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패스트트랙 고립, 한국당의 ‘의도된 판깨기’인가(경향) 마지막발악
조회 : 11, 등록일 : 2019/03/14 10:15 (none)

패스트트랙 고립, 한국당의 ‘의도된 판깨기’인가

정환보·박순봉 기자 botox@kyunghyang.com

민주당 ‘나경원 징계안’에 이해찬·홍영표 징계안 ‘맞불’
수위 높인 말폭탄 오가며 격렬 대치…의사일정 ‘안갯속’
“여당의 ‘국가원수 모독죄’ 과잉 대응이 구실 줘” 지적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회의 자료를 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인사하지 않고 좌석 뒤편을 지나가고 있다. 권호욱 선임기자 biggun@kyunghyang.com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회의 자료를 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인사하지 않고 좌석 뒤편을 지나가고 있다. 권호욱 선임기자 biggun@kyunghyang.com

여의도 국회는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봄은 왔으나 봄 같지 않다) 상황이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 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고 비판하고, 더불어민주당이 반발하면서 여야는 격렬하게 대치하고 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13일 상대 당 대표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고, 전날보다 높은 수위의 말폭탄을 주고받았다. 한국당이 의사일정 보이콧 가능성까지 시사하면서 3월 임시국회에는 안개가 끼었다.

민주당은 이날 “나 원내대표가 대통령을 모독하고 국민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국회 윤리특위에 징계안을 제출했다. 징계안에는 민주당 의원 128명 전원이 이름을 올렸다.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는 나 원내대표 성토장이었다. 이해찬 대표는 “대통령과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을 보면서 정권을 놓친 뒤에 거의 자포자기하는 발언이구나 하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했고, 홍영표 원내대표는 “극우와 반평화 정치, 국민을 분열시키는 선동의 정치, 혐오의 정치를 하겠다는 몽니”라고 비판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태극기 집단이 (연설문을) 써준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나 원내대표 사퇴를 요구했다. 

반면 한국당은 “대표연설을 조직적으로 방해하도록 지휘했다”며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의 징계안을 제출했다. 한국당 의원 112명 전원이 이름을 올렸다. 곱빼기로 ‘맞불’을 놓은 셈이다.

한국당은 두 차례 긴급 의총에 이어 ‘민생파탄 좌파독재 정권 긴급 규탄대회’까지 열었다. 황교안 대표는 의총에서 “블룸버그는 ‘수석대변인’이라고 했고, 뉴욕타임스는 훨씬 더 심하게 ‘에이전트’(대리인)라고 표현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국가원수 모독죄라고 한 것은 좌파독재를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고 했고,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국회 발언으로 윤리위에 제소하는 이런 행태가 바로 좌파 전체주의”라고 말했다. 

이번 사태를 두고, 한국당의 ‘의도적인 판깨기’가 주효한 것이란 말이 나온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일회성 돌출 발언이 아니라 정치적 의도가 깔렸다는 것이다. 특히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혁과 개혁법안을 신속처리안건 지정(패스트트랙)에 올리는 협상을 가속화하면서 고립된 한국당이 판을 깨기 위해 일부러 여당을 자극했다는 분석이 많다. 한국당은 향후 여당의 국회 대응 추이에 따라 국회 보이콧 가능성까지 시사하고 있다. 정치적 목적으로 민생국회에 어깃장을 놓았다는 점에서, 한국당이 제1야당의 품격을 내팽개쳤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민주당의 즉자적인 과잉 대응이 판을 깨고 싶은 한국당에 구실을 줬다는 지적도 나온다. 게다가 민주당도 야당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을 비판하고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한국당 전신)이 반발하면 ‘독재’라고 했던 전례가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차분하게 대응했어야 한다는 내부 비판도 있다. 이해찬 대표가 30년 전에 폐지된 ‘국가원수 모독죄’를 언급한 것 자체가 권위주의적 시각을 드러낸 것이란 비판도 나온다. 

