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한·일, ‘1965년 체제’ 한계 도달, 장기적 새 ‘협력 모델’ 로(경향) 대등관계로
조회 : 5, 등록일 : 2019/07/11 09:42 (none)

한·일, ‘1965년 체제’ 한계 도달, 장기적 새 ‘협력 모델’ 찾아야

유신모 외교전문기자 simon@kyunghyang.com

50여년 전 ‘식민지배 불법성’ 적시 없이 불완전 역사청산
안보·경제적 명분 힘 잃어…사법적 해결은 정치적 부담
‘일 기업자산 매각 현금화’ 급한 불 끈 뒤 ‘미래’ 모색을

한·일, ‘1965년 체제’ 한계 도달, 장기적 새 ‘협력 모델’ 찾아야

강제징용 판결로 촉발된 한·일 충돌은 1965년 한·일 수교 이후 50년 이상 지속됐던 ‘1965년 체제’가 더 이상 한·일관계를 유지시키는 버팀목이 되지 못한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줬다. 따라서 이 문제만을 봉합하는 데 성공한다 해도 한·일관계가 예전처럼 회복되기는 어렵다. 당장 발등의 불을 끄는 긴급 처방과 함께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위한 장기적·구조적 방안을 동시에 모색해야 한다. 한국 외교가 사상 최대의 난제를 만난 셈이다. 

■ 한계 드러낸 1965년 체제 

1965년 한·일 기본조약과 청구권협정에는 일제의 식민지배가 불법이라는 사실이 적시되지 않았다. 한·일관계는 과거사 정리와 진정한 화해 없이 출발했다. 

그럼에도 한·일은 안보·경제적으로 서로를 필요로 했기 때문에 관계를 유지할 수 있었다.

하지만 한국의 경제성장과 냉전 종식으로 양국 관계를 묶어주던 안보·경제적 끈이 느슨해지기 시작했다. 1990년대 이후 한·일 충돌이 잦아진 것도 이 때문이다. 

지난해 발생한 초계기 사건, 이번에 일본이 ‘안보 문제에서도 한국을 신뢰할 수 없다’는 태도를 드러낸 것 등은 아무리 갈등이 커져도 안보협력이라는 대명제 앞에서는 자제했던 과거의 한·일관계로 돌아갈 수 없음을 보여준다.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은 한·일관계의 구조적 모순을 정조준하고 있다. 판결의 핵심 요지 중 하나는 일제 식민지배가 불법이므로 강제징용도 불법이라는 것이다.

반면 일본의 논리는 식민지배가 합법이라는 전제에서 출발한다. 국가 동원령에 따라 ‘자국민’을 데려간 것이기 때문에 강제동원은 있었으나 불법이 아니라는 것이다. 

강제징용 판결로 식민지배 불법성에 대한 한·일 간의 불일치는 그대로 둘 수 없는 상태가 됐다.

전직 당국자는 10일 “한·일 충돌은 강제징용 판결 하나 때문에 일어난 것은 아니다”라며 “한·일이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역사적 진실의 갈림길에 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사법적 해결은 가능한가 

강제징용 논란을 종식시키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사법적 해결이다. 국제사법재판소(ICJ)에서 누구의 말이 옳은지 판단을 구하면 된다. 이 같은 해결은 대법원 판결 취지와도 부합한다. 일본은 ICJ 제소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하고 있다. 이길 자신이 있다는 의미다. 

소수이긴 하지만 국내에서도 한국의 승소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강제징용은 국제적 강행규범을 위반한 사안이므로 국가가 개인의 청구권을 소멸시킬 수 없다는 것이 주된 논거다.

그러나 ICJ를 통한 사법적 해결은 감당하기 어려운 정치적·외교적 부담을 초래한다. 국가의 운명적 사안을 국제사법적 판단에 맡길 수는 없다는 지적도 있다.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를 ICJ를 통해 해결하겠다는 정치적 결단을 내리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이 때문에 정부는 현재 ICJ 제소를 정책적 선택지로 상정하지 않고 있다.

