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문 대통령 지지율 55%, 1년5개월만에 최고…“코로나 대처 평가”(경향) 문재인잘해
조회 : 35, 등록일 : 2020/03/27 15:32 (none)

문 대통령 지지율 55%, 1년5개월만에 최고…“코로나 대처 평가”

김윤나영 기자 nayoung@kyunghyang.com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서해수호의 날 기념사를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서해수호의 날 기념사를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1년5개월만에 최고치인 55%로 치솟았다.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이 국내외에서 호평을 받으면서 지지율 상승을 견인했다.

한국갤럽이 27일 발표한 3월4주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 비율은 지난주보다 6%포인트 상승한 55%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 55%를 회복한 것은 2018년 11월1주 이후 1년5개월 만이다. 중도층(46%→57%), 인천·경기(48%→59%), 대구·경북(26%→39%), 50대(43%→53%)에서 증가 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반면 문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평가 비율은 39%로, 전주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 50%를 넘고 부정률이 40%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18년 11월5주(긍정률 53%, 부정률 39%) 이후 1년4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는 ‘코로나19 대처’(56%)가 압도적으로 많았고, 이어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6%), ‘전반적으로 잘한다’(4%), ‘정직함/솔직함/투명함’, ‘복지 확대’(이상 3%) 순서였다. 

최근 5주간 문 대통령 직무수행을 긍정 평가하는 이유로 ‘코로나19 대응’을 꼽은 비율은 ‘30% → 37% → 44% → 54% → 56%’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한국갤럽은 “코로나19 관련 응답은 8주째 긍정 평가 이유 1순위에 올라 있으며, 지난 한 달간 그 비중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총선 비례대표 정당투표 조사에서는 더불어시민당이 25%로 가장 많았고 미래한국당이 24%, 열린민주당와 정의당이 각각 9%, 국민의당 6%, 자유공화당(우리공화당) 1% 순이었다. 투표 의향 정당을 밝히지 않은 부동층은 24%다. 갤럽은 “민주당 지지층의 비례 정당 선택이 시민당(59%)뿐 아니라 열린민주(15%)와 정의당(10%)으로 분산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갤럽은 또 “부동층이 유권자 4명 중 1명 꼴로, 선거 임박 시기에 오히려 늘어났다”며 “새로운 선거제 도입으로 인해 판단을 유보하거나 비례대표 중심으로 정당이 재편되는 상황을 관망하는 유권자가 많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정당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37%, 미래통합당 22%로 각각 1주 전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정의당은 5%, 국민의당은 4%, 열린민주당은 2%로 1%포인트씩 상승했다. 자유공화당은 1%였다. 무당층은 1%포인트 줄어든 27%였다.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의견은 46%로,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정부 견제론 40%보다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4∼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했고,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트럼프군대 2020/03/27
  무슨정부야 2020/03/27
 