가깝게는 다음달 3일 재·보궐선거, 멀게는 내년 총선을 앞둔 와중에 빚어진 징후적 사건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선거 대비 체제’로 전환하는 두 당이 지지세력 결집을 위해 대결구도를 선명하게 만들려 한다는 것이다.
 

  이유경누구 2019/03/14
  별명이羅倍 2019/03/14
 
 글수 12730Page 1 / 160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文대통령 ‘장자연·김학의 사건’ 철저 수사 지시에 자한당 ‘발끈’(고..  범법자정당 2019/03/19 1
선거법 바꾸면 한국당 의석만 줄어든다? 가짜뉴스!(Pressian)  양당정치쇼 2019/03/19 4
MBC 뉴스데스크, 윤지오에 '장자연 명단' 공개 압박 논란(Views)  성이王이니 2019/03/19 2
'장자연 재판' 증언한 윤지오 "목격자 혼자 아냐"(경향)  특수층부패 2019/03/19 3
옥류관 냉면도 앱으로 배달…손전화 ‘손맛’에 빠진 북한(한겨레)  북의손전화 2019/03/19 2
12730 시민단체, 조선일보 ‘기사거래’ 연루자 고발(고발) 이니힘없다 2019/03/18 5
12729 BBC, 北 ‘미국 깡패 같다!’ (NP) 깡패가맞다 2019/03/18 3
12728 황교안·정갑윤 아들도 KT 근무..KT새노조 "채용비리 캐야"(뉴스1) 황교안추문 2019/03/18 6
12727 [단독]육군, 보직해임 장군·영관급 25명 사실상 ‘격리’(경향) 제2김종필 2019/03/18 8
12726 유시민 “나경원, 헌법 공부 안했나”…한국당 “뇌 검사 하라”(한겨레) 고시준비뿐 2019/03/18 4
12725 손혜원 "나경원, 당신 같은 친일파, 입에 올릴 분 아냐"(오마이) 羅倍다운말 2019/03/17 10
12724 평화당 "고발, 좋다, '토착왜구 나경원' 입증해 보이겠다"(Views) 토착왜구라 2019/03/17 23
12723 겁쟁이 볼턴은 전쟁을 원하는가(한겨레21) 네오콘발짝 2019/03/17 8
12722 39년만에 나온 정보요원 증언, 5.18 '북 개입설' 깨트릴 증거(오마이) 미제와공범 2019/03/16 7
12721 민주당 "김학의 직속상관 황교안, 성접대 몰랐을 리 없다"(Views) 모른척할뿐 2019/03/16 3
12720 평화통일연구소장 박기학 “한·미 방위비분담금, 우리는 국제 봉”(경향) 미제제후국 2019/03/16 2
12719 “토착왜구…친일파 수석대변인 나경원, 역사 법정에 서야”(한겨레) 羅倍의운명 2019/03/16 4
12718 윤지오 “장자연, 단순 자살 아냐.. 공소시효 25년으로 변경해야”(고발) 조중동반대 2019/03/16 5
12717 北 “핵·미사일 시험 재개 여부 곧 결정”(민중의소리) 더협상안해 2019/03/15 3
12716 비건, 韓日대사와 회동.."완전한 北비핵화 때까지 제재"(뉴시스) 협상안한다 2019/03/15 4
12715 나경원 "반민특위 나쁘다는 게 아니라", 끝까지 동문서답(Views) 라베의변명 2019/03/15 6
12714 [단독]비리 많은 유치원장들이 ‘자극적 언사’ 대화 주도(경향) 개판유치원 2019/03/15 4
12713 윗선 향하는 KT 채용비리, ‘꼭짓점’ 김성태 언제 소환될까 (한겨레) 한때좋았지 2019/03/15 1
12712 "새빨간 거짓말"이라더니... 검찰 '김성태 딸 부정채용' 확인(오마이) 아혼수성태 2019/03/14 9
12711 에이브럼스 "한미연합방위태세약화 동의안해…훈련공개 안할뿐"(연합) 羅倍듣거라 2019/03/14 7
