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한국인 17%만 ‘트럼프 신뢰’…59%는 “미국 아직 좋다”(한겨레) 친미파많네
조회 : 6, 등록일 : 2020/09/16 18:41 (none)

한국인 17%만 ‘트럼프 신뢰’…59%는 “미국 아직 좋다”

등록 :2020-09-16 14:50수정 :2020-09-16 15:26

퓨리서치 13개국 조사, 한국인의 미국 호감도 가장 높아
한국·일본 “미국이 최강 경제”…나머지는 “이젠 중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등 주요 13개국 국민들로부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보다도 신뢰를 못받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등 주요 13개국 국민들로부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보다도 신뢰를 못받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에 대한 국제 사회의 호감도가 계속 떨어져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는 주요국 지도자 중 가장 낮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는 15일(현지시각) 한국, 일본,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 서유럽 9개국 등 13개국에서 지난 6월10일부터 8월3일까지 성인 1만3273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를 온라인으로 발표했다.

조사 대상 한국인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을 신뢰한다고 답한 이는 17%에 불과했다. 그에 대한 신뢰도는 2017년 17%에서 2018년 44%, 2019년 46%까지 올라갔으나, 올해는 급격하게 떨어졌다. 북미 대화 국면에서 높아졌던 기대감이 거품처럼 빠진 것으로 보인다. 버락 오바마 재임 기간 그를 신뢰한다는 응답자 비율은 75~88%에 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는 일본(25%) 오스트레일리아(23%) 캐나다(20%)를 뺀 9개국에서 10%대를 기록했고 그를 신뢰한다고 답한 벨기에 사람은 9%에 불과했다.

미국에 호감을 느낀다는 응답자 비율은 한국(59%)만 50%를 넘겼다. 하지만 1년 사이 호감도 하락폭은 일본(호감도 41%, 하락폭 27%포인트)에 이어 두번째인 18%포인트였다. 올해 처음 조사 대상에 포함된 덴마크와 벨기에를 뺀 11개국 모두 미국에 대한 호감도 하락폭이 10%포인트를 넘겼고, 이 중 네덜란드, 프랑스 등 7개국의 호감도는 퓨리서치 조사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응답자의 이념에 따른 미국 호감도 차이가 네덜란드와 벨기에에서는 크지 않았고(좌파와 우파의 격차가 각각 5%포인트, 9%포인트), 스페인(29%포인트), 한국(28%포인트), 스웨덴과 오스트레일리아(각각 24%포인트)는 상당히 컸다.

세계를 이끄는 경제 강국이 어디냐는 질문에 한국인(77%)과 일본인(53%)은 미국을 첫번째로 꼽은 반면, 나머지 나라는 중국을 우선 꼽았다. 13개국 평균치로 보면 중국(48%), 미국(34%), 유럽연합(7%), 일본(5%) 차례였다.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서는 부정적 평가가 압도적이었다. 대응을 잘했다는 응답자는 13개국 평균 15%에 그쳤고, 못했다는 응답자는 31%, 아주 못했다는 응답자는 53%였다. 대응을 잘했다는 응답자는 스페인(20%)에서 가장 많았고, 한국(6%)에서 가장 적었다.

세계 지도자 중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76%)가 13개국 국민들에게 가장 신뢰받는 정치인으로 나타났다. 이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64%),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48%) 차례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23%)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19%)도 트럼프 미 대통령(16%)보다 더 신뢰받는 걸로 조사됐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
  공권력부재 2020/09/16
  듣보잡야당 2020/09/16
 
