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언론개혁 법안 결국 폐기될 운명인 이유(미오) 정권의속성
조회 : 9, 등록일 : 2019/05/15 15:11 (none)

언론개혁 법안 결국 폐기될 운명인 이유

[문재인 정부 과방위 2년] 공영방송 지배구조법 제동, 정부여당 핵심의제 안 보이고 정치공세성 법안만 부각

“좋은 법안들은 많다. 그러나 폐기될 운명 아닌가.” 여당 소속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관계자에게 과방위 평가를 요청하자 나온 답이다.

문재인 정부와 함께 과방위가 2년을 보냈다. 정권 교체 후 과방위는 미디어 개혁의 주체가 될 거라는 기대를 모았다. 정권 교체 직후까지 한국당 과방위원장이 주도했던 전반기와 달리 2018년 하반기 원구성 때 여당 소속 노웅래 위원장으로 교체되면서 변화가 시작됐다.

우선 한국당의 저지만으로 의사일정에 제동이 걸리는 일은 피했다. 지난달 KT 청문회 때 한국당 의원들은 당일까지 보이콧을 하며 일정을 늦추자고 했으나 의사봉을 쥔 노웅래 위원장이 양보하지 않자 입장할 수밖에 없었다. 박근혜 정부 때 한국당이 보이콧해 국정감사까지 차질을 빚은 상황과 비교하면 큰 진전이다.

상임위 운영 방식도 바뀌었다. 법안을 심사하는 법안심사소위원회를 둘로 나눠 쟁점이 적고 전문성을 요구하는 과학기술·원자력을 전담하는 소위를 만들어 속도를 내고, 방송통신분야는 별도 소위를 통해 집중적인 논의를 시작했다.

▲ 지난 4월 KT 청문회 당시 김성태 자유한국당 간사가 회의 진행에 반발하고 있다. ⓒ 연합뉴스
▲ 지난 4월 KT 청문회 당시 김성태 자유한국당 간사가 회의 진행에 반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그러나 법안 처리에 있어 과방위는 ‘불량 상임위’라는 꼬리표는 떼지 못했다. 지난해 미디어오늘이 시민단체와 함께 선정한 좋은 법안인 ‘유료방송 시청자위원회 설치’(최명길), ‘방송협찬제도 투명화’(신경민) 등 법안은 제대로 테이블에 오르지 못했다.

20대 과방위 최대 이슈인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법안은 여전히 소위에서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여당일 때는 여야 이사의 숫자를 엇비슷하게 두고 사장 선임시 이사회 3분의 2의 동의를 받는 특별다수제(박홍근 의원안)를 요구했다. 야당이 ‘결격’후보로 정하면 선임이 불가능한 구조다. 그런데 민주당은 정권 교체 후 시민의 요구를 수렴할 수 있는 법안을 새롭게 제안했고 야당이 된 한국당이 민주당 의원인 박홍근 의원 법안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

방송 이슈는 그 자체로 정치쟁점화돼 대립이 이어지는 데다 공수교대에 따라 여야의 입장이 바뀌었다. 비교섭 단체 소속 과방위 관계자는 “민주당의 입장 변화는 정무적으로는 이해하지만 시민을 납득시키기는 쉽지 않다”고 꼬집었다.

언론개혁 외의 현안에도 과방위는 진전을 보이지 못했다. 유료방송 점유율 상한을 도입하는 ‘합산규제’ 법안은 과방위의 난맥상을 드러낸다. 케이블과 IPTV, 위성방송 등 유료방송이 사실상 하나의 시장을 형성하면서 가입자 점유율을 합산 33% 상한을 두는 이 규제는 19대 국회에서 ‘3년 일몰’로 제정해 추후 재검토하기로 했으나 기간이 끝날 동안 과방위는 아무런 논의도 하지 못해 지난해 폐기됐다. 그러다 갑자기 올해부터 재논의를 시작했으나 의원별로 입장이 달라 지지부진하다.

이 같은 문제의 원인은 국회가 ‘양당의 정치적 대립’이 일상화된 식물국회라는 점만으로는 설명이 부족하다.