한 정부 당국자는 “ICJ 제소는 승패와 무관하게 한·일관계를 끝장낼 수도 있는 길”이라며 “정부의 목표는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논란을 종식시키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한·일관계를 건전하게 발전시키는 것에 있기 때문에 ICJ 제소는 현실적 해법이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 장기적 해법 모색해야 

정부는 지난달 19일 ‘한·일 기업의 위자료 지급’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이 제안은 불완전할 뿐 아니라 시기적으로도 늦었고 제안 방법도 서툴렀다는 평가 받았다. 하지만 이는 최종 해결책이 아니라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논의의 기초’로 삼자는 제안이다. 이 제안을 중심으로 한·일이 머리를 맞대고 외교적 해결 방안을 찾아보자는 의미다. 일본이 즉각 거부했지만 이 제안의 유효성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정부가 ‘발등의 불’을 끄려면 일본이 보복조치를 철회하고 외교적 협의 테이블에 앉도록 유도해야 한다. 이를 위해 시급히 해야 할 일은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의 자산을 매각해 현금화하는 것을 중단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이 가능하다 해도 궁극적 해결은 될 수 없다. 정부의 6·19 제안에는 대법원 판결이 지적한 ‘식민지배 불법성에 대한 한·일 간 해석 불일치’를 해소하려는 노력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봉합에 성공한다 해도 구조적 문제가 남아 있으므로 한·일관계는 지속 가능하지 않다.

단기적 해법과 동시에 1965년 체제를 대체할 수 있는 협력모델을 찾기 위한 한·일 공동의 노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한·일관계의 미래는 없다는 지적이 나오는 배경이다.
 