 글수 14669Page 1 / 184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진성준 “박덕흠 뻔뻔한 거짓말···국민에게 사죄하고 사퇴해야”(경향)  말뿐아닌가 2020/09/22 2
문 대통령, 개천절 집회 “어떤 관용도 없을 것” 경고(한겨레)  준계엄선포 2020/09/22 2
국가보안법이 존재하는 한 탈북자 인권은 없다(자주)  미국보호법 2020/09/22 4
尹장모, 주가조작사건 개입 정황.. 뉴스타파 녹취 공개(고발)  역대급뻔뻔 2020/09/22 2
14669 박덕흠, MB인맥으로 4대강 사업도 참여했다(오마이) 그뿐이겠나 2020/09/21 4
14668 '패트 충돌' 첫 공판…나경원 "여당 횡포에 저항한 것"(연합) 너무뻔뻔해 2020/09/21 4
14667 '제2의 조국' 추미애 아들 논란 미풍에 그치나.."문제는 경제"(다음) 태풍을기대 2020/09/20 8
14666 해외평화단체, 온라인에서 다양한 한반도평화 활동 벌여 (NP) 진정한해방 2020/09/20 6
14665 [사설] 멈춰선 9·19 평양선언, 공허한 약속이었나{경향) 왜깨졌을까 2020/09/20 5
14664 [단독] 김재련 ‘해바라기센터’ 비밀이 풀렸다(고발) 미투秘工場 2020/09/20 5
14663 한반도는 미국의 핵전쟁터… 『격노』로 본 전범국가 미국(자주) 친미파59% 2020/09/20 5
14662 이재명 "내가 포퓰리스트면 국민의힘은 사기집단"(오마이) 사기집단당 2020/09/19 4
14661 與, '부동산 의혹' 김홍걸 전격 제명..무소속으로 의원직 유지(다음) 결정잘했네 2020/09/18 5
14660 DJ 비서 출신 김한정 “김홍걸, 금뱃지 버려라” 공개 비판(경향) 돈에미친놈 2020/09/18 6
14659 박덕흠 국감때 도공 비리의혹 쑤시고 수백억 공사 수주(한겨레) 국민의짐당 2020/09/18 6
14658 이해찬 "윤석열, 문 대통령 독대 2,3번이나 요청했다"(다음) 왜지명했나 2020/09/17 8
14657 '딸 식당에 정치자금 250만원 지출' 추미애 "법 위반 아냐"(오마이) 아들이어딸 2020/09/17 7
14656 추미애 "나도 남편도 민원 넣은 적 없다"(Views) 흉노족버릇 2020/09/17 6
14655 대법원 “법원행정처 폐지하는 이탄희 법안은 위헌”(경향) 법원손볼때 2020/09/17 5
14654 민주당 정무위원들 “삼성 이해충돌 논란 윤창현 사임해야”(한겨레) 이제알았나 2020/09/17 4
14653 7월에 군 전역했습니다, 전화로 휴가연장 해봤습니다(오마이) 듣보잡야당 2020/09/16 9
14652 한국인 17%만 ‘트럼프 신뢰’…59%는 “미국 아직 좋다”(한겨레) 친미파많네 2020/09/16 7
14651 김어준 “전광훈이 126만 명에 문자?…세력 있다는 것”(고발) 공권력부재 2020/09/16 11
14650 원로지식인"70년 계속된 전쟁은 없다. 더 기다릴 수 없다"(통일) 식민지백성 2020/09/16 9
14649 김태년 "추미애 의혹 모두 사실 아냐…억울함 없어야"(Pressian) 김종인발악 2020/09/15 7
14648 범민련 남측본부 “예속적 한미 <동맹대화> 신설 철회하라”(자주) 미국화중단 2020/09/15 6
14647 조국, 딸 모욕 일베 추가고소.. “‘앙망문’ 100번 올려봐야”(고발) 악의축박살 2020/09/15 6
14646 "미국 때문에 한국 존재"…트럼프 또 한국 비하 발언 (MSN뉴스) 미군데려가 2020/09/15 5
14645 [이해찬 독점 인터뷰 1] 나는 왜 20년 집권을 말했나(시사IN) 일단읽어봐 2020/09/14 9