과방위는 ‘비인기 상임위’다. 박근혜 정부 들어 의원 입장에서 지역구에 유치할 게 많은 ‘문화체육관광’이 빠지면서 기피 상임위가 됐다. 언론, 과학계와 인연이 있거나 비교적 선수가 낮은 의원들이 과방위에 모인다. 한 초선 의원실 관계자는 “과방위는 이슈는 복잡하고 어렵고 이해관계자들끼리는 박 터지게 싸우는데 의원 입장에서 언론에 부각될 것도, 지역구에 해줄 것도 없어서 답답해 했다”고 전했다.

상임위 ‘플레이어’들도 다르다. 매체별로 대립하고, 때로는 같은 매체끼리도 격돌한다. 전 과방위 관계자는 “피감기관을 보면 정무위가 상대하는 금융권과 달리 플레이어들이 규제완화를 일관되게 요구하는 사업자들이 아니다. 지상파, 종편, 케이블, 통신사, 포털 등 사업자들이 대립한다. 더구나 이들은 힘이 강하다. 통신사는 막강한 로비를 하고, 방송사는 보도를 무기로 쓸 수 있다”고 전했다. 

실제 규제 논의 국면에서 방송통신 대관 인력들은 자사에 유리하고 경쟁 매체에 불리한 요구를 하기 위해 과방위 의원실에 줄 지어 선다.

20대 국회 과방위의 입법 성과가 해외 사업자 대응에 초점이 맞춰진 점도 이와 관련이 있다. 박대출 한국당 의원이 발의한 ‘대리인제’ 법은 구글, 페이스북 등 해외 사업자에 개인정보 담당 대리인을 의무적으로 지정하게 하는 내용이다. 이 법안은 구글 등 해외 사업자 비판 정서에 국내 사업자 간 갈등도 없어 가능했다는 분석도 있다.

이 같은 과방위의 특성은 필요한 법안을 제때 논의하지 못하는 문제로도 이어진다. 김동찬 언론개혁시민연대 사무처장은 “김성수 의원의 통합방송법안은 세부 내용에는 이견이 있지만 법안 자체는 꼭 필요했다. 그러나 힘이 붙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2000년대 초반 정립된 방송법을 손 보는 작업은 일찌감치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으나 수 많은 이해관계를 조정해야 해 의원들이 외면해왔다. 김성수 의원이 총대를 멨으나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미디어 개혁에 대해 명확한 당론이나 ‘주요 추진 법안’을 찾아보기 힘든 점에서는 정부의 책임도 거론된다. 

▲ 통신3사 대리점. ⓒ 연합뉴스
▲ 통신3사 대리점. ⓒ 연합뉴스

김동찬 처장은 “정부 차원에서 미디어 개혁에 의지가 없다. 미디어 개혁의 실종이라고 본다”며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법안이 있었지만 여당 내에서도 의견이 갈렸고 당 차원에서 힘을 주고 추진하지는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 여당 과방위 관계자도 “정부는 언론자유를 강조하는데 그러다 보니 정작 정책을 세우는 데도 소홀한 면이 있다”고 했다. 언론·시민단체들은 김대중 정부 때처럼 미디어 제도 전반을 논의하는 기구 설치를 여러번 제안했으나 정부는 응답하지 않고 있다.

결국 이 같은 구조는 악순환으로 이어진다. 전 과방위 의원실 관계자는 “학습효과 때문에 의원들도 이 상임위를 기피하고, 배정 받더라도 2년만 버티자는 생각으로 일하는 거 같다”고 했다. 

지역구에 해줄 것도 없고 일 처리가 안 되는 상임위기에 의원들이 입법이 목적이 아닌 공세성 법안에 몰두하는 경향으로도 이어진다. 20대 국회 과방위에서 가장 화제가 된 법안은 학계와 시민단체로부터 엄밀하지 못하다는 비판을 받은 ‘드루킹 방지법’ ‘가짜뉴스 규제법’ ‘인터넷 방송 규제법’이었다.

