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7월에 군 전역했습니다, 전화로 휴가연장 해봤습니다(오마이) 듣보잡야당
조회 : 8, 등록일 : 2020/09/16 18:46 (none)
7월에 군 전역했습니다, 전화로 휴가연장 해봤습니다
[주장] 세상 바뀐 줄 모르는 '라떼 정치인들'이여, 그게 그렇게 심각한 문제인가요?

20.09.16 12:06l최종 업데이트 20.09.16 12:13l 이성윤(lvuplands)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정부 질의에 답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정부 질의에 답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여의도가 시끄럽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과거 군 복무 때문이다. 그중 가장 요란한 대목은 2017년 6월 추미애 장관의 아들 서아무개씨가 병가로 출타 중일 때 전화로 휴가를 연장했다는 대목이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등 보수야당은 '황제휴가', '특혜', '탈영'이라며 공격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우리 아들 휴가 연장할래요!' 같은 청원이 올라왔다.

물론 추미애 장관이 당시 사회적 신분(여당 대표)을 내세워 아들의 군 휴가에 압력을 행사했다면, 이는 결코 가볍게 넘길 문제는 아니다. 그러나 외압 혹은 청탁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 대목에서 드는 의문이 있다. 출타장병이 휴대전화로 휴가를 연장한 게 이렇게까지 시끄러워질 문제일까? 

문자로, 카톡으로 휴가를 연장한 사례들 
 
코로나19 확산 방지 휴가·외박 통제 국방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 장병의 외출과 외박, 휴가, 면회를 통제한 23일 서울 동서울종합터미널에 부대 복귀를 앞둔 장병이 버스 승강장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0.2.23
 지난 2월 23일 서울 동서울종합터미널에 부대 복귀를 앞둔 장병이 버스 승강장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나는 지난 7월에 약 1년 7개월간의 군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군 복무 기간 중 부대에서 휴대전화를 썼던 내 입장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한 휴가연장은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아 보인다. 나 역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휴가를 연장해본 적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모든' 휴가를 전화나 카카오톡 메시지로 연장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육군규정이나 부대관리훈령 등은 부득이한 사유에 한해서 전화나 전보 등 '가장 빠른 통신수단'으로 휴가 연장이 가능하다. 나는 군 복무 중 친척의 부고로 급히 휴가를 나간 적이 있다. 출타 중 부득이하게 휴가를 연장해야 할 일이 생겼고, 중대장에게 메시지로 상황을 설명한 뒤 휴가 연장이 가능한지 물었다. 그러자 곧장 "연장했으니 걱정 말아라. 가족들 옆 잘 지키고 오라"는 답변이 왔다.

또다른 사례도 있다. 함께 군 생활을 하던 동기는 풋살을 하던 중 심각한 부상을 입어 민간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병가로 나갔던 이 동기 역시 (심지어!) 카톡으로 휴가를 연장했다. 부대마다 휴가 여건이 다르겠지만 병가 일수를 다 사용한 뒤 추가 휴가를 받기 위해서는 군병원의 추가 승인이 필요하다. 수술로 병가 일수를 다 채운 그 동기는 중대장에게 카톡으로 진단서를 보냈고, 중대장이 군병원에 승인을 받은 뒤 추가로 병가를 받을 수 있었다. 나와 동기 모두 문자와 카톡으로 휴가를 연장했다.

또 다른 동기는 집이 제주도였는데 태풍으로 비행기가 결항되는 일이 발생했다. 그날 내가 당직병이었는데, 그 동기는 시간마다 한 번씩 부대로 전화해 상황을 설명했다. 동기는 다행히 기상환경이 좋아져서 조금 늦게 출발해 가까스로 부대에 도착했지만, 혹시 휴가 복귀 시간보다 늦을 경우를 대비해 휴가 연장에 대한 이야기도 했었다. 

