒷길을 따르고 싶다는 욕망의 발로인 건가. 

분명한 것은 ‘김학의와 이명박의 단죄’와 더불어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정치검찰의 완전한 퇴출을 검사들 스스로 국민들에게 각인시키는 효과는 확실하단 사실이리라. ‘추미애 vs. 윤석열’ 구도를 강화하며 장사에 나서는 언론들도 문제다. 

하지만 임 부장검사의 정당한 자성 목소리마저 ‘비토’하는 일부 일선 검사들의 ‘조직 이기주의’나 ‘정치검사 눈감기’ 또한 분명 현재 진행형으로 봐야할 듯 싶다. 이와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MB의 대법원 확정 판결에 대해 쓴 페이스북 글에서 검찰의 부정의를 지적하고 나섰다. 맞다. 오늘도 임 부장검사와 일선 검사들과의 대립각을 강조하는 보수언론은 물론이요, 이들 ‘정치’검사들이야말로 이명박의, 김학의의 공범들이다. 

“전직 대통령 잔혹사가 되풀이 된 것은 법질서의 최후수호자인 검찰이 권력자의 입맛에 따라 부정의를 정의로 둔갑시킬 수 있었고 권력자가 이를 이용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법과 원칙이 언제나 누구에게나 지켜지는 사회였다면 현직 대통령이 ‘나는 예외’라는 특권의식으로 범죄까지 저지르지는 못했을 것입니다.

법과 원칙이 한결같은 세상을 만드는 첫 단추는  김대중 대통령님 말씀처럼 ‘검찰이 바로 서는’ 것이고, 그 길은 바로 누구에게나 동일한 잣대로 같은 책임을 지게 하는 검찰개혁입니다. 국민이 맡긴 국가권력을 이용해 돈을 훔친 자는 이제 감옥으로 가지만, 국민이 맡긴 총칼을 국민에게 휘두른 자는 여전히 활개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 다스의 ‘120억 원 횡령’ 정황을 파악하고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은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가 2018년 2월 3일 오후 서울동부지검에 소환되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하성태 기자 

ⓒ 고발뉴스닷컴(http://www.gobal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文칼은무뎌 2020/10/29
  독재권력탓 2020/10/30
 