야당 과방위 관계자는 “내년에 총선이 있어 사실상 6월 국회를 지나면 논의하기 힘들다. 현실적으로 20대 국회 과방위가 무엇을 더 할 수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했다.

  文統만몰라 2019/05/15
  잠용의위력 2019/05/16
 
 글수 13033Page 1 / 163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北, '인도지원 대신 근본문제 해결' 요구..정부 고민 깊어질 듯(연합)  참옳은지적 2019/05/26 5
[팀 셔록] CIA가 본 5·18 광주와 전두환의 유산(뉴스타파)  미국과합작 2019/05/26 6
볼턴, “‘푸에블로호’ 반환 논의하자” 북에 요구(통일)  만나야겠네 2019/05/26 4
봉준호 '기생충',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연합)  한민족웅비 2019/05/26 5
KBS, 노무현과 주류언론의 ‘전쟁’ 다룬다 (미오)  볼만하겠군 2019/05/26 4
13033 해외동포들도 “416참사특별수사단을 설치하라!” (NP) 어벙이문통 2019/05/26 2
13032 조선일보 사설엔 ‘강효상’ 이름이 없다(고발) 방가들신문 2019/05/25 6
13031 촛불혁명 장소에 선 황교안 "눈물난다, 왜 이런 정부를..."(오마이) 내년4월엔 2019/05/25 5
13030 북한 "한국당은 반드시 쓸어버려야 할 사악한 무리들"(Views) 北도아는군 2019/05/25 4
13029 [뉴스분석]유출…폭로…복지부동…나사 풀린 ‘문 정부 3년차’(경향) 못난이정권 2019/05/25 6
13028 여야4당 “기밀누설은 국기문란”…보수진영도 “강효상 출당”(한겨레) 악질정치인 2019/05/25 2
13027 정치인 이재명’ 뉴스 쏟아져도 ‘도지사 이재명’ 뉴스는 없다(미오)  덕치란무엇 2019/05/24 1
13026 한국당, 강효상 엄호.."구걸외교 민낯 들키자 공무원에게 책임"(연합) 정권잡은들 2019/05/24 6
13025 "한·미 정상 대화, 주미 대사관 직원들도 돌려봐"(중앙) 풋내기정권 2019/05/24 4
13024 주미참사관은 왜 강효상에 “부정확한” 기밀을 건넸나(미오) 한심한정권 2019/05/24 8
13023 ‘장자연 사건’ 실명공개 이종걸에 “면책특권 남용말라”던 강효상(고발) 정권무력화 2019/05/24 4
13022 美국무부 "한국, 화웨이 쓰지말라"에 LG유플러스 주가 급락(Views) 간섭심하다 2019/05/23 3
13021 [단독]검찰, 삼바 ‘부회장’ 폴더서 ‘이재용 육성 통화’ 복원(경향) 감옥보내라 2019/05/23 1
13020 강효상 겨냥하는 靑 "정상 통화 유출한 외교관에게 진상 조사(다음) 역시大邱인 2019/05/23 3
13019 과거사위, ‘조선 청룡봉사상 폐지’ 권고.. 민갑룡 모르쇠(고발) 뉘덕에승진 2019/05/22 5
13018 방청객 모욕한 판사에게 주의 조치했으나... 법원은 '거부'(오마이) 귀족형법관 2019/05/22 5
13017 '조선일보', '장자연 사건' 재조사 결과에 '적반하장' 보도(PD저널) 언제문닫나 2019/05/22 5
13016 민주당 "장자연 진실 규명에 국회 나서야", 국조-특검 주장도(Views) 특검이정답 2019/05/22 4
13015 [단독]삼바 수사 전 삭제한 파일에 ‘부회장 통화 결과·보고’ 있다(경향) 세계적망신 2019/05/22 2
13014 세월호 참사 보름만에... 기무사 "계엄령 선포 조기 검토"(오마이) 그놈잡아야 2019/05/21 5
13013 박주민 “한국당 겨냥? 나경원·민경욱, 독재자 후예 자인”(고발) 전두환계승 2019/05/21 8
