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뉴스타파, 동백림 사건 5명의 서훈 공적서 첫 확인  (뉴타) 박정희유산
조회 : 27, 등록일 : 2019/02/12 08:06 (none)

1967년 동백림 간첩조작 사건은 중앙정보부가 검찰에 송치한 66명 중 23명에게 간첩죄를 적용했지만 대법원은 단 한 명도 간첩죄를 인정하지 않았던 박정희 정권의 대표적인 간첩조작 사건이다. 그 후 50여 년이 지났지만, 고문과 강압으로 간첩을 조작해 보국훈장을 받았던 중앙정보부 대공수사요원들의 서훈은 여전히 취소되지 않고 있다. 정부는 동백림 간첩조작 사건 관련 훈장이 수여된 공적 기록을 각 기관에 요청해 확인중이라고 밝히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1월 설명자료를 통해 서훈 취소 절차 진행에 필요한 공적(公的)인 근거자료를 법원 및 검찰, 국가기록원 등에 요청해 놓은 상태이며 관련 부처에서 서훈 취소를 요청해 오는 즉시 취소할 계획이라고 밝힌 가운데 (행정안전부 1월 22일 설명자료), 뉴스타파가 동백림 간첩조작 사건으로 훈장을 받은 5명의 공적(功績)자료를 처음 확인해 공개한다.

뉴스타파, 국가기록원에서 동백림 사건 5명의 서훈 공적서 첫 확인  

뉴스타파는 동백림 간첩조작 사건 관련자들에게 훈장을 수여한 내역이 기록된 문서를 국가기록원 자료에서 찾았다. 1967년 당시 총무처 장관이 국무회의 의결을 위해 제출한 영예수여 문서에는 훈장 수여자의 소속, 계급, 성명, 훈격(훈장의 등급), 한자표기 성명, 추천자, 훈장 전수 예정일 뿐만 아니라 공적사유를 명확히 밝힌 훈장 수여 제안 이유와 훈장증안까지 상세히 기록돼 있다.

- 국가기록원 제 57회 국무회의 상황보고 문서 원본 링크
- 국가기록원 의안번호 제 939호 의안 원본 링크

▲ 의안번호 제 939호 영예수여 (중앙정보부 육군소장 이철희 외 4명) 1페이지

뉴스타파가 확인한 ‘영예수여 (중앙정보부 육군소장 이철희 외 4명)라는 제목의 이 문서는 1967년 8월 11일 총무처가 국무회의에서의 의결을 위해 작성한 것으로 의안번호 제 939호에 해당한다. 의안 제출자는 당시 총무처 장관이던 이석제로 기재돼 있다. 이철희 외 4명에게 훈장을 수여하기로 의결한다는 내용으로 당시 중앙정보부장 김형욱이 추천했다. 의안이 작성된 11일 당일 오후 4시에 열린 57회 국무회의에 제출돼 원안대로 의결됐다.

동백림 간첩조작 서훈, 총무처 장관이 김형욱 추천받아 국무회의 제출

의결 3일 후인 1967년 8월 14일, 이철희 등 5명은 보국훈장을 받았다. 중앙정보부 소속 육군소장 이철희는 2등 보국훈장(보국훈장 국선장), 중앙정보부 소속 1급 홍필용은 2등 보국훈장(보국훈장 국선장), 중앙정보부 소속 해병대령 양두원은 3등 보국훈장(보국훈장 천수장), 중앙정보부 소속 2을 이용택은 3등 보국훈장(보국훈장 천수장), 중앙정보부 소속 3을 정낙중은 4등 보국훈장(보국훈장 삼일장)을 수여받은 것이다. 이들은 훈장 수여 이후 5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교육 지원, 취업 지원, 의료 지원, 대부 지원, 기타 증명발급 수수료 면제 등의 혜택을 누리고 있다.