12710 문정인 "나경원 방미도 워싱턴 강경기류에 일조"(Views) 별명이羅倍 2019/03/14 12
12709 패스트트랙 고립, 한국당의 ‘의도된 판깨기’인가(경향) 마지막발악 2019/03/14 12
12708 “누구도 말하지 않은, 이유경 기자 혼자 말한 ‘김정은 대변인(NP) 이유경누구 2019/03/14 5
12707 나경원의 ‘막말’ 그리고 조중동의 고민(?)(고발) 친일파답다 2019/03/13 10
12706 전두환에게 돌려주자 "이거 왜 이래!" (Pressian) 미국뜻대로 2019/03/13 3
12705 이해찬 “한국당 정권 놓친 뒤 자포자기···앞길 없는 사람들”(경향) 자살은말라 2019/03/13 3
12704 나경원 거친 막말 왜? ‘태극기 부대’ 의식…‘의도된 도발’(한겨레) 事大는가훈 2019/03/13 6
12703 교도 "北, 美와 협상 지속 원해…동창리 복구는 관심유지용"(연합) 北변함없다 2019/03/13 5
12702 미군, 사드 사업계획서 제출… 정식 배치 수순(Pressian) 한국서사라 2019/03/12 6
12701 초등생도 외친 “전두환은 물러가라”(고발) 물러가겠나 2019/03/12 4
12700 한·미 연합 ‘동맹연습’ 오늘 종료···하반기에도 연합연습(경향) 그냥떠나라 2019/03/12 2
12699 5·18 희생자 어머니, 태연한 전두환에 “저게 인간인가”(한겨레) 미제국효자 2019/03/12 2
12698 장자연 사건과 특권사회검찰 (PD저널) 총장직선제 2019/03/11 7
12697 전두환, 찌푸린 얼굴로 광주행. 이순자도 동행(Views) 살려보내라 2019/03/11 7
12696 ‘도로, 박’ 뒤로 가는 한국당(경향) 민주화장애 2019/03/11 9
12695 비례대표 없애자는 한국당의 ‘퇴행’(한겨레) 투표로심판 2019/03/11 8
12694 "미국인, 대북인식 현실과 괴리..美군사능력엔 과도한 자신감"(다음) 양키건방져 2019/03/11 4
12693 조선이 유교 때문에 망했다? 이런 '조알못'을 봤나!(Pressian) 유교의부활 2019/03/10 8
12692 카터 전 대통령 김정은 만나겠다 (NP) 초록은동색 2019/03/10 4
12691 김정은 "극악무도한 제재압살 파탄 면치 못할 것"(Views) 미국과맞서 2019/03/10 4
12690 25년간 가슴에 붙인 하청 차별···나는 거제가 싫다!(경향) 원청공화국 2019/03/10 3
12689 주심판사는 ‘들러리’, 수석부장은 판결문 ‘빨간펜’, (한겨레) 민나도로보 2019/03/10 2
12688 이상호 기자, 윤지오 씨와 통화.. “거울의 반쪽 맞춰졌다”(고발) 두레꾼 2019/03/09 11
12687 美당국자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검토 안해"(Views) 쎄게따지자 2019/03/09 6
12686 한미훈련 65년…방어전으로 시작 ‘유사시 정권교체’ 성격(한겨레) 한국군60만 2019/03/09 9
12685 조선일보 방상훈 일가의 무한권력(Pressian) 무능한정권 2019/03/09 5
12684 "방용훈 반응, 소름돋아"... 'PD 수첩'의 반격 시작되나(오마이) 方家의종말 2019/03/08 12
12683 나경원 “선거제 패스트트랙 태우면 의원직 총사퇴 불사”(경향) 사퇴참좋죠 2019/03/08 9
12682 짐 로저스 "매력적인 투자천데, 왜 일부 한국인은 반대하나”(고발) 식민지잔재 2019/03/08 8
12681 NYT, 북미 하노이 정상회담 예정된 실패 (NP) 간보기회담 2019/03/08 5
12680 문재인 정부는 여인천하? ‘치맛자락의 저주’ 우려 목소리(SJUSA) 나서지말라 2019/03/08 2