 글수 14845Page 1 / 186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민주당, 공수처 검사 자격도 완화 추진(한겨레)  참신한인물 2020/12/01 3
종교계 100인 "검찰 개혁 지지..尹, 법의 심판 받아라"(다음) 종교계지지 2020/12/01 7
미사일 전문가들 '패트리엇 체계'로 북의 장사정포 못 막아(자주) 뻥쟁이국가 2020/11/29 8
검사 “강기정 관련 증언 잘했다” 칭찬…김봉현 녹음파일 공개(고발) 썩렬사기꾼 2020/11/29 7
14845 추미애 "헌법 훼손 윤석열 징계니 검사들 흔들리지 말라"(Views) 검새청소철 2020/11/29 7
14844 판사들에게 물었다…검찰 ‘사찰 문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경향) 법조기자놈 2020/11/29 11
14843 판사 사찰 문건 공개한 오마이뉴스에 대검 기자단 징계투표(미오) 기자단해체 2020/11/28 11
14842 국가보안법 폐지 집중 기자회견 "국회는 국가보안법 폐지하라!"(자주) 미국NO냐 2020/11/27 8
14841 이탄희, “법관 성향 분석, 檢업무영역” 보도 ‘팩트체크’(고발) 검사밑판사 2020/11/27 9
14840 이낙연 "윤석열 신속하고 엄정하게 징계해야"(Views) 역시낙지류 2020/11/27 9
14839 추장관, 檢집단항명에 "충격 충분히 이해..尹징계절차 법대"(다음) 검개혁반발 2020/11/27 6
14838 “판사가 약자”, ' 전현직 판사들의 잇단 ‘사찰’ 비판(고발) 판사불쌍타 2020/11/26 4
14837 윤석열, 직무배제된 후 총장권한 행사하는 불법 저질러(자주) 검시당총수 2020/11/26 6
14836 추미애, 내달 2일 '윤석열 징계 심의위' 강행. 해임 수순밟기(Views) 삼족처벌감 2020/11/26 3
14835 윤석열 직무정지 취소 행정소송…추미애와 법정 싸움 시작(경향) 이낙연행방 2020/11/26 3
14834 7명 검사장 "秋 법치주의 훼손 심각"..3명 불참(다음) 검새싹청소 2020/11/26 2
14833 이낙연 "윤석열 혐의 충격적..국회 국정조사 검토"(연합) 尹과文대결 2020/11/25 7
14832 "중대한 비위혐의 확인"…추미애, 윤석열 직무배제(Press) 합당한명령 2020/11/25 7
14831 각계에서 높아지는 목소리 “ ‘가짜’유엔사 해체해야”(자주) 평화훼방꾼 2020/11/25 7
14830 ‘尹장모 불구속 기소’ <조선> 보도 보니…조국 예언 ‘적중’(고발) 언론방치탓 2020/11/25 7
14829 [사설]명분도 약하고 절차도 아쉬운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배제(경향) 尹씨네언론 2020/11/25 6
14828 시민단체 “尹, 직위악용 감찰조사 방해…제대로 응하라”(고발) 文말기증상 2020/11/23 17
14827 "與 의원 90% 아파트 거주", " 진선미, 아파트 환상 '역풍'(다음) 조중동선동 2020/11/23 17
14826 미국, 마스크 불태우며 코로나 봉쇄 반대 시위 벌어져(자주) 망하게놔둬 2020/11/23 12
14825 서울시 '1천만 시민 멈춤기간' 선포..대중교통 운행 감축(연합) 왜서울사나 2020/11/23 7
14824 퇴계 옆 2인자 자리 놓고 다툰 두 가문, 400년 만에 '화해'(다음) 흉노족정신 2020/11/22 7
14823 [한국갤럽] '부동산 역풍'에 文대통령-민주당 동반하락(Views) 재벌대변당 2020/11/21 17
14822 "존경하는 재판장님" 영혼 없는 판사도 공무원?(경향) 한심한놈들 2020/11/21 10
14821 윤석열 대면조사 시한폭탄, 핵심뇌관은 ‘언론사 사주 회동’(한겨레) 충청대권욕 2020/11/21 17
14820 미 하원, 한·미 동맹 강화엔 만장일치..'종전 결의안'은 폐기(다음) 終戰못한다 2020/11/21 17
14819 '가덕도 신공항' 논란에 국민의힘 '자중지란'(Pressian) PK대TK 2020/11/20 7
14818 김태년 “국가보안법 7조 폐지는 민주당의 기본 입장”(자주) 찬양고무죄 2020/11/20 8
14817 윤석열은 ‘왜’ 감찰 거부할까.. 묻지 않는 언론들(Views) 문정권반대 2020/11/20 9
14816 ‘사법농단 인사 불이익’ 현직 판사, 양승태에 손배 소송(한겨레) 양승태란놈 2020/11/20 7
14815 조선신보 “북, 국가핵무력 완성 후 경제건설 환경 바뀌어”(자주) 북경제매진 2020/11/19 7
14814 국정원 특활비, 3년간 61% 폭증. 연 1조3천억 '펑펑'(Views) 쓰는놈임자 2020/11/19 7
14813 미국 하원 '한미동맹 강화·발전' 결의안 2건 만장일치 채택(경향) 다음은합방 2020/11/19 8
14812 여당, 법 개정 착수…공수처장 ‘야 비토권’ 무력화 나설 듯(한겨레) 180번뇌 2020/11/19 9
14811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한달새 3%→11%(Views) 제2반기문 2020/11/15 11
14810 대검 감찰부장 "정진웅 직무배제는 부당"(연합) 문재인법치 2020/11/15 13
14809 [단독] 국민이 KBS·MBC 사장 뽑는 법 나온다 (미오) 기자바꿔야 2020/11/13 18
