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北 “핵·미사일 시험 재개 여부 곧 결정”(민중의소리) 더협상안해
조회 : 3, 등록일 : 2019/03/15 19:07 (none)

北 “미국, ‘황금 같은’ 기회 날렸다... 핵·미사일 시험 재개 여부도 곧 결정”

최선희 평양서 기자회견, “미국과 양보도 이런 식의 협상도 할 생각 없다”... 북미협상 중단 고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가운데)과 북측 관계자들이 15일, 평양에서 각국 외교관과 외신 기자들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가운데)과 북측 관계자들이 15일, 평양에서 각국 외교관과 외신 기자들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뉴시스/AP


북한이 미국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려버렸다며,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와 핵·미사일 시험 유예(모라토리엄)를 계속 유지할지에 대해 조만간 결정을 내리겠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AP통신과 타스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15일(현지 시간) 평양에서 평양 주재 외교관들과 외신 기자들을 초청해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어떤 형태로든 미국과 타협할 의도는 결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부상은 또 미사일 시험 발사와 핵실험 중단을 계속할지 여부는 전적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결정에 달렸다며 “짧은 기간 안에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김 위원장이 북한의 추가 행동에 관한 결정을 공식 성명을 통해 내놓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 부상은 특히, 북한은 “미국이 북한의 조치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타협하거나 대화를 계속할 의향이 없다”면서 “미국은 지난 15개월 동안 북한의 발사 및 실험 중단에도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자신들의 ‘정치적 계산’을 바꿨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미국의 기이한(eccentric) 협상 태도에 곤혹스러워했다”고 전하면서,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미국은 그들 스스로의 정치적 이익을 추구하느라 바빴지, 결과를 내기 위한 진실한 의도를 갖고 있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하노이 회담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좀 더 대화할 용의가 있었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타협하지 않겠다는 자세를 보여줬다”면서 두 사람을 싸잡아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정상회담에서) 적대감과 불신의 분위기를 만들었다”면서 “그 결과 정상회담이 의미 있는 결과 없이 끝나게 된 것”이라며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의 책임을 돌렸다.

최 부상은 “(하노이에서) 고국으로 돌아오는 길에 우리 국무위원장은 ‘대체 무슨 이유로 우리가 다시 이런 기차 여행을 해야 하겠느냐’고 말했다”고 전한 뒤 “미국의 강도 같은(gangster-like) 태도는 결국 상황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경고했다.

북미관계·한반도 난기류 전망... 미국의 향후 대응 내용에 관심 집중

하지만 최 부상은 트럼프 대통령에 관해서는 비핵화 대화에 좀 더 적극적이었다면서 “두 지도자 사이의 개인적인 관계는 여전히 좋고 궁합(chemistry)은 신비할 정도로 훌륭하다”고 묘사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최 부상은 또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모든 제재를 해제하려 했다’고 밝힌 대목에 대해서는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북한은 단지 민간 경제를 옥죄는 제재에 대해서만 해제를 요구했다며, “미국이 왜 이렇게 다른 설명을 내놓는지 그 이유는 확실히 모르겠다”면서 “우리는 이번에 미국이 우리와 매우 다른 계산법을 갖고 있음을 아주 분명히 확인했다”고 부연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평양 주재 외신 기자들도 일부 참석했으나,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참석한 한 외교관이 북한이 미사일이나 위성 발사를 준비 중이라는 언론 보도에 관해 질문했으나, 최 부상은 직접적인 언급을 거부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북한이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공식적으로 미국을 비난하고, 핵·미사일 시험 재개는 물론 북미협상의 중단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힘에 따라 향후 북미관계 및 한반도 상황에 복잡한 난기류가 형성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최 부상이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관계는 좋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난은 자제하고 하노이 정상회담 실패의 원인을 미국의 외교·안보 라인에 돌린 것은 주목할 대목으로 보인다.

