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속보]쌍용차 복직 합의서 공개…연내 70여명,내년까지 다 복직(경향) 쌍용부럽다
조회 : 27, 등록일 : 2018/09/14 10:50 (none)

[속보]쌍용차 복직 합의서 공개…연내 70여명, 나머지도 내년까지 전원 복직

남지원 기자 somnia@kyunghyang.com

쌍용차 해고자 119명 전원이 내년 상반기까지 공장으로 돌아간다. 쌍용자동차와 쌍용차노조(기업노조),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14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복직 대상 해고자 전원을 내년 상반기 말까지 복직시키는 것을 골자로 하는 ‘해고자 복직 합의서’를 발표했다. 

합의서에 따르면 쌍용차는 복직 대상 해고자 중 60%를 2018년 말까지, 나머지를 2019년 상반기가 끝날 때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기로 했다. 생산물량 부족 등의 문제로 2019년 상반기 복직대상자 중 부서배치를 받지 못한 해고자는 2019년 7월1일부터 연말까지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한 뒤 연말까지는 부서배치를 완료하기로 했다. 무급휴직자들의 생계비는 일부 보조될 것으로 알려졌고,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무급휴직자를 대상으로 교육·훈련을 실시하기로 했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또 쌍용차 노·노·사가 어려운 경영여건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합의로 갈등을 해결했다며 관계부처와 협의해 해고자 복직으로 생기는 회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지원 방안, 경영정상화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래는 해고자 복직 합의서 전문.

■해고자 복직 합의서 


쌍용자동차주식회사(이하 “회사”라고 함), 쌍용자동차노동조합(이하 “회사노조”라고 함) 및 금속노동조합 쌍용자동차지부(이하 “금속쌍용차지부”라고 하고, 통칭하여 “노노사”라고 함)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현재까지 복직하지 못한 해고자 문제의 조기 해결을 통하여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회사의 도약을 위해 아래와 같이 합의한다. 

1. 회사는 복직 대상 해고자를 2018년 말까지 60%를 채용하고, 나머지 해고자를 2019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한다. 

2. 2019년 상반기 대상자중 부서배치를 받지못한 복직대상자에 대해 2019년 7월 1일부터 2019년 말까지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후 2019년 말까지 부서배치를 완료한다. 무급휴직자에 대한 처우 등 제반 사항은 기 시행한 사례에 따르기로 한다. 또한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무급휴직자를 대상으로 교육, 훈련 등을 실시할수 있도록 추진 한다. 

3. 금속노조쌍용차지부는 본 합의와 동시에 회사를 직접 상대방으로 한 2009년 인력 구조조정과 관련된 일체의 집회나 농성을 중단하고, 이와 관련된 일체의 시설물과 현수막을 자진 철거하며, 회사가 본 합의를 위반하지 않는 한 회사를 직접 상대방으로 한 2009년 인력 구조조정과 관련한 민형사상 이의(집회, 시위, 선전활동 등 포함)를 제기하지 않기로 한다. 

4.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쌍용자동차 노노사가 어려운 경영여건에도 불구하고 지난 10년간의 사회적 갈등을 사회적 합의로 해결한것에 존경을 표하며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해고자 복직으로 생기는 회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지원 방안과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한다

5.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과 지속성장을 위해 추가적 정부지원 방안 마련 및 본 합의서에 따른 세부 실행계획 점검을 노사정대표가 참석하는 “쌍용자동차 상생 발전위원회”에서 논의한다. 