12679 장자연 리스트 ‘조선 방 사장’은 방용훈? 방정오?(한겨레) 천하쌍놈들 2019/03/07 8
12678 "대통령 '빨갱이' 발언에 감동, 인혁당 피해자 만감교차"(오마이) 未帝교육탓 2019/03/07 11
12677 'PD수첩' PD "방용훈 전 부인 유가족의 공포 상상 이상"'(PD저널) 방씨마피아 2019/03/07 15
12676 국정원 "北 산음동 ICBM단지도 움직임 포착"(Views) 인디안아냐 2019/03/07 6
12675 양승태 대법, ‘정운호 수뢰 판사’ 방어막 치려 총력전(경향) 감옥서백년 2019/03/07 11
12674 재판부, 가석방 이명박에게 “자택에 가서 범죄 사실 공부하라”(한겨레) 파렴치극치 2019/03/07 2
12673 양승태 '보석 승부수' 불발…'사정 바뀐 것 없다' 판단한 듯(Views) 꼴보기싫다 2019/03/06 11
12672 한반도 훈풍에 속도 내는 ‘겨레말큰사전’(PD저널) 꼭성공하길 2019/03/06 10
12671 폼페이오 "수주내 평양에 협상팀 보내길 희망"(Views) 제국의미소 2019/03/06 5
12670 ‘태극기세력’이 쓰는 신(新)색깔론, 황교안의 ‘좌파독재론’(경향) 좀당해봐라 2019/03/06 10
12669 정부, 차량 전면 2부제 검토한다…미세먼지 총력전(한겨레) 정말죽겠다 2019/03/06 1
12668 [박래용 칼럼]탄핵 2년, 한숨만 나온다(경향) 그냥국회탓 2019/03/05 13
12667 박성민 "황교안 체제 총선 전 붕괴 가능성 크다"(Pressian) 테극당수괴 2019/03/04 9
12666 靑 "영변 이외 특정 핵시설, 한미 공유하고 있다"(Views) 트씨개** 2019/03/04 7
12665 [속보]한유총, 개학연기 철회··· 5일부터 정상 운영(경향) 부자란놈들 2019/03/04 7
12664 러시아, 北에 밀 2000톤 인도적 지원..청진항에 선박 도착(다음) 러시아감사 2019/03/04 3
12663 이집트 언론인들 “문재인 정부, 독재국가와 친교 멈추라”(미오) 미국과협의 2019/03/04 4
12662 한유총 '개학연기' 진짜 숨은 배후(오마이) 부자들야합 2019/03/04 2
12661 제주, 국제 첫 영리병원 녹지국제병원 '취소' 절차 돌입(Views) 知事不知事 2019/03/04 1
12660 황교안 “운전자냐, 중재자냐는 말장난···한·미 훈련 재개해야”(경향) 군대안간놈 2019/03/04 2
12659 사립유치원 개학 연기 잇단 철회…학부모들 “속상하다”(한겨레) 부자들광란 2019/03/04 1
12658 NYT "개성·금강산·철도는 합의 가치 있다" (Pressian) 역시대단해 2019/03/03 7
12657 AP "트럼프, 북한 요구 과장... 이번엔 북한 말 맞다"(오마이) 트럼프꼼수 2019/03/03 5
12656 북미회담 결렬 '북한 탓'하는 언론(PD저널) 자질의문제 2019/03/03 4
12655 한미, 키리졸브·독수리훈련 영구 종료하기로(Views) 이젠떠니라 2019/03/03 2
12654 지금은 보수가 변해야 할 시간(경향) 미래는없다 2019/03/03 3
12653 北美 '우라늄진실공방' 17년만에 재발?…영변外 농축시설 '불씨'(연합) 의도된함정 2019/03/02 8
12652 북 통신, “생산적인 대화 계속 이어가기로”(통일) 패장아니다 2019/03/02 6
12651 '대박' 아니면 '노딜'…트럼프가 뒤통수 쳤다 (Pressian) 네오콘공작 2019/03/02 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