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이재명을 구하라’ 팔 걷어붙인 민주당(경향) 이제야깼군
조회 : 48, 등록일 : 2019/11/13 10:46 (none)

‘이재명을 구하라’ 팔 걷어붙인 민주당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당선 무효형 땐 총선 악재
대법 선고 앞두고 여론전
이 지사 “손잡고 함께 가는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이재명을 구하라’ 팔 걷어붙인 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경기지사(사진) 구하기’에 팔을 걷어붙인 모습이다. 다음달 예정된 이 지사의 대법원 최종심 결과가 여권 총선 전략과 대선 구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에 참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대표, 정세균·설훈의원 등이 함께했다. 참가자들은 “양돈농가를 위해 더 많이 돼지고기를 먹자”고 입을 모았다. 국회에서 열리는 지역 행사에 당 대표가 참석하는건 흔한 일은 아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라는 특수성을 감안해도 이례적이다. 

이 지사는 앞서 당내 친문 핵심 인사들과 연쇄 회동했다. 지난달 28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김경수 경남지사가 이 지사와 만찬을 함께했다. 지난 10일에는 경기지사 선거 당시 당내 경쟁자였던 전해철 의원이 이 지사와 만났다. 박광온·김진표 의원과도 대면했다. 특히 전 의원은 이 지사의 선처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정세균·원혜영·안민석 등도 탄원에 동참했다. 정 의원은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 고문을 맡았고, 지난해 8월 “이 지사는 계륵 같은 존재”라고 했던 안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 지사의 무죄를 확신한다”고 적었다. 

민주당이 ‘이재명 살리기’에 동참한 것은 총선을 앞두고 반문 지지층을 끌어안겠다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최종심에서 이 지사가 당선 무효형이 확정되든, 구사일생으로 살아나든 당원·지지층 간 내홍이 불가피하고 이는 선거 악재로 이어질 수 있다. 대선주자군 관리 차원에서 이 지사 지원사격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 지사는 친문 인사들과의 회동에 대해 “중요한 정치행사를 앞둔 마당에 손잡고 가는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한다는 사명 때문에 분열된 모습을 보이는 게 옳지 않다고 해서 만든 자리”라고 했다.
 