  삼성공화국 2019/07/11
  폐간이정답 2019/07/11
 
 글수 13253Page 1 / 166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트럼프 "文대통령, 한일갈등에 관여 요청했다"(Views)  못믿을성님 2019/07/20 1
[사설]한·일 신뢰회복 어렵다면 ‘정보보호협정’도 무의미하다(경향)  일본돕자고 2019/07/20 1
유시민, 아베 총리에게 일침 “남의 눈에 눈물나게 하면…”(한겨레)  이번은필승 2019/07/20 1
日 '아들'고노 담화 "국제법 위반 韓에 필요한 조치"(다음) 토왜가준동 2019/07/19 2
구한말 개화파의 우(愚)를 다시 범할 수 없다(Pressian) 未는일본편 2019/07/19 1
13253 7/27 정전협정일 맞아 "정전에서 평화로" 종전추진 행사풍성(NP) 빨리종전을 2019/07/19 2
13252 美국무부 "한일군사정보협정 전폭 지지"(Views) 미국위기야 2019/07/19 2
13251 조국 "대한민국은 '경제전쟁' 중...애국이냐 이적이냐"(경향) 기해년왜란 2019/07/19 2
13250 [세상읽기] 동북아의 민주국가 / 주상영(한겨레) 포용국가론 2019/07/19 2
13249 윤석열 후보자 청문회 보도 관련 입장문(뉴스타파) 건강한매체 2019/07/18 4
13248 '한일합방'도 국가 간 합의라 파기할 수 없단 것인가? (Views) 토착왜구당 2019/07/18 2
13247 부산시민들 "자유한국당은 일본 '자'민당 '한'국지부'당'"(오마이) 부산변하나 2019/07/18 2
13246 스틸웰 美동아태 차관보, 한일갈등에 "관여하겠다"(Views) 또중동가라 2019/07/18 3
13245 스틸웰 “동맹으로서 한·미 모든 이슈 관여”(경향) 대권창출도 2019/07/18 2
13244 ‘막말의 귀환’…경계령도 잠시, 역공 나선 한국당(힌겨레) 배후는未日 2019/07/18 3
13243 조중동 필진들은 왜 반일감정을 두려워할까(미오) 事大유전자 2019/07/16 6
13242 "세월호 유족들, 정미경 의원 망언 듣고 분한 마음에..."(오마이) K는흉노손 2019/07/16 5
13241 정의용 "日 경제보복 철회할 때까지 단호히 대응"(Views) 국민의단결 2019/07/16 4
13240 일본제품 불매운동 5만여곳, 들불처럼 타오르다(경향) 친일파청산 2019/07/16 4
13239 언론 자유 상징물 ‘굽히지 않는 펜’ 우뚝 서다 (한겨레) 그정신계승 2019/07/16 1
13238 "日 과거 반성했다" 역주행하는 태극기 보수집회(다음) 일본재상륙 2019/07/15 2
13237 나경원, ‘국회선진화법 위반 안했다?’…표창원 “판사 아냐”(고발) 미친*지랄 2019/07/15 3
13236 화이트리스트 대치, 동북아 안보틀 밑동부터 흔든다(경향) 미지배끝나 2019/07/15 3
13235 일본, 한국 수출규제 “북한 반출 때문 아니다” 태도 돌변(한겨레) 南진보싫어 2019/07/15 4
13234 미 하원, 종전선언, 평화협정 물꼬 터졌다 (NP) 종전선언 2019/07/14 3
13233 북 “승인 눈치 보는 남측보다 미국과 대화하는 것이 더 생산적”(자주) 제후국처지 2019/07/14 4
13232 일본 "18일이후 2차 보복", 미국 "중재는 NO"(Views) 트씨는침묵 2019/07/14 12
13231 “일 경제보복 ‘진주만 공습’ 비슷…한국도 과감한 변화해야”(한겨레) 미국믿지마 2019/07/14 5
13230 유엔 안보리, 일본의 대북제재품목 北반입 여러 차례 지적(연합) 아베는이또 2019/07/14 2
13229 전략물자 밀수출? 靑 "한일 함께 조사받자" 맞대응(Pressian) 아베반응은 2019/07/12 5
13228 “한반도에 일본자위대 끌어들이는 유엔사 해체하라!” (자주) 日軍이온다 2019/07/12 5
13227 靑 "러시아, '日규제' 불화수소 우리측에 공급 제안..검토 중"(다음)  진정한이웃 2019/07/12 1
13226 ‘최경환 유죄 확정’에 하승수 “국회의원 세비 환수 추진해야” (고발) 세비몰수 2019/07/12 7
13225 미 하원에서 최초로 '한국전 종식 촉구 결의'가 통과됐다(오마이) 진짜끝나나 2019/07/12 2
13224 美국무부 "막후에서 한미일 관계 강화 추구중"(Views) 일본편들것 2019/07/12 2
13223 "한일 갈등에 예약 취소...김포-시마네 전세기 일시 중단"(경향)  일본가지마 2019/07/12 1
13222 타임 ‘한국전쟁 종식 시킬 절호의 기회’(NP) 100년전쟁 2019/07/11 7
13221 옛 진보당 의원들 “국회의원 지위확인소송 결론 내야”(미오) 억울한세월 2019/07/11 7
13220 <조선일보> 잘못 베낀 日언론, "韓밀반출 156건"(Views) 폐간이정답 2019/07/11 8
13219 한·일, ‘1965년 체제’ 한계 도달, 장기적 새 ‘협력 모델’ 로(경향) 대등관계로 2019/07/11 6
13218 조작된 ‘1대0.35’…이재용 위해 국민 노후자금 수천억 날려(한겨레) 삼성공화국 2019/07/11 2
13217 윤석열 청문회=황교안 청문회?…박주민 ‘삼성떡값 사건’ 언급(고발) 황도손본다 2019/07/09 13