14644 민주당 “더이상 못 기다린다” 백혜련, ‘공수처법 개정안’ 발의(경향) 많이늦었다 2020/09/14 9
14643 김종인 “법무부 장관이 불공정 바이러스 슈퍼 전파자”(한겨레) 망령든노인 2020/09/14 11
14642 북 “국민의힘, 극우세력과 자웅동체일 뿐”(자주) 극우굳힘당 2020/09/13 10
14641 <연합>, 秋에 ‘정치·도의적 책임’ 운운…“이건 청부성 기사”(고발) 사장떠나라 2020/09/13 9
14640 한미, '동맹대화' 신설해 상시 공조...한미워킹그룹과는 별개(Pressian) 해방은언제 2020/09/12 7
14639 정의당 맹공 "김홍걸은 호부견자, 이상직은 인간성 상실"(Views) 쌍놈유전자 2020/09/12 7
14638 태극기부대 끌어안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행보, 왜?(경향) 같은뿌리야 2020/09/12 6
14637 [사설] ‘극우 집회’를 3·1운동에 빗댄 김종인의 황당한 인식(한겨레) 病老네손자 2020/09/12 7
14636 문대통령 지지율 상승, 굳힘10%대로 하락..秋아들 논란 별영향 없어(다음) 똑똑한국민 2020/09/12 6
14635 [장갑치추돌사건진상규명단] 면담요청서조차 받지 않는 미국(자주) 文은宣祖피 2020/09/11 11
14634 이재정 “한겨레, 이거야말로 갑질·청탁” 강력 항의.. 왜?(고발) 창간후회돼 2020/09/11 12
14633 이재명·이낙연, 차기 대권주자 1%포인트차 1·2위 ‘팽팽’ 계속(경향) 줄서기경쟁 2020/09/11 6
14632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공직기강 특별 감찰하기로(한겨레) 빈수레요란 2020/09/11 7
14631 '추미애 아들 청탁' 폭로자는 신원식 사단 참모장 출신(연합) 가짜만들기 2020/09/09 10
14630 돈에 장악된 미국 정치… 민주주의는 어디로?(자주) 망하는길로 2020/09/09 9
14629 ‘소통령’ 김현철 ‘엄빠찬스’ 트윗에 네티즌이 보인 반응(고발) 뻔뻔한놈들 2020/09/09 9
14628 관료화 깨는 ‘법원장 추천제’ 확대…자문회의서 심의할까(경향) 법원민주화 2020/09/09 9
14627 국민의힘 "정부여당·의협, 이제라도 대국민 사과해야"(연합) 국민의짐당 2020/09/06 20
14626 재산축소 의혹 조수진 "실수" vs 황희석 "받을 돈 기억 못한 것"(다음) 인촌은아나 2020/09/06 24
14625 한국 사회에 침투된 미국의 대변자 ‘검은 머리 미국인’(자주) 米간첩천지 2020/09/06 17
14624 ‘11억↑’ 선관위 조사 받는 조수진…적극 쉴드친 ‘조선일보’(고발) 동아의정신 2020/09/06 16
14623 [박성민]‘논리’ 없는 진영논리, 흑백으로 나뉜 ‘조국’(경향) 文의運종말 2020/09/05 15
14622 ‘준3단계 거리두기’ 13일까지 1주일 더(한겨레) <왜>가없다 2020/09/05 13
14621 ‘다른생각 의대생들’ “전공의들이 국시 거부 압박” 폭로(고발) 전공의정체 2020/09/04 24
14620 수도권 '2.5단계' 1주, 전국 '2단계' 2주 연장(Views) 불량교인탓 2020/09/04 15
14619 이재명 “안철수의 ‘빚내서 생색…패륜 정부’ 발언은 망언” 비판(경향) 안초딩망언 2020/09/04 14
14618 검찰 “전광훈 보석취소 여부 빨리 판단해달라” 법원에 요청 (한겨레) 판사놈들다 2020/09/04 9