  그놈이그놈 2019/11/13
  물재인한계 2019/11/13
 
 글수 14430Page 1 / 181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민주당, 공수처장 후보로 김종철-장성근 추천(Views)  공수처발동 2020/07/13 7
채널A 기자가 신청한 수사심의위 개최하지 않기로(경향)  뻔뻔한매체 2020/07/13 4
미투 이후에도…‘젠더’ 문제는 진보진영 주변부였다(한겨레)  음모가능성 2020/07/13 5
‘오보’ 법적 대응 경고한 추미애…박원순 끌어들인 중앙일보 (고발)  한경이가니 2020/07/13 9
14430 “탈당하겠다” “피해자 편 고맙다”…조문 진통 겪는 정의당(한겨레) 정의없는당 2020/07/12 6
14429 [만평] 간도특설대가 감히..현충원에(자주) 세상변했네 2020/07/12 5
14428 김여정이 북한의 차기 지도자라면? (NP) 그가가겠나 2020/07/12 3
14427 이연주 변호사 “대검, 수사지휘권 수용? 사실은 백기든 것”(고발) 윤석열투항 2020/07/11 8
14426 북, 코로나19 대응 총력 "비상방역지휘부 역할을 최대한 높여야"(자주) 北도코로나 2020/07/11 5
14425 미국 신규확진자 7만명도 돌파. '완전 통제불능'(Views) 코로나천국 2020/07/11 9
14424 황운하 “검찰 직접수사권 놔두면 검찰개혁 실패한다”(경향) 수사손떼야 2020/07/11 4
14423 지자체장들 인사권 등 ‘제왕적 권력’이 문제(경향) 유전자문제 2020/07/10 7
14422 [논평] 비건은 한국에 왜 왔을까...(자주) 까불면죽어 2020/07/10 8
14421 윤석열, ‘추미애 장관 수사지휘’ 수용…일장춘몽(경향) 청장버티기 2020/07/10 6
14420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연합) 겉과속달라 2020/07/10 8
14419 시민단체들 “미국은 대북 적대정책 폐기하라”(자주) 이유모르나 2020/07/09 4
14418 추 장관, 사실상 ‘백기투항’ 요구…지휘 불응 징계는 힘들 듯(경향) 대권가는길 2020/07/09 4
14417 또 판 깬 통합당 “야당몫 부의장 안 뽑는다”(한겨레) 국론분열당 2020/07/09 3
14416 秋장관, 윤석열의 독립수사본부 건의 거부(Views) 현명한결단 2020/07/08 6
14415 北당국 "미국과 마주앉을 생각 없다...본전 못 찾을 것"(자주) 미제하수인 2020/07/07 6
14414 이재명 "신규공급보다 투기주택이 시장에 나오게 만들어야"(Views) 정곡찌른말 2020/07/07 6
14413 추장관 “좌고우면 말고 장관의 지휘 이행하라”···윤석열 압박(경향) 법대로하라 2020/07/07 6
14412 “노영민 때문에 백약이 무효”…청와대·여권 부글부글(한겨레) 노투기실장 2020/07/07 7
14411 조선일보의 '검언유착' 진상규명 방해 4가지 방법( 아직도존재 2020/07/06 12
14410 최강욱 "윤석열, 추미애 지시 거부시 형사처벌 검토해야"(Views) 가녀린文統 2020/07/06 5
14409 최승호 피디, ‘세월호 고의 침몰설’ 김어준 작심 비판(한겨레) 才勝德薄也 2020/07/06 6
14408 윤석열, 권한쟁의의심판 청구할까?..핵심은 '헌법기관' 여부(다음) 넌틀린거야 2020/07/06 5
14407 황희석, 윤석열 부인 주가조작 연루의혹 거론(연합) 집구석개판 2020/07/04 8
14406 나경원, ‘12차례 고발’ 안진걸에 2005년 사건으로 민사소송(고발) 사악한여인 2020/07/04 12
14405 [박성민]죽이면 죽일수록 살아나는 남자, 윤석열(경향) 곧고사할것 2020/07/04 8
14404 최선희 “조미회담설에 아연…적대시하는 미국과 무슨 거래?”(한겨레) 남쪽빠져라 2020/07/04 6
14403 박지원 국정원장·서훈 안보실장·이인영 통일장관 내정(오마이) 文씨제정신 2020/07/03 8
14402 FOX, 트럼프 평화협정 통해 한국전쟁 공식적으로 종전 선언해야 (NP) 또거짓말 2020/07/03 9
14401 김해영 "장차관과 의원들도 다주택 다 팔자"(Views) 왕비복부인 2020/07/03 9
14400 민주당, ‘공수처 발족위한 후보추천위’ 위원 10명 구성(경향) 누가따지랴 2020/07/03 8
14399 [단독] 여권, '서초동 올드보이' 법조계 퇴출법 추진(세계) 썩은기자도 2020/07/02 9
14398 기획재정부 지분 매각 방침에 당혹스런 서울신문(미오) 고씨사기업 2020/07/02 6
14397 미국 일일 신규확진자 5만명도 돌파. '통제 불능'(Views) 미국화파멸 2020/07/02 6
14396 “정경심, 투자 아닌 대여”…‘사모펀드 1라운드’ 검찰 판정패(경향) 예상대로야 2020/07/02 6
14395 추미애, 윤석열에 수사지휘권 발동…“자문단 절차 중단하라”(한겨레) 장관위총장 2020/07/02 7
14394 조범동 1심 예상대로…‘헛소리  쏟아낸 언론들 반성해야(고발) 기레기천국 2020/07/01 10
14393 북 "미래통합당, 민심의 배척을 받고 물 위에 뜬 기름 신세"(자주) 흉노후손당 2020/07/01 8
14392 경실련"靑, 다주택 참모 전·현직 8명 수도권서 2채이상 보유"(다음) 문은무관심 2020/07/01 7