나와 동기 2명 모두 '부득이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휴가 연장이 가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우리 아들 휴가 연장할래요!' 속 사연 "셋째 아들이 군복무 중인데 이번에 휴가 나오면 복귀 안 시키고 전화로 휴가 연장하겠다"에 적용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출타 중인 병사의 상황에 따라, 그리고 지휘관의 재량에 따라 휴가 연장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지난 15일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전화나 카톡 등으로 휴가연장이 가능하다고 한다"는 말을 했다. 몇몇 언론은 이 발언을 보도하며 제목에 "카톡으로 휴가 연장? 어떤 미친 지휘관이 해주겠나" 등의 자극적인 표현을 달았다. 이 언론사가 뽑은 제목대로라면, 내가 근무했던 부대 지휘관은 '미친 지휘관'이 된다. 과연 그럴까? 나와 가족은 아직도 휴가 연장을 허락한 그 중대장을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휴가를 연장해준 덕분에 하루라도 가족 곁에 더 머무를 수 있었기 때문이다. 
 
 2020년 9월 16일 치 '조선일보' A03면 보도. '군 내부 "카톡으로 휴가 연장? 어떤 미친 지휘관이 해주겠나"'라는 제목이 달렸다.
 2020년 9월 16일 치 "조선일보" A03면 보도. "군 내부 "카톡으로 휴가 연장? 어떤 미친 지휘관이 해주겠나""라는 제목이 달렸다.
ⓒ 조선일보PDF
 
이미 군대는 과거와 달라졌건만... 이 상황에 정작 피해보는 건 장병들

'전화 휴가 연장'이 이슈로 떠오르면서 한 언론은 휴가 나온 장병에게 '전화로 휴가 연장이 가능한 걸 알고 있었느냐'고 물었다. 그 장병은 몰랐다고 답했다.

모르는 게 자연스럽다. 나도 부득이한 상황이 생기기 전까진 몰랐으니까. 보통 휴가는 한 달 전에 신청한다. 장병들은 예견된 휴가를 나간다. 그렇기 때문에 당연히 연장할 생각을 안 해볼 가능성이 크다. 설령 연장 생각을 했더라도 개인이 보유한 연가에서 추가로 사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말년휴가를 생각해서라도 굳이 연장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지금까지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정리하면, 추미애 장관의 아들은 수술로 두 차례 병가를 받았고 추후 휴가는 개인 연가를 사용했다. 이 휴가에 부당한 청탁이 들어가지 않았다면 전혀 이상할 게 없어 보인다. 추 장관 아들의 당시 정확한 상황이 어땠는지는 비록 알 길이 없다. 하지만 휴대전화로 휴가를 연장한 일이 이렇게까지 시끄러워질 일인가에 대해선 깊은 회의감이 든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와 의원들이 16일 국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휴가 의혹에 대한 기자회겨을 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와 의원들이 16일 국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휴가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20대 청년인 내가 바라보기에 이 문제는 어떻게든 배보다 배꼽을 크게 만드려는 시도로 보인다. 휴가 연장을 대면으로 했던 50대·60대 아저씨들이 세상 바뀐 줄 모르고 '아니 어떻게 이럴 수가!!! 라떼는 안 그랬는데!!!' 하는 것처럼 보인다는 말이다. 군대는 과거와 달라졌다. 아직까지 과거 군대가 지금 군대와 같다고, 혹은 같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건 아닌지 의문이다.

보수야당 정치인들이이야 이 일로 여야 대립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다음 선거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고 있다고 자평할 듯하다. 하지만, 이 문제가 커지면 결국 피해를 보는 건 정말 아파서 휴가를 부득이하게 연장해야 하는 장병들, 가족의 부득이한 변고로 휴가를 연장해야 하는 장병들이다. 전화 등 가장 빠른 통신수단으로 휴가 연장이 가능한데도 지휘관들이 사회적으로 지탄을 받을까봐 휴가 연장을 안 해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추 장관 아들 논란의 핵심은 휴가연장 속 외압·청탁 여부다. 그 부분만 조사하면 될 것을, 당직병을 찾아내고, 실명을 공개하고, 인터뷰를 받아내고, 담당 군 관계자까지 불러가며 일을 키우고 있다. 전화로 휴가를 연장한 게 그렇게 문제가 될 만한 일인가.