2006년 1월 26일 ‘국정원 과거사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는 동백림 사건은 중앙정보부가 당시 6·8 부정 선거에 대한 반대를 무력화하려는 정치적 목적을 위해 대규모 간첩 사건으로 과대 포장한 것이라고 밝혔다. 거짓 공적 수훈자에 대한 서훈 취소는 현행 상훈법상 제8조 제1항의 경우에 한하여, 소관부처가 자체 공적심사원회 심의를 거쳐 취소를 요청할 경우 가능하다. 취소 절차 진행에는 공적(公的)인 근거자료가 반드시 필요하다.

2018년 행정안전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서울 중구 성동구갑 소속) 의원은 행정안전부가 이들에 대한 공적심사자료가 소실됐다는 이유로 간첩조작 등 거짓 공적으로 보국훈장을 받은 자들의 서훈 취소 처리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행정안전부가 공개한 서훈 관련 자료에서는 훈장 수여자들의 서훈 사유를 공란으로 비우거나 축약해 공개해 공적사유를 정확히 알 수 없었다.

상훈 기록을 온라인에서 쉽게 조회할 수 있는  ‘대한민국 상훈’ 인터넷 사이트에서 1967년 8월 중앙정보부 소속 이철희 외 4명이 훈장을 받은 기록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훈장을 받은 사유와 추천기관은 공란으로 비어있다. 검색 결과 상단 안내문에는 ‘전산화 이전 시점인 ’99년까지의 자료는 ‘포상 사유, 추천기관’ 등 일부 항목이 서비스되지 않는다’고 밝히고 있다.

▲ 행정안전부가 공개하고 있는 대한민국 상훈 사이트 검색 결과 캡쳐 화면

뉴스타파가 지난 2016년 ‘훈장과 권력' 프로그램 제작 시 행정안전부와의 소송을 통해 확보한 72만 건의 서훈 자료에도 5명 중 3명의 공적 사유에만 ‘동백림' 이란 단어가 기재돼 있다. 이철희와 홍필용의 공적 사유는 ‘간첩체포 유공’이라고만 기재돼 있어 이들의 공적사유가 동백림 간첩조작 사건과 관련이 있는지 알 수 없었다.

성명 소속 훈격 수여일 사유
양두원 해군본부중앙정보부 보국훈장천수장 19670814 동백림을 거점으로한 북괴대남공작단 토벌에 공헌함
이용택 중앙정보부 보안대 보국훈장천수장 19670814 동백림을 거점으로한 북괴대남공작단 토벌에 공헌함
이철희 육군본부중앙정보부 보국훈장국선장 19670814 간첩체포 유공
정낙중 중앙정보부 보국훈장삼일장 19670814 동백림을 거점으로한 북괴대남적화공작단을 검거하는데 기여
홍필용 중앙정보부 보국훈장국선장 19670814 간첩체포 유공

▲ 뉴스타파가 행정안전부와의 소송에서 승소해 확보한 서훈 내역 72만 건 중 일부

“동백림 사건 검거로 국가안전보장 기여한 공이 크다” 공적서 분명히 밝혀

그러나 뉴스타파가 국가기록원 자료에서 확인한 ‘영예수여' 제 939호 의안의 제안 이유에는 5명의 소속과 계급, 성명 등을 각각 밝히며 ‘상기인들은 동백림을 거점으로 한 북괴대남적화공작단을 수색 검거하여 호송함으로서 국가안전보장에 기여한 공이 크므로 상기 훈장을 수여하고자 하는 것임'이라고 기재돼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동백림 간천조작 사건으로 훈장이 수여됐음을 명확히 알 수 있다.  

▲ 의안번호 제 939호 영예수여 (중앙정보부 육군소장 이철희 외 4명) 2페이지

또한 별지로 첨부된 보국훈장증(안)에는 ‘귀하는 우수한 창의력과 왕성한 책임감으로 평소 맡은 바 임무를 성실히 수행하여 왔으며, 특히 1967년 7월 동백림을 거점으로 한 북괴대남적화공작단사건을 인지하고 주도면밀한 계획과 기민한 수사활동으로 이들을 색출 검거함으로써 대남간첩침투방지는 물론 국가안전보장에 기여한 공로가 지대하므로’라고 구체적인 훈장 수여 사유를 상세히 밝히고 있다.

