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기생충',아카데미 6개 부문 진출…한국 영화사 ‘새 기록’(경향) 동이족두각
조회 : 12, 등록일 : 2020/01/14 08:42 (none)

'기생충', 작품·감독·각본상 등 아카데미 6개 부문 진출…한국 영화사 ‘새 기록’

김경학 기자 gomgom@kyunghyang.com

미술·편집·국제장편영화 부문도…아카데미 도전 57년 만에
아카데미 회원 전체 투표로 선정…수상 가능성 매우 높아
세월호 담은 이승준 감독 ‘부재의 기억’도 단편 다큐 후보로

한국계 배우 존 조(왼쪽) 등이 13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아카데미 박물관에서 제92회 아카데미상 24개 부문의 후보를 발표하고 있다. 오스카 공식 홈페이지 생중계 영상 캡처

한국계 배우 존 조(왼쪽) 등이 13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아카데미 박물관에서 제92회 아카데미상 24개 부문의 후보를 발표하고 있다. 오스카 공식 홈페이지 생중계 영상 캡처

영화 <기생충>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감독상·각본상·편집상·미술상·국제장편영화상 6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영화가 아카데미 후보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생충>이 아카데미 회원 전체 투표로 선정되는 작품상 후보 9편 중 하나에 오른 만큼, 전체 투표로 결정되는 국제장편영화상의 수상 가능성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1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아카데미 박물관에서 제92회 아카데미상 24개 부문 후보가 발표됐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포드 V 페라리> <조조 래빗> <작은 아씨들> <1917> <아이리시맨> <조커> <결혼 이야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미국 영화와 나란히 작품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영화가 아닌 것은 <기생충>이 유일하다. 

올해 작품상 부문에 출품된 영화는 총 344편이다. 국제장편영화상과 달리 작품상에 출품하기 위해서는 까다로운 자격 요건을 갖춰야 한다. 상영시간은 아카데미 장편영화 기준인 40분을 초과해야 한다. LA 시내 유료 극장에서 일주일 내내 하루에 3회 이상 상영돼야 한다. 3회 중 한 회는 주요 시간대인 오후 6~10시 사이 상영이 시작돼야 한다. 

작품상 부문 후보작은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and Sciences·AMPAS)’ 회원 전체 투표로 결정된다. AMPAS 이사회는 전 세계 영화 연출·제작·기술 등 각 부문에서 뛰어난 공헌을 남긴 영화인 중 심사를 거쳐 매년 새로운 회원을 위촉하고 아카데미상 투표권을 부여한다. 지난해 6월12일 기준 투표권을 가진 AMPAS 회원은 8469명이다. 각 회원은 아카데미 측이 제공한 344편의 리스트를 보고, 가장 좋았던 영화 순으로 최대 5편까지 투표할 수 있다. 상위 득표작 5~10편이 작품상 부문 후보가 되는데, 5% 미만을 득표한 경우는 후보에서 제외된다.

국제장편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은 미국 밖에서 제작된 영화 중에서도 대부분의 대사가 영어가 아닌 영화들이 경쟁하는 부문이다. 극영화뿐 아니라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도 포함된다. 작품상 부문과 달리 출품 요건이 까다롭지는 않다. 다만 국가별로 한 편만 출품할 수 있다. 한국은 1962년 신상옥 감독의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를 시작으로, 매년 이 부문에 출품해왔다. 지난해 <버닝>은 예비 후보 10편에는 들었지만 최종 후보에는 오르지 못했다. 지난해 10월 마감한 이 부문에는 90여개국이 출품했다. 

작품상을 제외한 대부분 부문의 후보 5명(또는 5편)은 각 분야 회원들의 투표로 선정된다. 국제장편영화상 등 일부 부문은 예비 후보 절차를 거친다. 지난달 국제장편영화위원회는 심사 자격을 획득한 91편의 관련 자료를 보고 무기명 투표로 7편을 뽑고,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상집행위원회가 3편을 더해 총 10편의 예비 후보를 추렸다. 

국제장편영화위원회는 이 10편을 본 뒤 무기명 투표를 진행했고, <기생충>이 포함된 최종 후보 5편이 추려졌다. 

국제장편영화상 수상자는 작품상과 유사하게 AMPAS 회원 전체의 투표로 결정된다. 다만 최종 후보 5편을 다 본 이들만 투표할 수 있다. <기생충>은 344편 중에서도 9편 안에 들 정도로 많은 회원들의 지지를 받고 있어, 국제장편영화상 수상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볼 수 있다. 지난해 작품상과 외국어영화상, 두 부문에 동시에 이름을 올린 <로마>는 작품상은 받지 못했지만 외국어영화상은 수상했다.