© 2020 OhmyNews    

  친미파많네 2020/09/16
  이제알았나 2020/09/17
 
 글수 14669Page 1 / 184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진성준 “박덕흠 뻔뻔한 거짓말···국민에게 사죄하고 사퇴해야”(경향)  말뿐아닌가 2020/09/22 1
문 대통령, 개천절 집회 “어떤 관용도 없을 것” 경고(한겨레)  준계엄선포 2020/09/22 1
국가보안법이 존재하는 한 탈북자 인권은 없다(자주)  미국보호법 2020/09/22 4
尹장모, 주가조작사건 개입 정황.. 뉴스타파 녹취 공개(고발)  역대급뻔뻔 2020/09/22 1
14669 박덕흠, MB인맥으로 4대강 사업도 참여했다(오마이) 그뿐이겠나 2020/09/21 4
14668 '패트 충돌' 첫 공판…나경원 "여당 횡포에 저항한 것"(연합) 너무뻔뻔해 2020/09/21 4
14667 '제2의 조국' 추미애 아들 논란 미풍에 그치나.."문제는 경제"(다음) 태풍을기대 2020/09/20 8
14666 해외평화단체, 온라인에서 다양한 한반도평화 활동 벌여 (NP) 진정한해방 2020/09/20 6
14665 [사설] 멈춰선 9·19 평양선언, 공허한 약속이었나{경향) 왜깨졌을까 2020/09/20 5
14664 [단독] 김재련 ‘해바라기센터’ 비밀이 풀렸다(고발) 미투秘工場 2020/09/20 5
14663 한반도는 미국의 핵전쟁터… 『격노』로 본 전범국가 미국(자주) 친미파59% 2020/09/20 5
14662 이재명 "내가 포퓰리스트면 국민의힘은 사기집단"(오마이) 사기집단당 2020/09/19 4
14661 與, '부동산 의혹' 김홍걸 전격 제명..무소속으로 의원직 유지(다음) 결정잘했네 2020/09/18 5
14660 DJ 비서 출신 김한정 “김홍걸, 금뱃지 버려라” 공개 비판(경향) 돈에미친놈 2020/09/18 6
14659 박덕흠 국감때 도공 비리의혹 쑤시고 수백억 공사 수주(한겨레) 국민의짐당 2020/09/18 6
14658 이해찬 "윤석열, 문 대통령 독대 2,3번이나 요청했다"(다음) 왜지명했나 2020/09/17 8
14657 '딸 식당에 정치자금 250만원 지출' 추미애 "법 위반 아냐"(오마이) 아들이어딸 2020/09/17 7
14656 추미애 "나도 남편도 민원 넣은 적 없다"(Views) 흉노족버릇 2020/09/17 6
14655 대법원 “법원행정처 폐지하는 이탄희 법안은 위헌”(경향) 법원손볼때 2020/09/17 5
14654 민주당 정무위원들 “삼성 이해충돌 논란 윤창현 사임해야”(한겨레) 이제알았나 2020/09/17 4
14653 7월에 군 전역했습니다, 전화로 휴가연장 해봤습니다(오마이) 듣보잡야당 2020/09/16 9
14652 한국인 17%만 ‘트럼프 신뢰’…59%는 “미국 아직 좋다”(한겨레) 친미파많네 2020/09/16 6
14651 김어준 “전광훈이 126만 명에 문자?…세력 있다는 것”(고발) 공권력부재 2020/09/16 11
14650 원로지식인"70년 계속된 전쟁은 없다. 더 기다릴 수 없다"(통일) 식민지백성 2020/09/16 9
14649 김태년 "추미애 의혹 모두 사실 아냐…억울함 없어야"(Pressian) 김종인발악 2020/09/15 7
14648 범민련 남측본부 “예속적 한미 <동맹대화> 신설 철회하라”(자주) 미국화중단 2020/09/15 6
14647 조국, 딸 모욕 일베 추가고소.. “‘앙망문’ 100번 올려봐야”(고발) 악의축박살 2020/09/15 6
14646 "미국 때문에 한국 존재"…트럼프 또 한국 비하 발언 (MSN뉴스) 미군데려가 2020/09/15 5