13012 윤총경, 버닝썬 수사때 靑과 비밀대화. 만찬 주선도(Views) 지금도실세 2019/05/21 6
13011 [박성진]'지뢰영웅’ 이종명 미스터리···'사고자'가 '관계자’로(경향) 광주모욕자 2019/05/21 5
13010 [김이택] ‘장자연 사건 특수협박’ 조선일보책임은 누가 지나(한겨레) 조선공화국 2019/05/21 1
13009 유시민 "깨어 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 이것이 노무현의 말"(Pressian) 그가남긴말 2019/05/20 4
13008 조국 "5·18 폄훼 망발 일삼는 자들…괴물이 되진 말자"(오마이)  變易이싫다 2019/05/20 1
13007 3기 신도시 규탄집회 5천명 참석. "김현미 OUT"(Views) 토건족호구 2019/05/20 2
13006 탁현민, “남북 합작판 ‘태양의 서커스‘ 만들고 싶다“(경향) 천재가필요 2019/05/20 4
13005 ‘바보 노무현’의 도전, 지역주의 허문 씨앗이 되다(한겨레) 恐米하다가 2019/05/20 1
13004 한국당도 포용하라는 '위선'(Pressian) 기회주의자 2019/05/19 7
13003 김용장 "5.18 3~4일 전, 광주서 미국 시민권자만 대피시켰다"(오마이) 미제의속셈 2019/05/19 9
13002 중국 <환구시보> "사악한 미국 제국주의와 싸워야"(Views) 南韓에충고 2019/05/19 3
13001 [커버스토리]누가 ‘5·18’을 흔드는가(경향) 흉노의부활 2019/05/19 7
13000 정의당, 5·18 논평 “정의가 존재한다면 구속된 전두환 봐야”(한겨레) 문통에실망 2019/05/19 3
12999 황교안 "문재인, 그 좋던 나라 2년 만에 폭망시켜"(오마이) 더쳐먹자고 2019/05/18 3
12998 독버섯처럼 번지는 ‘5·18 가짜뉴스’, 삭제는 하세월(PD저널) 법으로엄단 2019/05/18 3
12997 최순실, 대통령 취임사도 쥐락펴락…朴 "예예예" 고분고분(연합)  역시실세야 2019/05/18 1
12996 이재명 "일정한 의도에 의해 오물 뒤집어썼지만..."(Views) 국민이주시 2019/05/18 3
12995 남북관계 ‘종속’ 아닌 ‘독자성’ 확보…북·미 대화 재개 동력(경향) 과장된해셕 2019/05/18 2
12994 北 "유엔, 특정국 전횡 합리화..제재 짓뭉개버리겠다"(연합) 친미파뜨끔 2019/05/17 4
12993 김용장 “5·18, 전두환의 정권찬탈 위한 시나리오.. 美도 알았다”(고발) 우리도안다 2019/05/17 5
12992 '전부 무죄' 이재명, '기본소득·부동산개혁' 날개 (Pressian) 도민은행복 2019/05/16 4
12991 언론이 죽이려 한 이재명, 직권남용·선거법위반 무죄(미오) 잠용나르다 2019/05/16 6
12990 '5.18 보상금 수령' 밝혀진 심재철의 적반하장(오마이) 피묻힌심청 2019/05/16 2
12989 [리얼미터] 민주당-한국당 격차, 한주새 4.4%p→13.1%p(Views) 제2이회창 2019/05/16 3
12988 [속보]법원, 이재명 경기지사 ‘무죄’ 선고(경향) 잠용의위력 2019/05/16 1
12987 언론개혁 법안 결국 폐기될 운명인 이유(미오) 정권의속성 2019/05/15 10
12986 모든 기록·증언들, ‘광주학살 최종 책임자’로 전두환 지목(고발) 文統만몰라 2019/05/15 8
12985 '경찰총장' 윤총경은 역시 실세...경찰수사 흐지부지 종료(Views) 노론의후손 2019/05/15 7
12984 [단독]전두환, 광주 진압 계획에 “굿 아이디어”(경향) 미국도OK 2019/05/15 8