아카데미는 이 부문의 명칭을 올해부터 국제장편영화상(International Feature Film)으로 바꿨다. 아카데미 관계자는 “ ‘외국(Foreign)’이라는 표현이 구시대적이기도 하고, 의도와 달리 소외감을 줄 수 있어 영화의 포괄적이고 보편적인 특성을 반영하기 위해 명칭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아카데미상은 트로피로도 유명하다. 트로피가 아닌, 작은 조각상이란 뜻의 ‘statuette’로 표현한다. 이 조각상의 정식 명칭은 ‘아카데미공로상(Academy Award of Merit)’이지만 ‘오스카(Oscar)’로 훨씬 더 많이 불린다. ‘오스카’로 불린 기원은 “명확하지 않다”는 게 아카데미 측 공식 입장이다. 다만 가장 유명한 일화는 아카데미 도서관 초대 사서였던 마거릿 헤릭(1902~1976)이 조각상을 보고 자신의 삼촌 오스카를 닮았다고 말했고, 그때부터 아카데미 직원들이 오스카로 부르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오스카는 기사가 십자군 검을 잡고 서 있는 모양이다. 기사 발 아래 있는 것은 아날로그 필름을 감아두는 릴이다. 릴의 바퀴살은 5개인데, AMPAS의 출발을 함께한 5개 분야(배우·감독·프로듀서·기술자·작가)를 의미한다. 

높이 34.3㎝, 지름 13.3㎝에 무게는 3.9㎏이다. 국제장편영화상 오스카에는 국가명·영화 제목·감독 이름 순으로 새겨져 있고, 감독에게 수여한다. 작품상 오스카는 프로듀서에게 수여한다.

이승준 감독의 영화 <부재의 기억>도 단편 다큐멘터리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부재의 기억>은 304명의 목숨을 앗아간 세월호 참사의 책임소재와 그 원인에 집중하는 기존의 다큐멘터리와는 달리, 당시 현장의 영상과 통화 기록을 중심으로 2014년 4월16일 그날의 현장에 고스란히 집중하며 국가의 부재에 질문을 던지는 영화다. 이로써 <부재의 기억>도 <기생충>과 함께 아카데미 최종 후보에 오른 최초의 한국 영화가 됐다. 

한편 배우 최우식이 부른 <기생충>의 주제가 ‘소주 한 잔’은 주제가상 예비 후보 15곡에 뽑혔지만, 최종 후보 5곡 안에는 들지 못했다. 이날 정해진 후보에 대한 최종 투표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진행된다. 시상식은 다음달 9일 LA 할리우드에 위치한 돌비극장에서 열린다.
 