즉. 양 지도자의 친분을 강조하고 신뢰를 해치지 않음으로써 향후 ‘톱다운’ 방식을 계속 유지하고 또 미국의 대북정책에 관한 전면적인 자세 전환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이번 최 부상의 공식 기자회견에 관해 미국이나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가 향후 북미관계 진행에 일차적인 관건이 될 것으로 보여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협상안한다 2019/03/15
  조중동반대 2019/03/16
 
 글수 12730Page 1 / 160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文대통령 ‘장자연·김학의 사건’ 철저 수사 지시에 자한당 ‘발끈’(고..  범법자정당 2019/03/19 1
선거법 바꾸면 한국당 의석만 줄어든다? 가짜뉴스!(Pressian)  양당정치쇼 2019/03/19 4
MBC 뉴스데스크, 윤지오에 '장자연 명단' 공개 압박 논란(Views)  성이王이니 2019/03/19 2
'장자연 재판' 증언한 윤지오 "목격자 혼자 아냐"(경향)  특수층부패 2019/03/19 3
옥류관 냉면도 앱으로 배달…손전화 ‘손맛’에 빠진 북한(한겨레)  북의손전화 2019/03/19 2
12730 시민단체, 조선일보 ‘기사거래’ 연루자 고발(고발) 이니힘없다 2019/03/18 5
12729 BBC, 北 ‘미국 깡패 같다!’ (NP) 깡패가맞다 2019/03/18 3
12728 황교안·정갑윤 아들도 KT 근무..KT새노조 "채용비리 캐야"(뉴스1) 황교안추문 2019/03/18 6
12727 [단독]육군, 보직해임 장군·영관급 25명 사실상 ‘격리’(경향) 제2김종필 2019/03/18 8
12726 유시민 “나경원, 헌법 공부 안했나”…한국당 “뇌 검사 하라”(한겨레) 고시준비뿐 2019/03/18 4
12725 손혜원 "나경원, 당신 같은 친일파, 입에 올릴 분 아냐"(오마이) 羅倍다운말 2019/03/17 10
12724 평화당 "고발, 좋다, '토착왜구 나경원' 입증해 보이겠다"(Views) 토착왜구라 2019/03/17 23
12723 겁쟁이 볼턴은 전쟁을 원하는가(한겨레21) 네오콘발짝 2019/03/17 8
12722 39년만에 나온 정보요원 증언, 5.18 '북 개입설' 깨트릴 증거(오마이) 미제와공범 2019/03/16 7
12721 민주당 "김학의 직속상관 황교안, 성접대 몰랐을 리 없다"(Views) 모른척할뿐 2019/03/16 3
12720 평화통일연구소장 박기학 “한·미 방위비분담금, 우리는 국제 봉”(경향) 미제제후국 2019/03/16 2
12719 “토착왜구…친일파 수석대변인 나경원, 역사 법정에 서야”(한겨레) 羅倍의운명 2019/03/16 4
12718 윤지오 “장자연, 단순 자살 아냐.. 공소시효 25년으로 변경해야”(고발) 조중동반대 2019/03/16 5
12717 北 “핵·미사일 시험 재개 여부 곧 결정”(민중의소리) 더협상안해 2019/03/15 4
12716 비건, 韓日대사와 회동.."완전한 北비핵화 때까지 제재"(뉴시스) 협상안한다 2019/03/15 4
12715 나경원 "반민특위 나쁘다는 게 아니라", 끝까지 동문서답(Views) 라베의변명 2019/03/15 6
12714 [단독]비리 많은 유치원장들이 ‘자극적 언사’ 대화 주도(경향) 개판유치원 2019/03/15 4
12713 윗선 향하는 KT 채용비리, ‘꼭짓점’ 김성태 언제 소환될까 (한겨레) 한때좋았지 2019/03/15 1
12712 "새빨간 거짓말"이라더니... 검찰 '김성태 딸 부정채용' 확인(오마이) 아혼수성태 2019/03/14 10