▲ 의안번호 제 939호 영예수여 (중앙정보부 육군소장 이철희 외 4명) 3페이지

이들 5명이 받은 훈장은 동백림 간첩조작 사건 관련 보국훈장 뿐만이 아니었다. 뉴스타파가 확보한 72만 건의 서훈 자료에서 이들의 소속과 추가 정보를 대조한 결과, 이들은 대간첩 유공, 국가안보 유공 등의 이유로 무공훈장, 국민훈장, 근정훈장 등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양두원은 1976년 국가안전 보장 유공을 사유로 보국훈장 국선장을 받았으며, 정낙중은 1968년 대간첩작전유공으로 화랑무공훈장을 받기도 했다.

성명 소속 훈격 수여일 사유
양두원 해군본부중앙정보부 보국훈장천수장 19670814 동백림을 거점으로한 북괴대남공작단 토벌에 공헌함
양두원 해군본부중앙정보부 보국훈장삼일장 19681001 국군의날 유공
양두원 국가안전기획부 보국훈장국선장 19760610 국가안전보장유공
이용택 중앙정보부 보안대 보국훈장천수장 19670814 동백림을 거점으로한 북괴대남공작단 토벌에 공헌함
이용택 재향군인회 경북달성연합분회 국민훈장동백장 19760508 향군의날
이철희 육군본부육군첩보부대 보국훈장천수장 19631001 국가안보유공
이철희 육군본부중앙정보부 보국훈장국선장 19670814 간첩체포 유공
이철희 중앙정보부 황조근정훈장 19710610 국가의 안녕질서와 국가안보정책수립 유공
정낙중 중앙정보부 보국훈장삼일장 19670814 동백림을 거점으로한 북괴대남적화공작단을 검거하는데 기여
정낙중 중앙정보부 화랑무공훈장 19680904 대간첩작전유공
홍필용 중앙정보부 보국훈장국선장 19670814 간첩체포 유공
홍필용 중앙정보부 홍조근정훈장 19680904 전남 임자도 거점 북괴지하당 일당29명과 서귀포해상출현공비14명 일망타진함

▲ 동백림 간첩조작 사건 관련자 5명 훈장 수여 내역

동백림 간첩조작 사건으로 훈장을 받은 이들 5명의 이름은 2017년 2월 반헌법행위자열전편찬위원회가 발표한 반헌법행위 집중검토 대상자 405명 명단에도 포함됐다. 김대중 납치 사건, 인혁당 사건, 동아일보 광고 탄압 사건, 민족주의비교연구회 사건, 대미 불법로비(백설작전) 사건 등에 관련자로 이름이 올랐다. 위원회는 이들에 대해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다.

이철희(李哲熙, 1923.9.1)는 조선경비사관학교 2기 출신이다. 육군 첩보부대장, 방첩부 대장을 했다. 중앙정보부 해외담당 국장으로 있을 때 동백림 사건 관련자 30여 명을 유럽에서 불법 체포 강제 귀국시키는 공작의 책임자였으며, 1.21사태 뒤 대북 보복을 위해 공군과 공동으로 창설한 오소리 작전의 684부대 (일명 실미도 부대)의 예산·작전의 책임자였다. 정보 차장보일 때 김대중 납치를 지휘했다. 57세 되던 81년 전두환의 처삼촌인 이규광의 처제 장영자와 결혼했고, 장영자와 함께 사업을 운영하다가 1982년 이철희·장영자 어음사기 사건으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9년간 복역한 뒤 석방되었다.