12983 양승동 KBS 사장 "대통령 대담 비판 안타까워"(연합) 더공부하길 2019/05/15 3
12982 이명박·박근혜 구속 겪고도 관심 못받는 법안(오마이) 노론의후예 2019/05/13 10
12981 나경원 ‘일베 막말’ KBS 침묵 … 대체 왜?(고발) 개혁덜된탓 2019/05/13 10
12980 정세현 "北, 미국이 꿈쩍 않으니 몇 방 또 쏠 듯"(Views) 일본겨눠라 2019/05/13 7
12979 유시민 "황교안 광주행은 지역감정 조장 목적··· 등 돌리자"(경향) 참교활한놈 2019/05/13 7
12978 나경원의 ‘거친 입’ 논란…민주 “분별력 없거나 교활하거나”(한겨레) 인간덜된것 2019/05/13 2
12977 "세월호 참사 하나로도 한국당은 해체돼야"(오마이) 덜깨인민중 2019/05/12 10
12976 민주당-참여연대 "김명수 대법원장이 이럴 줄이야"(Views) 누가뽑았나 2019/05/12 5
12975 원내대표 선거에서 드러난 민주당 의원들의 마음(경향) 계파참많군 2019/05/12 4
12974 이승만, 미군정 특혜로 정치자금 1천만원 독식하다(한겨레) 제후국건설 2019/05/12 3
12973 北매체 "근본문제 밀어놓고 '인도주의' 생색…겨레에 우롱"(연합) 맞는말이야 2019/05/12 1
12972 조선일보 사장이 경찰을 승진시키는 나라(SJUSA) 文은方씨냐 2019/05/11 4
12971 "지상파는 북한방송"... 한국당 '언론까기', 진짜 이유는? (오마이) 저건가짜야 2019/05/11 5
12970 국정원도 "'北 탄도미사일'은 美 공식입장 아냐"(Views) 신형이라서 2019/05/11 3
12969 “대통령 말 끊은 KBS 기자 사과하라” 비난··· 문 대통령 반응은(경향) 어벙이정권 2019/05/11 6
12968 ‘조선일보 방사장 일가의 패륜, 한국언론의 수치’ 쓴 논설위원(한겨레) 정권위조선 2019/05/11 5
12967 이인영 "정부관료 말 덜 들어", 김수현 "마치 집권 4주년 같다"(연합) 문정권말기 2019/05/11 2
12966 굶주린 배는 비핵화가 될 때까지 기다려주지 않는다 (Pressian) 쌀좀보내자 2019/05/10 6
12965 경찰, <조선> 반발에 ‘청룡봉사상’ 강행 결정?(고발) 이게정부냐 2019/05/10 9
12964 [리얼미터] 한국당, '서울-충청'서 민주당 추월(Views) 할말이없다 2019/05/10 9
12963 [편집국에서]‘독재 타도’라는 위선(경향)  투표로청산 2019/05/10 1
12962 북, 긴장수위 높이며 미국 압박…한미 연합훈련 불만도(한겨레) 제후국처지 2019/05/10 1
12961 김학의 전 차관, 9일 '피의자'로 검찰 출석한다(오마이) 노론의후예 2019/05/08 5
12960 이란의 반격 "60일내 제재 안풀면 핵개발 재개"(Views) 동이족이란 2019/05/08 4
12959 유시민 VS 심재철···39년 전 동지였던 그들은 왜?(경향) 沈은호남인 2019/05/08 10
12958 조현오 “장자연 수사 때 조선일보 사회부장 협박”(한겨레) 아직도노론 2019/05/08 4
12957 北, 발사체 발사에 "정상적·자위적 군사훈련"(연합) 文統에경고 2019/05/08 1
12956 박지원 "300석 적다"...의원정수 확대 논의 신호탄 (Pressian) 증원좋은일 2019/05/07 5
12955 황교안 '민생 대장정'에 부산시민 "자한당 해체가 답"(오마이) 황교활착각 2019/05/07 6
12954 너무나 편파적인 베네수엘라 사태 보도(PD저널) 식민지언론 2019/05/07 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