 글수 14283Page 1 / 179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위안부 출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장교와 '영혼결혼식'(중앙) 일본며느리 2020/05/31 13
시민단체 "친일매국언론, 가짜뉴스 진원지 조선일보 폐간하라"(자주) 사대본산지 2020/05/31 7
‘한명숙 사건’ 檢증인 최씨도 “거짓증언시켰다”…3명중 2명 폭로(고발) 이게나라냐 2020/05/31 4
미 '코로나사망자 10만명' 참극, 계속되는 혼란·분열(연합) 사람못살곳 2020/05/31 4
14283 미국 혼돈 빠졌다..창궐·실업·폭동에 역사학계 대변혁기 운운(연합) 친미파혼절 2020/05/30 3
14282 윤미향, 기부금 착복의혹 일축.."책임있게 일하겠다"(연합) 국민께송구 2020/05/29 7
14281 "문제투성이 정의연이라니? 언론, 왜곡보도 중단해달라"(오마이) 해외서걱정 2020/05/29 9
14280 주권연대, 사드 추가 배치, 전략폭격기 투입 등 미국 규탄성명(자주) 친미언론뿐 2020/05/29 5
14279 김어준 “檢조사 증거능력 제한, 수사관행 바꿀 엄청난 변화”(고발) 검새끝발쫑 2020/05/29 5
14278 B-1B 폭격기, 27일에도 동해상에 출격(자주) 부미정부니 2020/05/28 5
14277 ‘위안부지원법’ 기권한 곽상도 ‘TF단장’ 내세운 미통당(고발) 참뻔뻔한놈 2020/05/28 4
14276 FP, 대북정책 언제까지 ‘추측과 소문’에 기대야 하나 (NP) 정책은무슨 2020/05/28 4
14275 청 “‘정구철 교체, 정의연 불씨 차단’? 조선일보 보도 악의적”(한겨레) 조선밥노릇 2020/05/28 4
14274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으로 한가지는 확실해졌다(오마이) 탁월한기사 2020/05/27 7
14273 ‘한명숙 사건과 수감자H’ 방송 보도 살펴보니 (고발) 한경우경화 2020/05/27 10
14272 윤호중 "민주당이 상임위원장 모두 가져야"(Views) 법대로해라 2020/05/27 9
14271 이해찬 “정의기억연대 30년 활동, 정쟁에 희생되선 안돼"(경향) 진보죽이기 2020/05/27 10
14270 군 출신도 꺼리는 국방위, 왜 인기 없는 상임위가 됐을까요(한겨레) 미군지배탓 2020/05/27 6
14269 한반도 긴장 고조시키는 미국 정찰기 움직임 예의주시해야 (자주) 진보겁주기 2020/05/26 5
14268 최민희 "기부금, 할머니 밥 먹는 데 쓰면 안돼"(Views) TK기획설 2020/05/26 5
14267 검찰과거사위 ‘한명숙 사건’ 언급 없었다(경향) 경향못믿어 2020/05/26 5
14266 법무부 “한명숙 수사 진상조사 불가피”…강압수사 의혹 초점(한겨레) 이게정부냐 2020/05/26 4
14265 트럼프 안보보좌관 말에서 미국의 어두운 미래 보여(자주) 코로나때문 2020/05/25 8
14264 황희석 “법세련 근거 없는 ‘맹탕고발’…본때 보여줄 것”(고발) 통닭당공작 2020/05/25 8
14263 박주민 “이명박・박근혜 사면? 국민통합 도움 안돼”(미오) 文가입찢어 2020/05/25 9
14262 민주당, 천영우 향해 "극우의 반인륜적 작태 중단돼야"(Views) 외교하던놈 2020/05/25 9
14261 “판검사들이 변할지 여성들이 두 눈 뜨고 지켜볼 겁니다”(한겨레) 판새는악질 2020/05/24 6
14260 미국을 향한 외침 “광주학살에 대한 책임 반드시 단죄할 것” (자주) 다수외쳐야 2020/05/24 6
14259 김경래‘한만호 비망록’  “檢, 설마 이런 짓까지?…상상초월”(고.. 檢事선거제 2020/05/24 9
14258 언론노조, 민주당에 "언론개혁이 '편 가르기' 개혁 과제인가"(PD저널) 개혁포기냐 2020/05/22 9
14257 하태경 “통합당, 민경욱 출당시켜야 윤미향 출당요구 자격 있어”(경향) 옳은말이네 2020/05/22 11
14256 ‘“윤석열도 접대” 진술 덮었다’…부정확한 보도 사과드립니다(한겨레) 용감한결단 2020/05/22 10
14255 러 마체고라 대사 “미국 대선까지 북미 대화 없을 것”(고발) 기다리지마 2020/05/22 10
14254 방심위, SBS ‘동양대 총장 직인 파일’ 보도 ‘의견진술’ 결정 TK목소리 2020/05/22 10
14253 한만호,비망록에 “한나라당 친박계 의원에 6억 전달” 4차례 언급(고발) 김전지사설 2020/05/21 17
14252 이재명 "'나눔의 집'에서 다수의 법률 미이행 발견"(Views) 초법적운영 2020/05/21 10
14251 민주당 ‘인재영입’ 최지은, 미래통합당 당적 보유 논란(한겨레) 추천자문책 2020/05/21 8
14250 '서류의 나라' 日 줄 서야..재난지원금 앱 신청 韓에 또 졌다'(다음) 흉노족빼고 2020/05/21 9
14249 검찰, 박근혜 전 대통령 파기환송심 징역 35년 구형 독재자딸년 2020/05/20 5
14248 민주, 검찰·법원에 '한명숙 사건' 재조사 공식 촉구(연합) 반민주색출 2020/05/20 7
14247 대학생들 “미국이 5.18학살의 배후이자 공범이다, 사죄하라!!!”(자주) 젠또깡배후 2020/05/20 10