14808 "바이든의 미국, 트럼프의 미국과 다르지 않을 것"(Pressian) 천황바뀐들 2020/11/13 27
14807 [만평] 이 꼴을 봐야 하나?(자주) 그럴일없다 2020/11/13 11
14806 ‘日보다 30분 늦은 통화’ 대서특필하는 한국 언론(고발) 사대적발상 2020/11/13 10
14805 광복회 “安 애국가 소송, 이번에 새 국가(國歌) 만들자”(자주) 安국가폐기 2020/11/11 11
14804 박상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마지막 자리여야"(Views) 잠시속는겨 2020/11/11 9
14803 강경화·폼페이오, 1시간 고별 회담(겅향) 미국넘좋아 2020/11/11 10
14802 때릴수록 커지는 윤석열,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첫 1위(한겨레) 반기문현상 2020/11/11 12
14801 민족자주대회 "하수인 아냐, 미국에 '나가라 '당당히 외쳐야" (자주) 식민지아냐 2020/11/10 17
14800 이재명 "개성공단 재개하고 한미연합훈련 연기해야"(Views) 정부의의지 2020/11/10 12
14799 전태일 열사, 50년 만에 노동부 장관 만나다(경향) 달라지려나 2020/11/10 14
14798 ‘6개월 업무정지’ MBN, 재승인 심사 기준점수도 미달(한겨레) 승인취소감 2020/11/10 15
14797 강경화 방미…바이든 쪽 만남 촉각(한겨레) 친미파간들 2020/11/08 7
14796 미국의 분열 드러낸 선거…“통합” 외침, 러스트벨트 움직여(경향) 미국망한다 2020/11/08 6
14795 5년 끌었던 국정원 대선개입 재판도 ‘사법농단’ 작품일까(한겨레) 사법부개축 2020/11/07 10
14794 트럼프 선거 불복후 백악관 퇴거 거부하면 어떻게되나 (연합) 쌍놈들나라 2020/11/07 15
14793 중도·진보 ‘반트럼프’ 결집…바이든 당선 유력(경향) 트럼프패배 2020/11/06 11
14792 정경심에 징역 7년·벌금 9억원 구형.."유사"(연합) 썩렬이인식 2020/11/05 12
14791 윤석열 대통령, 과연 가능한가(자주) 미국이라면 2020/11/05 18
14790 추미애 "정부 공격을 살아있는 권력 수사라 미화"(Views) 윤짜장혹세 2020/11/05 13
14789 ‘윤석열 장모 의혹’ 재수사 본격화…부인 김건희씨 연루도 따져(경향) 총장댁참사 2020/11/05 10
14788 [사설] 언론윤리 팽개친 조선일보의 ‘박지선 유서’ 보도(한겨레) 조선안보기 2020/11/05 6
14787 추미애 ‘검사 사표 받으라’ 국민청원에 “검찰개혁 완수하겠다”(경향) 장인과사위 2020/11/03 9
14786 이재명, 윤석열 지지율 급등에 "웃기는 현상"(Views) 東亞종쳤다 2020/11/03 10
14785 한반도 전쟁위기는 미국 공화당‧민주당을 가리지 않는다(자주) 똑같은악당 2020/11/03 7
14784 ‘세월호참사법’ 10만 국민동의 달성.. ‘공’ 다시 국회로 (고발) 국회가먼디 2020/11/03 9
14783 ‘승인취소’ 카드 접은 방통위, 종편 엄정 규제 가능하나(PD저널) 文을잘몰라 2020/11/03 9
14782 김종철 "민주당, 시가 12~13억원이 어떻게 서민주택이냐"(Views) 그들非庶民 2020/11/03 9
14781 당원 70% 이상 불참·반대 13% 속에 담긴 ‘역풍의 기운’(경향) 落憐불신임 2020/11/03 9
14780 13년전 MB에게 면죄부 줬던…검찰·특검은 말이 없다(한겨레) 너도기득권 2020/11/03 8
14779 북 “윤석열, 보수의 우두머리로 나서겠다는 흉심 드러내” (자주) 대선도9修 2020/10/31 12
14778 언론 ‘검란 선동’에 “커밍아웃검사 사표 안내(고발) 검새다짤라 2020/10/31 16
14777 검사들 커밍아웃 '사이버 연판장'..秋 "불편한 진실 계속"(다음) 反秋통신사 2020/10/31 13
14776 MB 저격했던 BBK 김경준 "정치 검찰 역사의 재판대에 올려야"(연합) 검새잡아라 2020/10/31 12
14775 ‘MBN 방송정지’ 방통위에 “봐주기” “해체하라” 거센 비판(미오) 살맛안난다 2020/10/30 26
14774 박상기, "윤석열이 검찰수사 문제 지적을 '선처 요청'으로 둔갑시켜"(뉴타) 국기문란죄 2020/10/30 14
14773 왜 검찰은 일반공무원보다 19년이나 더 인정받는가(자주) 독재권력탓 2020/10/30 17
14772 검사들, 임은정 ‘자성 촉구’마저 비토…檢, 이명박·김학의 공범(고발) 총장선출제 2020/10/30 17
14771 MBN 다음은 TV조선?.. 종편 '승자의 저주' 시작되나(오마이) 文칼은무뎌 2020/10/29 14
14770 5년만에 의원 체포동의안 가결..정정순 "의원들 선택 존중"(다음) 또있을거야 2020/10/29 7
14769 “방송사업 자격 있나” 질문에 장대환 매경 회장 “…”(미오) 무대책정부 2020/10/29 14
14768 靑수석 "윤석열, 임기보장 얘기 꺼낸 것 부적절"(Views) 국민만혼란 2020/10/29 11
14767 법사위 국감 뒤…“검찰개혁 실종되고 추미애·윤석열만 남았다”(경향) 임기뒤걱정 2020/10/29 12
14766 추-윤 갈등에 청와대 침묵의 속앓이(한겨레) 결단력부족 2020/10/29 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