12711 에이브럼스 "한미연합방위태세약화 동의안해…훈련공개 안할뿐"(연합) 羅倍듣거라 2019/03/14 8
12710 문정인 "나경원 방미도 워싱턴 강경기류에 일조"(Views) 별명이羅倍 2019/03/14 12
12709 패스트트랙 고립, 한국당의 ‘의도된 판깨기’인가(경향) 마지막발악 2019/03/14 12
12708 “누구도 말하지 않은, 이유경 기자 혼자 말한 ‘김정은 대변인(NP) 이유경누구 2019/03/14 5
12707 나경원의 ‘막말’ 그리고 조중동의 고민(?)(고발) 친일파답다 2019/03/13 10
12706 전두환에게 돌려주자 "이거 왜 이래!" (Pressian) 미국뜻대로 2019/03/13 3
12705 이해찬 “한국당 정권 놓친 뒤 자포자기···앞길 없는 사람들”(경향) 자살은말라 2019/03/13 3
12704 나경원 거친 막말 왜? ‘태극기 부대’ 의식…‘의도된 도발’(한겨레) 事大는가훈 2019/03/13 6
12703 교도 "北, 美와 협상 지속 원해…동창리 복구는 관심유지용"(연합) 北변함없다 2019/03/13 5
12702 미군, 사드 사업계획서 제출… 정식 배치 수순(Pressian) 한국서사라 2019/03/12 6
12701 초등생도 외친 “전두환은 물러가라”(고발) 물러가겠나 2019/03/12 4
12700 한·미 연합 ‘동맹연습’ 오늘 종료···하반기에도 연합연습(경향) 그냥떠나라 2019/03/12 2
12699 5·18 희생자 어머니, 태연한 전두환에 “저게 인간인가”(한겨레) 미제국효자 2019/03/12 2
12698 장자연 사건과 특권사회검찰 (PD저널) 총장직선제 2019/03/11 7
12697 전두환, 찌푸린 얼굴로 광주행. 이순자도 동행(Views) 살려보내라 2019/03/11 7
12696 ‘도로, 박’ 뒤로 가는 한국당(경향) 민주화장애 2019/03/11 9
12695 비례대표 없애자는 한국당의 ‘퇴행’(한겨레) 투표로심판 2019/03/11 8
12694 "미국인, 대북인식 현실과 괴리..美군사능력엔 과도한 자신감"(다음) 양키건방져 2019/03/11 4
12693 조선이 유교 때문에 망했다? 이런 '조알못'을 봤나!(Pressian) 유교의부활 2019/03/10 8
12692 카터 전 대통령 김정은 만나겠다 (NP) 초록은동색 2019/03/10 4
12691 김정은 "극악무도한 제재압살 파탄 면치 못할 것"(Views) 미국과맞서 2019/03/10 4
12690 25년간 가슴에 붙인 하청 차별···나는 거제가 싫다!(경향) 원청공화국 2019/03/10 3
12689 주심판사는 ‘들러리’, 수석부장은 판결문 ‘빨간펜’, (한겨레) 민나도로보 2019/03/10 2
12688 이상호 기자, 윤지오 씨와 통화.. “거울의 반쪽 맞춰졌다”(고발) 두레꾼 2019/03/09 11
12687 美당국자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검토 안해"(Views) 쎄게따지자 2019/03/09 6
12686 한미훈련 65년…방어전으로 시작 ‘유사시 정권교체’ 성격(한겨레) 한국군60만 2019/03/09 9
12685 조선일보 방상훈 일가의 무한권력(Pressian) 무능한정권 2019/03/09 5
12684 "방용훈 반응, 소름돋아"... 'PD 수첩'의 반격 시작되나(오마이) 方家의종말 2019/03/08 12
12683 나경원 “선거제 패스트트랙 태우면 의원직 총사퇴 불사”(경향) 사퇴참좋죠 2019/03/08 9
12682 짐 로저스 "매력적인 투자천데, 왜 일부 한국인은 반대하나”(고발) 식민지잔재 2019/03/08 8
12681 NYT, 북미 하노이 정상회담 예정된 실패 (NP) 간보기회담 2019/03/08 5