14645 [이해찬 독점 인터뷰 1] 나는 왜 20년 집권을 말했나(시사IN) 일단읽어봐 2020/09/14 9
14644 민주당 “더이상 못 기다린다” 백혜련, ‘공수처법 개정안’ 발의(경향) 많이늦었다 2020/09/14 9
14643 김종인 “법무부 장관이 불공정 바이러스 슈퍼 전파자”(한겨레) 망령든노인 2020/09/14 11
14642 북 “국민의힘, 극우세력과 자웅동체일 뿐”(자주) 극우굳힘당 2020/09/13 10
14641 <연합>, 秋에 ‘정치·도의적 책임’ 운운…“이건 청부성 기사”(고발) 사장떠나라 2020/09/13 9
14640 한미, '동맹대화' 신설해 상시 공조...한미워킹그룹과는 별개(Pressian) 해방은언제 2020/09/12 7
14639 정의당 맹공 "김홍걸은 호부견자, 이상직은 인간성 상실"(Views) 쌍놈유전자 2020/09/12 7
14638 태극기부대 끌어안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행보, 왜?(경향) 같은뿌리야 2020/09/12 6
14637 [사설] ‘극우 집회’를 3·1운동에 빗댄 김종인의 황당한 인식(한겨레) 病老네손자 2020/09/12 7
14636 문대통령 지지율 상승, 굳힘10%대로 하락..秋아들 논란 별영향 없어(다음) 똑똑한국민 2020/09/12 6
14635 [장갑치추돌사건진상규명단] 면담요청서조차 받지 않는 미국(자주) 文은宣祖피 2020/09/11 11
14634 이재정 “한겨레, 이거야말로 갑질·청탁” 강력 항의.. 왜?(고발) 창간후회돼 2020/09/11 12
14633 이재명·이낙연, 차기 대권주자 1%포인트차 1·2위 ‘팽팽’ 계속(경향) 줄서기경쟁 2020/09/11 6
14632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공직기강 특별 감찰하기로(한겨레) 빈수레요란 2020/09/11 7
14631 '추미애 아들 청탁' 폭로자는 신원식 사단 참모장 출신(연합) 가짜만들기 2020/09/09 10
14630 돈에 장악된 미국 정치… 민주주의는 어디로?(자주) 망하는길로 2020/09/09 9
14629 ‘소통령’ 김현철 ‘엄빠찬스’ 트윗에 네티즌이 보인 반응(고발) 뻔뻔한놈들 2020/09/09 9
14628 관료화 깨는 ‘법원장 추천제’ 확대…자문회의서 심의할까(경향) 법원민주화 2020/09/09 9
14627 국민의힘 "정부여당·의협, 이제라도 대국민 사과해야"(연합) 국민의짐당 2020/09/06 20
14626 재산축소 의혹 조수진 "실수" vs 황희석 "받을 돈 기억 못한 것"(다음) 인촌은아나 2020/09/06 24
14625 한국 사회에 침투된 미국의 대변자 ‘검은 머리 미국인’(자주) 米간첩천지 2020/09/06 17
14624 ‘11억↑’ 선관위 조사 받는 조수진…적극 쉴드친 ‘조선일보’(고발) 동아의정신 2020/09/06 16
14623 [박성민]‘논리’ 없는 진영논리, 흑백으로 나뉜 ‘조국’(경향) 文의運종말 2020/09/05 15
14622 ‘준3단계 거리두기’ 13일까지 1주일 더(한겨레) <왜>가없다 2020/09/05 13
14621 ‘다른생각 의대생들’ “전공의들이 국시 거부 압박” 폭로(고발) 전공의정체 2020/09/04 24
14620 수도권 '2.5단계' 1주, 전국 '2단계' 2주 연장(Views) 불량교인탓 2020/09/04 15
14619 이재명 “안철수의 ‘빚내서 생색…패륜 정부’ 발언은 망언” 비판(경향) 안초딩망언 2020/09/04 14
14618 검찰 “전광훈 보석취소 여부 빨리 판단해달라” 법원에 요청 (한겨레) 판사놈들다 2020/09/04 9