14617 탈북자 단체 해산 중단시킨 박양준, 이성용 판사 규탄한다!(자주) 판사재교육 2020/09/03 14
14616 김종인 “대선-서울시장 후보, 당내서 충분히 나올 수 있다”  (Vie.. 대선은내몫 2020/09/03 11
14615 대법 “법외노조 통보는 위법”…전교조, 합법화 길 열려(한겨레) 전교조부활 2020/09/03 10
14614 조선대 의대 이철갑 교수, ‘집단휴진 지지성명’ 공개 비판 이유(고발) 민나도로보 2020/09/03 12
14613 전광훈 "文대통령 사과 안하면 한달 뒤 순교하겠다"(Views) 야소씨성님 2020/09/02 8
14612 “엘리트주의에 찌든 콘텐츠”…“어떤 의사를 고르시겠습니까?”(경향) 부좃집새끼 2020/09/02 14
14611 ‘대정부 투쟁’ 나선 젊은 의사들.. “정치투쟁 선언?”(고발) 강남족궐기 2020/09/02 11
14610 조국 '딸이 세브란스 인턴 요구' 보도 조선일보 기자들에 소송(연합) 焚新坑記也 2020/09/02 10
14609 미군 장갑차와 SUV 차량 충돌... 한국인 4명 사망(자주) 식민지백성 2020/09/01 11
14608 서민 교수, ‘세월호 선동’ 발언…김성회 “선 넘었다”(고발) 속은지오래 2020/09/01 18
14607 정은경, 의사 후배들"코로나19 상황 엄중...정부와 대화하라"(경향) 교회와의사 2020/09/01 13
14606 일부라지만 대면예배 고집…‘공공의 적’이 된 개신교(한겨레) 교회망국길 2020/09/01 12
14605 코로나 이전 미국에 도전한 나라는 다 망했다(Pressian) 돈뜯는미국 2020/08/30 12
14604 “진보언론도 허구 날조” 미디어 집중 비판한 조국흑서(미오) 陳腐언론만 2020/08/30 10
14603 정은경 '깜깜이 비율' 21.5%, "역학조사 한계 직면"(Views) 방콕생활뿐 2020/08/30 9
14602 유튜브로 눈 돌린 ‘은둔고수’ 86세대들(경향) 새매체등장 2020/08/30 10
14601 조국 '조선오보'에"징벌적 배상액 8900억 해외사례 예시"(다음) 입법촉구뜻 2020/08/30 14
14600 '다주택 처분' 서약 안지키는 민주당…김홍걸'처분 대신 증여' 논란(경향) 도덕적자질 2020/08/29 11
14599 조선일보 ‘조국 딸 세브란스 인턴 요구’ 기사 사과(한겨레) 비언론상징 2020/08/29 10
14598 반년의 코로나, 무엇이 바뀌었나(경향) 오직마스크 2020/08/29 12
14597 “광화문 집회참가자 '일당' 지급했다”…청와대 국민청원 ‘파문’(다음) 돈많은보수 2020/08/29 10
14596 이상호 기자 “김재련 ‘전면 등장’, 2년 동안 무슨 일이?”(고발) 남파미세작 2020/08/28 17
14595 외신들 "국제적 찬사 받던 한국, 코로나 통제불능 상태"(Views) 교회책임커 2020/08/28 10
14594 김부겸 “이낙연 주장에 당황,전국민 재난지원금" 주장(경향) 洛은落팔자 2020/08/28 10
14593 “국민 삶 무너뜨리고도…” 문 대통령, 극우교회 음모론에 격앙(한겨레) 미국만믿소 2020/08/28 10
14592 집단행동 반대하는 전공의·의대생들 “의사 수 충분치 않아”(경향) 마니무것다 2020/08/27 17
14591 통합당 ‘극우 손절’ , ‘문자폭탄·탈당 경고’ 등 항의 빗발(한겨레) 갈라서야지 2020/08/27 12
14590 정 총리 "업무개시명령 거부 전공의·부당 단체행동 의협 처벌"(다음) AI공포감 2020/08/26 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