13216 김용철 변호사 "1999년 황교안에게 상품권 줬다"(Pressian)  황교활독식 2019/07/09 1
13215 윤석열 '변호사 소개' 위증 논란…윤대진 "내가 소개" 해명(연합) 동생이한일 2019/07/09 11
13214 한국당 ‘빈손’·민주당 ‘무난’…‘핫’했던 윤석열 청문회(한겨레)  고양이앞쥐 2019/07/09 1
13213 옛날 박정희 주무르듯 지금도 한국 주무르겠다는 아베(Pressian) 극일운동 2019/07/07 12
13212 북한 "일본, 지역 평화 훼방꾼... 분수 맞게 처신해야"(오마이) 남북공조 2019/07/07 10
13211 중국 인공지능 굴기, 미국과 빅2 체제 돌입(런민왕) AI는중국 2019/07/07 8
13210 “아베가 날뛰는데 왜 사나를 퇴출시키나"(경향) 흥분은금물 2019/07/07 10
13209 뉴욕타임스, 日 '언론통제' 실태 조명.."독재국가 같다"(다음) 우파독재 2019/07/07 2
13208 트럼프-김정은, 닉슨-마오쩌둥의 길 가나?(통일) 미국손뗀다 2019/07/05 9
13207 일제 강점기 때 공무원 직급명칭, 폐기돼야 한다 (Pressian) 친일파나라 2019/07/05 9
13206 [한국갤럽] 65% "한국당 싫다", 23%만 "호감"(Views) 아베당통합 2019/07/05 12
13205 조선·중앙일보의 ‘신색깔론’ 보도(고발) 저질신문들 2019/07/05 8
13204 靑 "日수출규제는 보복", 전면전 돌입(Views) 친일청산도 2019/07/05 6
13203 비핵화의 필수적 단계일 뿐, ‘최종 목적지’는 아니다(경향) 미국놈꼼수 2019/07/05 5
13202 트럼프를 사용하는 올바른 방법(Pressian) 그래도아직 2019/07/04 11
13201 사랑의교회는 왜 공공도로 지하를 탐냈나(오마이) 반개혁소굴 2019/07/04 12
13200 이해찬 "'20년 집권' 징검다리가 내년 총선"(Views) 정신차리자 2019/07/04 7
13199 일본 경제보복에 ‘일제 불매운동’ 맞불 움직임…유통업계 ‘촉각’(경향) 不買만세다 2019/07/04 9
13198 세계 휩쓴 ‘삼성의 반노동’, 법의 심판대에 직면했다(한겨레) 샘성창피해 2019/07/04 4
13197 뉴욕타임스, 트럼프 ‘北핵보유국 암묵적 인정?’(NP) 머시기한데 2019/07/03 9
13196 김종철, '판문점 드라마' 완결편 종전선언을 보고싶다 (Pressian) 종전선언 2019/07/03 10
13195 민주당 김종민 "민주당이 정개특위 가져오는 분위기"(Views) 국회물갈이 2019/07/03 9
13194 홍준표 "한일관계 경색은 '좌파 정책' 탓···그 와중에 판문점 쇼"(경향) 왜구의후예 2019/07/03 6
13193 한국당 ‘패트 수사’ 외압…경찰에 “수사 상황 제출하라”(한겨레) 경찰입장? 2019/07/03 3
13192 야3당 "민주, 한국당에 굴복..선거제 개혁 물거품" 우려(다음) 어벙이정신 2019/07/02 6
13191 트럼프 트윗과 침몰하는 언론의 자화상(Pressian) 신문의종말 2019/07/02 9
13190 서로의 치부 들춰낸 조선-동아... 분발 촉구한다(오마이) 사대100년 2019/07/02 7
13189 CNN "김정은, 내년에 백악관 방문 가능성"(Views) 김정은승리 2019/07/02 7
13188 한국당 대북정책 갈팡질팡(경향) 흉노유전자 2019/07/02 5
13187 트럼프 "김정은 건강 좋아…조만간 다시 만나길 고대"(연합) 조급해보여 2019/07/02 3
13186 급물살 탄 북미…정세현 "동시적·단계적 방식 유력"(Pressian) 봉이아니야 2019/07/01 8
13185 "북미 연락사무소 개설 가능성 높다" (오마이) 김정은시대 2019/07/01 11
13184 김정은 "이 순간 위해 공헌해준 文대통령·트럼프에 감사"(연합) 남북화해도 2019/07/01 9
13183 미 대통령, 북한 땅 첫 발…트럼프 “세계를 위해 위대한 날”(경향) 세계가환영 2019/07/01 8
13182 트럼프 “백악관 와달라” 김정은 “원하면 언제든 갈 것”(한겨레) 원쑤도화해 2019/07/01 2
13181 트럼프 고집에 위상 흔들린 G20…미중 무역전쟁 휴전 '성과'(연합) 무역전휴전 2019/06/30 7
13180 트럼프 방한 "환영합니다" vs "이 땅 떠나라" 서울도심  소란(오마이) 반미데모도 2019/06/29 9
13179 여야 "남북미 정상이 만나면 금상첨화"(Views) 黃黨시큰둥 2019/06/29 7
13178 북 최선희 "분단선서 북미수뇌상봉 성사면 의미있는 계기"(경향) 北긍정평가 2019/06/29 8
13177 트럼프 “북한 쪽에서 연락 받았다”(한겨레) 김정은남하 2019/06/29 2
13176 ‘좌파언론’ 동아·중앙일보의 황교안 비판(고발)  좌우도몰라 2019/06/28 1
13175 제3차 북미정상회담의 조건은?(통일)  미국변해야 2019/06/28 1
13174 수구 세력의 부활, '개혁 대 반개혁'으로 깨야(Pressian) 진보의통합 2019/06/28 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