14246 김진표 "후보등록 포기", 박병석 국회의장 확정(Views) 삼성대변인 2020/05/20 6
14245 참여연대“조국 수사는 인권침해, 공수처 기소권 확대해야”(경향) 윤석열파직 2020/05/20 8
14244 저널리즘토크쇼J 최강욱 출연 논란이 남긴 것(미오) 미오가자는 2020/05/19 13
14243 한미연합군 출신 당선자 "문재인 정부의 국방예산을 보라"(오마이) 정신적미군 2020/05/19 8
14242 윤미향, 아파트자금 거짓말 들통나자 "기억 착오"(Views) 악취나는데 2020/05/19 7
14241 열려라, 5·18 진실의 문…여, 강제조사권 부여 입법 추진(경향) 180은다냐 2020/05/19 10
14240 5.18기념식 초대 못 받은 한국당...보훈처 "400명 제한"(오마이) 반민주집단 2020/05/17 15
14239 “명령에 복종했을 뿐”…‘충성’으로 뭉쳐 처벌 대비한 전두환군부(경향) 미국에충성 2020/05/17 13
14238 조선일보 ‘5·18 기밀문서’ 주인공은 ‘박근혜’(고발) 조선식정치 2020/05/17 15
14237 [사설] ‘5·18 정신’, 더 크고 깊은 민주주의로 승화하려면(한겨레) 전씨재구속 2020/05/17 14
14236 법원 "광주시, 자유연대 5·18 집회 불허 정당"(오마이) 염병할놈들 2020/05/16 12
14235 靑 "육해공 당국자 불러 질책? <조선일보>의 나쁜 보도"(Views) 안보면휴지 2020/05/16 15
14234 ‘12·12’ 직후 미 대사…“전두환이 도움 요청”(경향) 젠또깡배후 2020/05/16 12
14233 “진압 안하면 공산화” 미국에 5·18 실상 감춘 신군부(한겨레) 미국원한것 2020/05/16 13
14232 날아간 노회찬의 금배지, 주광덕을 잡다(오마이) 공범들많네 2020/05/14 13
14231 文대통령 "헌법 전문에 5.18 담겨야", 개헌 시사?(Views) 국민뜻따라 2020/05/14 10
14230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과 합당 선언(경향) 믿어도되나 2020/05/14 7
14229 “‘나파모스타트’, 렘데시비르보다 코로나19치료효과 ‘600배’”(한겨.. 성공을기원 2020/05/14 11
14228 "일본 언론, 조선·동아 기사 번역하느라 신났다"(오마이) 愚民많은탓 2020/05/13 14
14227 호사카 “윤미향 공격→위안부 문제 본질 왜곡, 친일세력 음모” (고발) 우파의발악 2020/05/13 15
14226 김태년 “민경욱, 말 같지도 않은 19세기적 이야기” (경향) 나팔수출신 2020/05/13 11
14225 패권국의 실종…코로나19가 부른 G0 시대(한겨레) 동이족굴기 2020/05/13 11
14224 TV조선·채널A 재승인 심사 채점표를 공개합니다(미오) 진정한公害 2020/05/12 12
14223 檢 “검사장 통화파일 제출하라”에 MBC “채널A에 요청해야”(고발) 동아와공범 2020/05/12 11
14222 김태년, "미래한국당 자체 교섭단체 구성해도 인정 안해”(경향) 강하게하라 2020/05/12 9
14221 “위안부는 고수익”…‘반일종족주의’ 저자들 또 ‘역사 도발’(한겨레) 왜놈유전자 2020/05/12 10
14220 조희연 서울교육감 "등교수업, 1주일 미뤄야"(Views) 이태원클럽 2020/05/11 12
14219 오인사격 사망 5·18계엄군 ‘시민에 의해 전사’로 조작(경향) 전두환지시 2020/05/11 12
14218 ‘검·언 유착 의혹’ 채널A 기자 검찰 출석(한겨레) 봐주기수사 2020/05/11 9
14217 한국청연“죄를 물어야할 것은 사드반대 아닌 미국” (자주) 미군주구들 2020/05/11 12
14216 “유재수 감찰 중단에 특감반원 분개”(한겨레) 판사면다냐 2020/05/10 12
14215 [표지 이야기]밀려오는 ‘언택트’, 밀려나는 노동(주간경향) 언택트파도 2020/05/10 10
14214 미국, 백신회의 빠지고 유엔 결의 막고..리더십 포기(연합) 망쪼든미국 2020/05/10 12
14213 ‘한국산 진단키트 80% 불량’? 채널 A가 단초제공(미오) 김성수정신 2020/05/10 12
14212 ‘조국 전 장관 재판’ 언론 보도에 변화 생기나(고발) 그게기덕이 2020/05/09 14
14211 서울시, 전체 유흥업소 영업중단 명령…클럽명부 가짜투성이(경향) 통쾌한전투 2020/05/09 9
14210 기후변화가 갈라놓은 미국…동부는 한겨울, 서부는 한여름(한겨레) 저주의땅 2020/05/09 8
14209 광주시, 5·18 진상규명 제보 210건 조사위에 전달(Pressian) 미국빠졌네 2020/05/08 12
14208 코로나 신음 속 천문학적 이익 챙긴 사람도.. '新카스트 시대'(다음) 미국망한다 2020/05/08 11
14207 북 인민무력성“남의 엄중한 도발, 우리 반응 필요한 상황”(자주) 전쟁은안돼 2020/05/08 9
14206 MBC "'검언유착 의혹 보도' 검찰 취재자료 요청에 회신"(다음) 검찰웃기네 2020/05/08 12
14205 KBS ‘취재보고 유출’ 논란에 뉴스타파 기자 “친정 도와줬는데”(고발) KBS혼란 2020/05/07 13
14204 여야, 과거사법 개정안 처리 전격 합의(Views) 보수변하나 2020/05/07 1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