14391 [알앤써치] 이재명, '20대' 지지율에서 이낙연 첫 추월(Views) 李落재명昇 2020/07/01 9
14390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 "윤석열, 일선검찰청 부장검사처럼 행동"(연합) 文선택잘못 2020/06/30 11
14389 북 "김종인, 노욕을 채우기 위해 미통당의 쇄신수술칼 잡아"(자주) 김병로후손 2020/06/30 10
14388 김두관 "<조선>, 사실 비틀어 가정 파탄낸 게 한두번이냐"(Views) 복수는언제 2020/06/30 10
14387 추미애가 띄운 윤석열…차기 대선주자 ‘3위’로 급부상(한겨레) 멍청인의꿈 2020/06/30 8
14386 '검언유착' 수사팀, 대검에 자문단 소집절차 중단 요구(연합) 尹대권도전 2020/06/30 3
14385 참여연대 질타 "文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했다"((Views) 규제시늉만 2020/06/29 11
14384 시민들 "FM99.9 맞추고 ‘조선일보 폐간하라’ 빵 빵 빠앙~"(자주) 집단지성 2020/06/29 15
14383 ‘국회부의장 통합당 후보’ 정진석 의원, “국회부의장 안한다”(경향) 잘생각했다 2020/06/29 10
14382 통합당 “7개 상임위원장 의미 없다”..민주당 18개 모두 맡기로(한겨레) 정권바꼈다 2020/06/29 13
14381 조응천 "추미애, 윤석열 비난 적절했나"…민주당 내 첫 공개비판(경향) 검사공천마 2020/06/28 11
14380 ‘장관 품격’ 운운에 추미애 “번지수 틀렸다…문제는 검언유착”(한겨레) 못된언론인 2020/06/28 13
14379 국가 심의위 “이재용 기소말라”…“이러고도 국민들 법 지키라?”(고발) 삼성공화국 2020/06/28 10
14378 6.15 미국위 “문 대통령의 연설에 깊은 우려와 큰 실망 느껴”(자주) 기대는그만 2020/06/28 12
14377 이해찬 "통합당 몰상식", "주호영 철면피" 정말보여줘 2020/06/26 14
14376 김현미 장관, 다주택자 청와대 참모들에…“집 팔지 않아 아쉽다”(경향) 웃물맑아야 2020/06/26 12
14375 헌법위에 군림하는 국가보안법(자주) 미국위한법 2020/06/26 14
14374 北 외무성, "대북적대시정책 폐기없는 비핵화는 영원히 없다"(통일) 강도의버릇 2020/06/26 16
14373 국민 96.5% "주한미군 방위비분담금 유지 또는 감액해야"(연합) 식민지여론 2020/06/25 8
14372 시민단체 “대북 전단 살포 배후조종 미국을 규탄한다”(자주) 미국정부짓 2020/06/25 12
14371 법무부 '검언유착 의혹' 한동훈 검사장 직접 감찰한다(다음) 윤짜장동생 2020/06/25 10
14370 6.25민간인학살 규명은 ‘한반도 평화체제’ 전제조건/ 김동춘(한겨레) 국가가배상 2020/06/25 13
14369 김정은 군사 행동 보류, 여기 문재인정부가 해야 할 일은(Pressian) 트럼프승인 2020/06/25 15
14368 ‘이재용 프로포폴 상습 투약’ 새로운 목격자, 언론은 외면(미오) 경제대통령 2020/06/24 10
14367 김태년 "볼턴-일본-토착분단세력은 한 통속"(Views) 쓸만한총무 2020/06/24 10
14366 “윤석열 검찰총장, 잘한다 45.5% vs 잘못한다 45.6%”(경향) 악당에한票 2020/06/24 10
14365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당장 전단살포 안할듯(한겨레) 남측간보기 2020/06/24 9
14364 ‘한미동맹’과 ‘국가보안법’ 대북 보도의 뿌리를 찾아서(미오) 종미언론인 2020/06/23 13
14363 김태년 최후통첩 "오늘까지 상임위원 명단 제출하라"(Views) 더끌일없다 2020/06/23 11
14362 윤석열 직권 수사자문단 ‘밀실 운영’ 우려(경향) 이게나라냐 2020/06/23 10
14361 [김이택 칼럼] ‘볼턴’ ‘부부장 김여정’을 보는 분노와 참담함(한겨레) 사대는가라 2020/06/23 10
14360 "다주택 고위 공무원이 누굴 규제하나" 무주택 젊은층의 분노(다음) 누가문젠가 2020/06/21 18
14359 이재명, 전단살포·가스통 폭파 위협에 "협박범죄 엄벌해야"(오마이) 文보다낫네 2020/06/21 18
14358 김종인, 법주사 내려가 주호영에 업무복귀 당부(Views) 김병로눈물 2020/06/21 14
14357 [단독] 주호영 주중 국회 복귀…“상임위원장 전부 포기할 것”(한겨레) 베낀거같아 2020/06/21 18
14356 주호영 "이번주 중 국회 복귀..상임위원장 다 포기하는 수밖에"(다음) 흉노후손 2020/06/21 10
14355 문재인 정부가 세 가지만 하면 남북관계 돌파구 열린다(자주) 뱃장이부족 2020/06/20 18
14354 방송사 단독 늘었지만 보도 품질은 저하(미오) 기자질저하 2020/06/20 14
14353 김연철 떠나며 "주어진 권한에 비해 짐 너무 무거웠다"(Views) 친미파등쌀 2020/06/20 13
14352 "개혁 반격이라는 시각” 검찰에 주의 촉구한 조국 사건 재판장(경향) 기자가달라 2020/06/20 14
14351 북, 대남 전단 공개 “당해봐야 기분 얼마나 더러운지 알 것”(한겨레) 서로못할짓 2020/06/20 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