14617 탈북자 단체 해산 중단시킨 박양준, 이성용 판사 규탄한다!(자주) 판사재교육 2020/09/03 14
14616 김종인 “대선-서울시장 후보, 당내서 충분히 나올 수 있다”  (Vie.. 대선은내몫 2020/09/03 11
14615 대법 “법외노조 통보는 위법”…전교조, 합법화 길 열려(한겨레) 전교조부활 2020/09/03 10
14614 조선대 의대 이철갑 교수, ‘집단휴진 지지성명’ 공개 비판 이유(고발) 민나도로보 2020/09/03 12
14613 전광훈 "文대통령 사과 안하면 한달 뒤 순교하겠다"(Views) 야소씨성님 2020/09/02 8
14612 “엘리트주의에 찌든 콘텐츠”…“어떤 의사를 고르시겠습니까?”(경향) 부좃집새끼 2020/09/02 14
14611 ‘대정부 투쟁’ 나선 젊은 의사들.. “정치투쟁 선언?”(고발) 강남족궐기 2020/09/02 11
14610 조국 '딸이 세브란스 인턴 요구' 보도 조선일보 기자들에 소송(연합) 焚新坑記也 2020/09/02 10
14609 미군 장갑차와 SUV 차량 충돌... 한국인 4명 사망(자주) 식민지백성 2020/09/01 11
14608 서민 교수, ‘세월호 선동’ 발언…김성회 “선 넘었다”(고발) 속은지오래 2020/09/01 18
14607 정은경, 의사 후배들"코로나19 상황 엄중...정부와 대화하라"(경향) 교회와의사 2020/09/01 13
14606 일부라지만 대면예배 고집…‘공공의 적’이 된 개신교(한겨레) 교회망국길 2020/09/01 12
14605 코로나 이전 미국에 도전한 나라는 다 망했다(Pressian) 돈뜯는미국 2020/08/30 12
14604 “진보언론도 허구 날조” 미디어 집중 비판한 조국흑서(미오) 陳腐언론만 2020/08/30 10
14603 정은경 '깜깜이 비율' 21.5%, "역학조사 한계 직면"(Views) 방콕생활뿐 2020/08/30 9
14602 유튜브로 눈 돌린 ‘은둔고수’ 86세대들(경향) 새매체등장 2020/08/30 10
14601 조국 '조선오보'에"징벌적 배상액 8900억 해외사례 예시"(다음) 입법촉구뜻 2020/08/30 14
14600 '다주택 처분' 서약 안지키는 민주당…김홍걸'처분 대신 증여' 논란(경향) 도덕적자질 2020/08/29 11
14599 조선일보 ‘조국 딸 세브란스 인턴 요구’ 기사 사과(한겨레) 비언론상징 2020/08/29 10
14598 반년의 코로나, 무엇이 바뀌었나(경향) 오직마스크 2020/08/29 12
14597 “광화문 집회참가자 '일당' 지급했다”…청와대 국민청원 ‘파문’(다음) 돈많은보수 2020/08/29 10
14596 이상호 기자 “김재련 ‘전면 등장’, 2년 동안 무슨 일이?”(고발) 남파미세작 2020/08/28 17
14595 외신들 "국제적 찬사 받던 한국, 코로나 통제불능 상태"(Views) 교회책임커 2020/08/28 10
14594 김부겸 “이낙연 주장에 당황,전국민 재난지원금" 주장(경향) 洛은落팔자 2020/08/28 10
14593 “국민 삶 무너뜨리고도…” 문 대통령, 극우교회 음모론에 격앙(한겨레) 미국만믿소 2020/08/28 10
14592 집단행동 반대하는 전공의·의대생들 “의사 수 충분치 않아”(경향) 마니무것다 2020/08/27 17
14591 통합당 ‘극우 손절’ , ‘문자폭탄·탈당 경고’ 등 항의 빗발(한겨레) 갈라서야지 2020/08/27 12
14590 정 총리 "업무개시명령 거부 전공의·부당 단체행동 의협 처벌"(다음) AI공포감 2020/08/26 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