12680 문재인 정부는 여인천하? ‘치맛자락의 저주’ 우려 목소리(SJUSA) 나서지말라 2019/03/08 2
12679 장자연 리스트 ‘조선 방 사장’은 방용훈? 방정오?(한겨레) 천하쌍놈들 2019/03/07 8
12678 "대통령 '빨갱이' 발언에 감동, 인혁당 피해자 만감교차"(오마이) 未帝교육탓 2019/03/07 11
12677 'PD수첩' PD "방용훈 전 부인 유가족의 공포 상상 이상"'(PD저널) 방씨마피아 2019/03/07 15
12676 국정원 "北 산음동 ICBM단지도 움직임 포착"(Views) 인디안아냐 2019/03/07 6
12675 양승태 대법, ‘정운호 수뢰 판사’ 방어막 치려 총력전(경향) 감옥서백년 2019/03/07 11
12674 재판부, 가석방 이명박에게 “자택에 가서 범죄 사실 공부하라”(한겨레) 파렴치극치 2019/03/07 2
12673 양승태 '보석 승부수' 불발…'사정 바뀐 것 없다' 판단한 듯(Views) 꼴보기싫다 2019/03/06 11
12672 한반도 훈풍에 속도 내는 ‘겨레말큰사전’(PD저널) 꼭성공하길 2019/03/06 10
12671 폼페이오 "수주내 평양에 협상팀 보내길 희망"(Views) 제국의미소 2019/03/06 5
12670 ‘태극기세력’이 쓰는 신(新)색깔론, 황교안의 ‘좌파독재론’(경향) 좀당해봐라 2019/03/06 10
12669 정부, 차량 전면 2부제 검토한다…미세먼지 총력전(한겨레) 정말죽겠다 2019/03/06 1
12668 [박래용 칼럼]탄핵 2년, 한숨만 나온다(경향) 그냥국회탓 2019/03/05 13
12667 박성민 "황교안 체제 총선 전 붕괴 가능성 크다"(Pressian) 테극당수괴 2019/03/04 9
12666 靑 "영변 이외 특정 핵시설, 한미 공유하고 있다"(Views) 트씨개** 2019/03/04 7
12665 [속보]한유총, 개학연기 철회··· 5일부터 정상 운영(경향) 부자란놈들 2019/03/04 7
12664 러시아, 北에 밀 2000톤 인도적 지원..청진항에 선박 도착(다음) 러시아감사 2019/03/04 3
12663 이집트 언론인들 “문재인 정부, 독재국가와 친교 멈추라”(미오) 미국과협의 2019/03/04 4
12662 한유총 '개학연기' 진짜 숨은 배후(오마이) 부자들야합 2019/03/04 2
12661 제주, 국제 첫 영리병원 녹지국제병원 '취소' 절차 돌입(Views) 知事不知事 2019/03/04 1
12660 황교안 “운전자냐, 중재자냐는 말장난···한·미 훈련 재개해야”(경향) 군대안간놈 2019/03/04 2
12659 사립유치원 개학 연기 잇단 철회…학부모들 “속상하다”(한겨레) 부자들광란 2019/03/04 1
12658 NYT "개성·금강산·철도는 합의 가치 있다" (Pressian) 역시대단해 2019/03/03 7
12657 AP "트럼프, 북한 요구 과장... 이번엔 북한 말 맞다"(오마이) 트럼프꼼수 2019/03/03 5
12656 북미회담 결렬 '북한 탓'하는 언론(PD저널) 자질의문제 2019/03/03 4
12655 한미, 키리졸브·독수리훈련 영구 종료하기로(Views) 이젠떠니라 2019/03/03 2
12654 지금은 보수가 변해야 할 시간(경향) 미래는없다 2019/03/03 3
12653 北美 '우라늄진실공방' 17년만에 재발?…영변外 농축시설 '불씨'(연합) 의도된함정 2019/03/02 8
12652 북 통신, “생산적인 대화 계속 이어가기로”(통일) 패장아니다 2019/03/02 6
12651 '대박' 아니면 '노딜'…트럼프가 뒤통수 쳤다 (Pressian) 네오콘공작 2019/03/02 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