반헌법행위자열전편찬위원회
▲1982년 10월 18일 거액어음사기사건으로 기소돼 항소심 2회 공판 법정에 출두하는 피고인 이철희·장영자 부부

이용택(李龍澤, 1930.11.29)은 1950년 육군 헌병학교를 수료하여 헌병 하사, 1951년 갑종간부 7기로 소위 임관. 헌병으로 복무하다가 1959년 예편하였다. 5·16 쿠데타 직후 박창암의 혁명검찰부 수사국 수사관을 거쳐 61년 말에서 62년 초 사이에 중앙정보부에 들어갔다. 60년대와 70년대 전반 중요한 보안사건, 정치사건의 대부분을 수사하면서 고문으로 허위 자백을 받아 사건을 조작하는 데 있어 중앙정보부 최악의 수사관이었다. 1964년 제1차 인혁당 사건 조작, 1967년 김재화 조총련 자금 유입 사건, 동백림 사건, 민비연 사건 고문 수사, 1974년 민청학련·인혁당재건단체 조작 사건, 1975년 김영삼 긴급조치 위반 조사 등이 그가 관여한 사건이다. 박정희는 민청학련·인혁당 사건 때는 주 1~2회씩 이용택으로부터 직접 수사 상황을 보고받았다. 1981년, 1985년 무소속으로 고향인 달성·고령·성주 지역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되었다. 의정활동은 민정당에 보조를 맞췄다. 1997년 국민회의에 입당했다.

반헌법행위자열전편찬위원회
▲이용택 - 출처 <오마이뉴스>

양두원(梁斗源, 1931.11.14)은 1966년 현역 해병대 대령으로 김형욱에게 발탁되어 중앙정보부 근무를 시작했다. 1966년 주서독 대사관 참사관 직함의 중앙정보부 요원으로 동백림 사건 관련자를 강제로 불법송환하는데 가담해서 독일정부로부터 강제 본국 송환 당했다. 1971년 말부터 미국 지역 중앙정보부 활동을 총괄하는 주미 공사로 있으면서 대미 불법 로비와 유신반대 교포들을 탄압하는 활동을 지휘했다. 이 과정에서 불법 사실이 드러나 1973.12 미국에서 또 출국 조치 당했다. 보안차장보로서 1974년 말 동아일보 기자들이 언론자유실천운동을 전개하자 광고주들에게 압력을 가해 7개월간 광고를 게재하지 못하게 하고 기자들을 대량 해고케 함으로써 자유언론을 탄압하였다. 같은 시기 유신헌법 찬반 국민투표 과정을 지휘하면서 야당 의원들에게 국민투표 거부 운동을 하지 못하도록 음성적인 탄압을 가했다. 보안차장보를 하던 1974년부터 김한조를 통해 백설작전이라는 대미 불법로비 공작을 전개하여 로비자금을 김한조에게 전달하고 김한조로 하여금 미국 정계, 언론계 인사들을 매수하도록 지휘하였다. 1976년 백설작전의 실패와 노출로 문책 해임되었다.

반헌법행위자열전편찬위원회
▲양두원 예비역 장군(가운데) - 출처 <무적해병신문>

정낙중(鄭樂衆, 1923.10.10 )은 1967년 동백림 사건 관련자들을 검거하는데 가담했다. 중앙정보부 청사에서 발생한 최종길 교수 사망 사건 당시 현장 검증조서를 작성했다. 정낙중은 "19일 오전 8:30경에 출근하여 보니 대공수사국 수사2계장 김종한, 수사과장 서철신 등이 ‘오전 4:30경 이창우 검사의 지휘를 받아 현장 검증을 이미 실시하였다.’고 하면서, ‘참여자의 진술을 듣고 검증조서를 작성하라’고 지시를 하여, 그들의 말과 김상원, 피고 차철권 등의 진술을 듣고 검증조서를 작성하였고, 직접 현장 검증에 참여한 사실은 없다."라고 진술했다.

영예수여 의안, 최종길교수의문사 사건 판결문

※  정낙중에 대한 인물소개는 서훈 자료와 판결문을 참고해 뉴스타파가 작성함.