  총선이문제 2020/01/14
  그검새출신 2020/01/14
 
 글수 13910Page 1 / 174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박근혜 사면 가능성’ 제기하고 나선 ‘연합’(고발)  사장의바람 2020/01/27 1
서울시민 69% "불평등 심각. 부동산 폭등이 주범"(Views)  경제관료탓 2020/01/27 1
"한국, 이달초 금강산 관광 추진 의향에 미국 ‘반대’"(경향)  米帝반통일 2020/01/27 1
[김이택 칼럼] 검찰 수사, 이대로 총선까지 갈 ‘운세’?(한겨레)  文침묵의뜻 2020/01/27 1
13910 미 탄핵심판 하원 발언 마지막날 총공세…"트럼프는 독재자(오마이) 황교안표현 2020/01/25 5
13909 사람도 조직도 변한 검찰..'현재진행형' 수사 영향받나(다음) 뱀같은놈들 2020/01/25 5
13908 [단상] 안철수의 정체는 비례자유한국당(자주) 그는가짜야 2020/01/25 6
13907 임은정 검사, 양석조 “네가 검사냐” 항변에 웃음 터진 이유(고발) 짜를놈많아 2020/01/25 7
13906 2020 남북관계 풀 절대묘수 ‘미국을 버리자’ (자주) 문정부친미 2020/01/24 8
13905 조금은 보기 민망한 경향의 ‘신격호 회장 영결식’ 기사(고발) 광고에환장 2020/01/24 8
13904 <한국갤럽> "실제득표율은 민주당 40%, 한국당 33%"(Views) 자만은금물 2020/01/24 9
13903 검, 최강욱 전격 기소…추미애 “날치기, 감찰 필요”(경향) 尹총장反文 2020/01/24 7
13902 황윤미 "밥그릇보다 중요한 것…언론은 그 가치를 잡아라"(UPI) 동아투위 2020/01/23 4
13901 “7대 종단 지도자들이 앞장서 ‘북한 개별관광’ 신청하겠다”(한겨레) 미국을믿나 2020/01/23 7
13900 검'채이배 감금 국회법 위반 아니다'?...한국당 선처 이유 황당 (다음) 殺父윤석렬 2020/01/23 5
13899 한일 모두 호르무즈 파병.. 이란은 한국에 더 발끈 왜?(한국) 事大는위험 2020/01/23 3
13898 송경호 검사의 ‘과거’를 묻지 않는 언론(고발) 무비판언론 2020/01/22 8
13897 [사설]18세 선거 허용하고 학교 선거교육 제동 걸면 되나(경향) 선거통제야 2020/01/22 3
13896 서지현 검사 “난 ‘씨 뿌리는 사람’…생각보다 크게 좋아”(한겨레) 검찰총장깜 2020/01/22 4
13895 [여론조사] 한국+새보수 35.9% → 통합보수신당 25.1%(오마이) 헛지랄한다 2020/01/22 5
13894 현근택 “양석조, 공개 항명은 언론플레이 한 것”(고발) 염병들하네 2020/01/21 8
13893 친여 "양석조, 술먹고 추태" "하극상 엄중처벌해야"(Views) 곤장백대깜 2020/01/21 4
13892 ‘대윤’ 대 ‘성윤’ 대결이 ‘상갓집 소동’ 불렀나(경향) 상갓집개들 2020/01/21 6
13891 “상갓집 추태 개탄” 추미애, 검찰 중간간부 대규모 인사 예고(한겨레) 검새순쌍놈 2020/01/21 5
13890 '콧수염-인종차별' 교묘히 흘리는 해리스 관련 외신(오마이) 그냥미국놈 2020/01/19 8
13889 ‘7 to 11’(새벽7시∼밤11시), 정치신인이 뛴다(경향) 새로운나라 2020/01/19 6
13888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서울서도 대규모 행사(연합) 군발이문화 2020/01/19 8
13887 민중당, 해리스 대사 두둔하는 미국 동맹국 자격 없어(자주) 점령국이지 2020/01/19 7
13886 ‘더 늦기 전에’…문 정부 첫 대북정책 독자행보(경향) 주권국가? 2020/01/18 7
13885 ‘세월호’ 확정 판결 이정현, 한줄 사과에 언론자유 충고까지(고발) 인간덜된놈 2020/01/17 10
13884 JTBC ‘신뢰하는 방송사’ 1위 ‘흔들’…KBS‧MBC 맹추격 (PD저널) 손석희없다 2020/01/17 11
13883 해리스 美대사 "文, 제재 피하려면 美와 협의해야"(Views) 최악질총독 2020/01/17 7
13882 검찰, 법무부 ‘직제개편안’에 “전담부서 존치 원해”(경향) 간이배밖에 2020/01/17 5
13881 헤매는 안철수, 빠진 황교안, 갇힌 박지원(오마이) 꼴보기싫다 2020/01/16 11
13880 文대통령 '주체적 대북접근'에 장관들 "개별관광 추진"(Views) 從米벗을때 2020/01/16 4
13879 미·중 무역전쟁 18개월 만에 공식 휴전…세계 경제 영향(경향) 또싸우겠지 2020/01/16 6
13878 한국당 텃밭 부산, 한국당 국회의원 무더기 불출마(한겨레) 자멸로간다 2020/01/16 6
13877 검찰이 불복한 재심, 50년 만에 드디어 열린다(오마이) 양승태란놈 2020/01/14 20
13876 정봉주 "내부의 적이 가장 위험", 금태섭에 도전장(Views) 그검새출신 2020/01/14 14
13875 '기생충',아카데미 6개 부문 진출…한국 영화사 ‘새 기록’(경향) 동이족두각 2020/01/14 13
13874 패스트트랙 정국 종착역…검찰·유치원 개혁 입법 끝(한겨레) 총선이문제 2020/01/14 13
13873 '상식의힘'앞에서 무너지는 보수언론.파워논객들(한겨레) 혁명을몰라 2020/01/12 9