홍필용(洪弼用, 1922.4.13)은 평남 순천 출신으로 명치(明治)대학 법학과를 졸업하고 1948년 제6사단 법무부 부장, 1949년 육군 제1사단 법무부 부장을 역임했다. 1951년 제1회 군법무관 전형시험에 합격했다. 1951년 서울지구 계엄사령부 법무부장, 1954년 제6군단 법무부 부장 역임했다. 1961년 5·16 이후 대법관 감독관으로 파견되어 대법관 전원을 해임했다. 1962년 3 월 정치정화위원회 사무국장에 임명되었다. 1967년 6월 중앙정보부 5국장으로 재임할 때 동백림 사건에 대한 공작을 담당하면서 민족주의비교연구회 사건을 조작 지휘하였다.

반헌법행위자열전편찬위원회
▲홍필용 - 출처 <한국법조인대관>
  김명수불신 2019/02/12
  대단한사건 2019/02/12
 
 글수 13373Page 1 / 168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한국에서 강탈한 재산은 내 것" 주장한 일본의 모순⑩(Pressian)  미국제문서 2019/08/21 1
무죄추정 원칙 뒤로 김장수·김관진 숨겨준 ‘세월호 재판부’(경향)  개판판사들 2019/08/21 1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 언제는 교회가 법 지켰나?”(고발)  악안들거처 2019/08/21 1
미국에서 나온, 주주자본주의 시대의 종언(한겨레)  생산자주의 2019/08/21 1
13373 文대통령, 北 막말에 "대화에 방해되는 일 줄여야"(Views) 미에더당당 2019/08/20 4
13372 일, 포토레지스트 2번째 수출 허가…“삼성전자 신청 물량”(경향) 왜놈간본다 2019/08/20 6
13371 중기 “일 횡포 20년만에 기회…대기업 바뀌면 일본 추월한다”(한겨레) 대기업횡포 2019/08/20 3
13370 동아투위 첫 공식 사무실, <뉴스타파 함께센터>에 개소(뉴스타파) 두레꾼 2019/08/20 14
13369 불매운동 리스트에 오른 '조선일보' 광고주들(PD저널) 제대로털자 2019/08/19 5
13368 北 "박지원, 혓바닥 함부로 놀려대지 말라"(Views) 틀린말아냐 2019/08/19 2
13367 조국 전 제수 “위장이혼·위장소송 아니다”(한겨레) 좀복잡하네 2019/08/19 1
13366 중기 장비 공짜로 쓰는 대기업…‘기술협력’ 맺어도 계약은 1건(한겨레) 대기업횡포 2019/08/19 3
13365 뉴스타파 7년만에 ‘함께센터’ 개소식(미오) 민중의시대 2019/08/16 11
13364 北, 文대통령 향해 "뻔뻔" "써준 원고 졸졸 읽어"(Views) 반공문재인 2019/08/16 7
13363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로막고…꼭 그렇게 선고해야 했나(경량) 먼민주법원 2019/08/16 6
13362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불매운동은 한다”…광화문 ‘10만 촛불’(한겨레) 신독립운동 2019/08/16 7
13361 "위안부 부끄러우니 잊으라는 어른들" 부끄러운 줄 아세요(오마이) 일왕신민들 2019/08/15 6
13360 은수미 "황교안, 사노맹에 무례하게 굴지 마라"(Views) 넌검사일뿐 2019/08/15 10
13359 문 대통령 "광복절 74주년,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다짐"(경향) 좀싱겁네요 2019/08/15 8
13358 조국, 사노맹 관련 “청년시절 부족했지만 뜨거운 심장 있었다”(한겨레) 멋진50대 2019/08/15 6
13357 "황교안 특보 김현장은 美문화원 방화사건 배후였다"(Views) 아그또라이 2019/08/14 6
13356 [사설]‘5공 공안’ 황교안의 <조국>에 대한 정신병적 색깔론(경향) 가훈이反共 2019/08/14 4
13355 정부 “일 후쿠시마 오염수 적극 대응” 새 압박카드 꺼냈다(한겨레) 황쇼활보내 2019/08/14 5
13354 내년 주한미군 방위비..국민 75 % "동결 혹은 인하해야"(뉴시스) 십원도억울 2019/08/14 3
13353 보수野서 터져나온 '트럼프 비판론'.."적·아군 구분 못해"(연합) 보수반미로 2019/08/13 8
13352 민주당 "MB정권이 조국 등 사노맹 관련자, 민주화운동 인정"(Views) 빨갱이조작 2019/08/13 30
13351 [사설]한국의 맞대응 조치 발표, 일본이 자초한 일이다(경향) 아주잘한일 2019/08/13 11
13350 아베 측근 5060 경제관료 ‘신주류’ 부상…외교보다 패권 중시(한겨레) 대륙을향해 2019/08/13 7
13349 한일, 미국의 총알받이 되지 말라 (NP) 푸들이문제 2019/08/13 3
13348 “‘도금’하는게 일본 본성···어설픈 ‘화해’ 절대 하지마”(경향) 이젠속지마 2019/08/12 5
13347 [김곡의 똑똑똑] ‘엄마부대’는 극우가 아닙니다(한겨레) 바람난엄마 2019/08/12 7
13346 트럼프, 재선캠페인 모금행사서 韓방위비 인상 '자화자찬'(연합) 트씨는조폭 2019/08/12 2
13345 김종대 "문정인, 워싱턴 반대로 주미대사 내정 취소했다니"(Views) 트럼프푸들 2019/08/11 3
13344 “한국인은 한명도 없습니다” 어느 대마도 사람의 관광 호소(경향) 당분간안가 2019/08/11 2
13343 대법 판결대로 일 기업이 배상해야…원칙 어긋난 해법은 잘못(한겨레) 딴소리말라 2019/08/11 1
13342 北외무성 "南, 한미훈련 해명 전엔 접촉자체 어려워"(얀합) 반공대통령 2019/08/11 2
13341 법원 "이영훈 전 교수 '기자 폭행' 장면 방송금지 이유 없어"(PD저널) 저런게교수 2019/08/10 9
13340 트럼프 "한국과 일본은 언제나 싸워 걱정"(Views) 애들로보여 2019/08/10 10
13339 <김진호>아베의 도발에 맞서는 남북 ‘민족공조’ 가능할까(경향) 선신뢰회복 2019/08/10 6
13338 전두환의 반격…다 내놓겠다더니 “추징법 위헌론' 제기(한겨레) 이게나라냐 2019/08/10 5
13337 美 "트럼프, 한국 더 기여하길 원해", 48억달러 요구(Views) 내년엔철군 2019/08/09 5
13336 이인영 "일본, 확전 자제? 명분쌓기용 노림수일 수도"(경향) 왜놈적꼼수 2019/08/09 6
13335 박상준 와세다교수 “한국,현 상황에선 강경대응 밖엔 없어”(한겨레) 도약의계기 2019/08/09 29
13334 <이부영>'한반도 자율공간의 확대와 일본의 바람직한 역할'(페북) 명철한분석 2019/08/09 14
13333 '아베규탄' 한·일 NGO 뭉친다..광복절 연합집회 예고(다음) 나도가야지 2019/08/08 10
13332 文대통령 "일본, 결국 국제사회서 신뢰 잃을 것"(Views) 끝까지간다 2019/08/08 4
13331 “동참” “우려”…불티나는 ‘NO JAPAN’(경향) 역동성충만 2019/08/08 8
13330 김용옥 “일본 정부, 가미카제 특공대 같은 정신상태”(한겨레) 왜구의후손 2019/08/08 8
13329 북한의 신형 발사체, 문재인에게 축복(자주) 문재인경륜 2019/08/08 2
13328 "일본에 질 수 없다" 일본대사관저 앞 항의시위 잇달아(연합) 우리도컸다 2019/08/07 8
13327 [리얼미터] 47.7% "지소미아 폐기해야" vs 39.3% "반대"(Views) 정부망설여 2019/08/07 9
13326 일 지자체, 국내 항공사에 “노선 중단 말라” 읍소(경향) 일본안가기 2019/08/07 9
13325 [속보] 일본, 한국 ‘백색 국가 제외’ 시행령 공포(한겨레) 이제극일뿐 2019/08/07 7
13324 NYT “미, ‘한일 갈등’ 도울 의사도 능력도 없어”(통일) 축소사회화 2019/08/06 8