13872 광화문 촛불 문화제 “2020년, 민주개혁 세력 완전 승리의 해로”(자주) 간절한소망 2020/01/12 9
13871 [한국갤럽] 민주당 40%, 한국당 20%. 격차 더블포인트(Views) 한국당폭망 2020/01/12 7
13870 [포토다큐]"미제는 똥도 좋다"던 시절···'양키시장'은 지금(경향) 미국도간다 2020/01/12 7
13869 북 외무성 고문, ‘친서’ 보냈지만 “미국에 속는 일 없을 것”(한겨레) 미국못믿어 2020/01/12 3
13868 “檢, 조선 앞에선 왜 작아지나”…언론농단 수사 뒤늦게 ‘불기소’(고발) 檢朝동일체 2020/01/10 12
13867 군, ‘세월호 실종자 유실’ 은폐 가담 정황(경향) 박근혜끝발 2020/01/10 8
13866 6개월 만에 끝난 '윤석열 황금기'... 추다르크가 노린 것(오마이) 逆臣은참수 2020/01/10 14
13865 MBC 차기 사장 후보 2인 시민평가단이 뽑는다(PD저널) 시민의사장 2020/01/10 9
13864 경향신문 사태 내부 갑론을박 치열(미오) 그게진보냐 2020/01/09 6
13863 트럼프 "군사력 사용 원치 않아. 이란 추가제재"(Views) 선거에불리 2020/01/09 3
13862 ‘칼 뺀 추미애’ 윤석열 참모진 죄다 바꿨다(한겨레) 국민이환영 2020/01/09 6
13861 시민사회.종교계, “한미훈련 중단, 대북제재 일부 중단” 요구(통일) 트럼프푸들 2020/01/09 6
13860 우리 청소년이 선동당해 투표할 거라고요?(오마이) 누가혁명해 2020/01/08 10
13859 해리스 美대사 "한국, 호르무즈에 파병해달라"(Views) 총독의명령 2020/01/08 10
13858 검찰인사위 신규 검사장 명단에 '삼성 출신' 변호사 포함(경향) 돈먹은원죄 2020/01/08 9
13857 [주진형 칼럼] 한국은 ‘삼권분립’을 해본 적이 없다(한겨레) 깨시민시대 2020/01/08 9
13856 한겨레 제목 문제 놓고 이번엔 편집팀 집단 성명(미오) 싸워야큰다 2020/01/07 11
13855 서울시에서 독립한 tbs, 재정 독립은 숙제로(PD저널) 자본이문제 2020/01/07 11
13854 해경, 세월호 공기 주입 첫 회의부터 ‘쇼’였다(경향) 그때대통령 2020/01/07 10
13853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에서 결코 지지 않는다”(한겨레) 투기잡아라 2020/01/07 8
13852 美·이란 전운 속, 정부 "호르무즈 파병 결정된 바 없어"(Pressian) 뭐하러가나 2020/01/06 7
13851 파국으로 치닫는 미국-이란, 트럼프의 세 가지 실패(오마이) 망할날왔다 2020/01/06 8
13850 박원순 "부동산가격공시지원센터 3월 설치" 불로소득 잡아야(경향) 정권걸어야 2020/01/06 7
13849 비례제를 무너뜨릴까 자유한국당이 무너질까(한겨레) 무너질거다 2020/01/06 8
13848 경기도청, ‘새마을기’ 내린다(한겨레) 탁월한지사 2020/01/05 13
13847 [정문일침 619] 무시와 복귀(자주) 철부지철수 2020/01/05 7
13846 곽상도와 동료들의 끔찍한 과거, 왜 사과 안 하나(오마이) 아그악질놈 2020/01/04 13
13845 도쿄지검 특수부, '카지노 비리'로 아베도 잡나(Views) 아베의앞날 2020/01/04 8
13844 [사설]새해 벽두에 또 장외로 나간 한국당, 쇄신은 언제 하나(경향) 유권자무시 2020/01/04 4
13843 또 헌금 걷은 전광훈 “헌법이 내 편…감옥 못 집어넣을 것”(한겨레) 예수의아비 2020/01/04 7
13842 與 "檢, 한국당 봐주기 기소..자의적 법적용 유감" 비판 봇물(다음) 기소불공정 2020/01/03 7
13841 이해찬, ‘패트충돌’ 수사 결과 보니 “검찰개혁 꼭 필요”(VOA) 검찰딴생각 2020/01/03 8
13840 21대 총선 '절대 찍고 싶지 않은 정당' 1위는 한국당(오마이) 없어질정당 2020/01/03 6
13839 검찰, '패스트트랙 폭력' 한국당 27명-민주당 10명 기소(Views) 하는시늉만 2020/01/03 8
13838 검찰, 추미애 장관 측근 '울산시장 선거개입' 조사(경향) 또쌈질하나 2020/01/03 5
13837 (글로벌리서치)민주당 지지율 ‘한국당 2배’…부울경 15%p 높아(한겨레) 정권재창출 2020/01/01 10
13836 [코리아리서치] 野심판 51.3% VS  與심판 35.2%(MBC) 세상바뀌다 2020/01/01 10
13835 ‘미 대북적대정책 추구하면 한반도비핵화 영원히 없을 것’(통일) 미국은主敵 2020/01/01 10
13834 [리얼미터]"정권 심판" 39.7% "보수야당 심판" 50.2%(다음) 야당더문제 2020/01/01 9
13833 (한국리서치)야당심판론 56.3%,정권심판론34.8% (한국) 희망의나라 2020/01/01 4
13832 출입처는 국민의 알권리와 정말 비례할까(고발) 제도언론終 2019/12/30 10
13831 [리얼미터] 61.6% "비례정당 창당 반대", 25.5% "찬성"(Views) TK독립국 2019/12/30 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