13323 <정근식> 8월 6일의 히로시마를 생각하며 (다산포럼) 경제의존끝 2019/08/06 9
13322 아베의 진짜 노림수는 한국 시장 '불안정성' (Pressian) 대일결사전 2019/08/06 8
13321 한일 경제전쟁, 어설픈 타협은 없다(PD저널) 극일로매진 2019/08/06 5
13320 文대통령 "일본, 우리경제 도약 못막아. 평화경제 절실"(Views) 극일의호기 2019/08/06 4
13319 [日, 경제도발] 한일 경제전쟁, 미국은 누구 편일까?(머니투데이) 당근일본편 2019/08/04 9
13318 [한일 파국]반세기 분업 깬 日..경제 보복 이면에 숨은 의도는(다음) 섬놈들근성 2019/08/04 10
13317 중국인 관광객 한국 여행 만족도 비교적 낮아(런민왕) 음식안맞아 2019/08/04 7
13316 홍준표 “한국 사회 주류가 바뀐 걸 보수 정당만 몰라”(경향) 아는척하네 2019/08/03 11
13315 아이치트리엔날레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지(한겨레) 치졸한왜놈 2019/08/03 15
13314 왜 굳이 우리가 일본 상징인 '본(本)' 용어를 애용하는가?(Pressian) 本은왜놈말 2019/08/03 16
13313 강경화 "美, 역할 다하겠다 언급" vs 고노 "美, 중재 모색 안해"(연합) 친미강경화 2019/08/03 11
13312 최재성 "美 중재로 풀겠다는 생각은 위험"(Views) 미국믿다니 2019/08/02 6
13311 문 대통령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을 것... 상응 조치 강구"(오마이) 이순신등장 2019/08/02 8
13310 버니 샌더스 ‘70년 한국 전쟁 종전 시켜야’ (NP) 70년전쟁 2019/08/02 4
13309 [MT리포트] "두려울 日없다" 국산화 끝낸 한국차 (다음) 현대차경우 2019/08/02 6
13308 '화이트리스트 공격', 일본의 향후 움직임과 영향력은? (Pressian) 참고견뎌야 2019/08/02 5
13307 日, 한국에 2차 경제보복…28일부터 '백색국가' 제외(연합) 왜란터지다 2019/08/02 4
13306 유튜브 가십 퍼나르는 언론의 수준(Views) 자존심상실 2019/08/02 7
13305 황교안-민경욱 "민주당이야말로 매국세력"(Views) 멍청한참모 2019/08/02 6
13304 자민당 간사장 또 퇴짜…방일 의원단 “외교 결례”(경향) 아첨배방일 2019/08/02 3
13303 청 “일 정부 발표 땐 즉시 대통령 메시지”…종합대책도 발표(한겨레) 탈일본기회 2019/08/02 4
13302 호사카 “조선·중앙 왜곡 되풀이, 왜?”(고발) 토착왜언론 2019/07/31 10
13301 민관정 첫 회의 "IMF때 금모으기처럼 단결해야"(Views) 다시그열기 2019/07/31 8
13300 [여적]저도의 추억(경향) 부녀날강도 2019/07/31 10
13299 [김동춘 칼럼] 한일 갈등은 세계사적 쟁투(한겨레) 자존심회복 2019/07/31 10
13298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문재인 정부의 선택(자주) 배짱없는文 2019/07/30 5
13297 日 관방장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희망' 시사(연합) 북쪽만자극 2019/07/29 8
13296 정욱식 “지금 韓 상황 안 좋지만, ‘구한말 조선’하곤 달라”(고발) 미국이걱정 2019/07/29 7
13295 중국 ‘희토류’ 무기화에…미국 “달에서 캐온다”(경향) 결국화해로 2019/07/29 8
13294 소재·부품 ‘일본 의존’이 화학물질 규제 탓이라는 억지(한겨레) 아직도친일 2019/07/29 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