2018년 9월 14일 

쌍용자동차주식회사 대표이사·쌍용자동차㈜ 노동조합 위원장·전국금속노동조합 쌍용자동차지부·경제사회노동위원회
 

  판사가밉다 2018/09/14
  부자의천국 2018/09/14
 
 글수 12145Page 1 / 152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삼성을 방어하라’ 총력전 나선 언론(고발) 삼성돈의힘 2018/11/16 6
박근혜 실패…그대로 답습하는 문재인(SJUSA) 퇴임후불안 2018/11/16 8
펜스 "2차 북미회담때 핵목록과 사찰·폐기 플랜 나와야"(Views) 패전국취급 2018/11/16 3
한국당 ‘사학법 시즌2’ 가동하나(경향) 적폐사학당 2018/11/16 5
한국·바른미래 보이콧에…국회 본회의 무산(한겨레) 총선때심판 2018/11/16 2
12145 법원, 민주화운동 정신적 피해 ‘국가 배상’ 인정(경향) 특별법제정 2018/11/15 4
12144 법원이 '당선무효 위기' 권영진 살려준 이유(오마이) 대구곧국가 2018/11/15 8
12143 넷플릭스, 안방극장에 들어온다(PD저널) 공중파걱정 2018/11/15 5
12142 정세현 "미국, 北핵 '리비아 방식'으로 복귀 우려"(Views) 미제국본색 2018/11/15 5
12141 ‘남산 3억원 사건’ 수사했던 검사 후배 검사에 항의성 전화(경향) 아주못된놈 2018/11/15 4
12140 강효상, 조선일보 재직 때 법원행정처에 ‘재판 청탁’ 의혹 (한겨레) 무소불위네 2018/11/15 3
12139 박용진 "한유총, 한국당에 로비" vs 한국당 "허위사실 유포"(Views) 로비있었다 2018/11/14 13
12138 [사설]뜬금없는 북 미사일 기지 논란, 비핵화협상 망칠 셈인가(경향) 北은장난감 2018/11/14 7
12137 문재인 반대로 가자?…한국당, ‘반문연대’ 판짜기 시동(한겨레) 뭉친다한들 2018/11/14 6
12136 트럼프, 北미사일기지 "충분히 인지한 내용..새로운 것 없어"(연합) 또가짜뉴스 2018/11/14 5
12135 CNN, 北 진짜로 화났다!(NP) 역시잘한다 2018/11/13 5
12134 김병준 "전원책에 2명 명단 줬으나 강요한 적 없다"(Views) 전변속았네 2018/11/13 6
12133 지금 한국당은 ‘다시 박근혜’(경향) 다시박근혜 2018/11/13 5
12132 “사법농단 판사 탄핵 논의하라” 일선 판사들 압박 나섰다(한겨레) 판사들궐기 2018/11/13 5
12131 '유치원 정상화 3법' 교육위 법안소위 통과 불발(연합) 자한당답다 2018/11/13 3
12130 시민단체 “한유총 비호 정치인 명단 공개.. 민주당도 예외 없어”(고발) 돈먹고반대 2018/11/13 6
12129 북, "'한미 실무그룹', 美 오만한 간섭과 南 대미굴종의 산물"(통일) 대남총독부 2018/11/12 7
12128 행시 출신 수렁에 빠진 방송통신위원회(미오) 위원장무능 2018/11/12 10
12127 한국당에 '뿔'난 엄마들, 국회 찾아와 한목소리 낸 까닭은?(오마이) 박순자직업 2018/11/12 8
12126 양진호 사과, 물의를 일으킨 권력자 공식 따랐다”(고발) 검사가외면 2018/11/11 13
12125 서울 주택거래 5년만에 최저...아파트값 2억씩 '뚝뚝'(Views) 집남아돌것 2018/11/11 5
12124 ‘양승태 사법농단’ 이규진···징계도,탄핵없이 2월 임기 만료(경향) 명수눈감다 2018/11/11 5
12123 사법 농단, 더 ‘센 놈’을 부르다(한겨레21) 판사잡는법 2018/11/11 6
12122 ‘노종면 앵커’ ‘뉴스타파 협업’ 돌파구 찾는 YTN(미오) 볼것많겠군 2018/11/11 6
12121 "文정권, 두번 패착으로 집값 폭등시켰다"(Views) 집값올렸다 2018/11/10 4
12120 사법농단 연루 법관 1심 46%, 2심 85%…이래도 공정 재판?(고발) 법원거짓말 2018/11/10 3
12119 지금 검찰이 제일 무서워하는 건 ‘제2 서지현’이 나오는 것(경향) 검사변할까 2018/11/10 3
12118 사법개혁을 사법부에 맡기는 게 맞나(한겨레) 소가웃겠다 2018/11/10 4
12117 김종철-법관들이여 깨어나라! (Pressian) 특별재판부 2018/11/09 11
12116 전원책-김병준 정면충돌, 역시 '콩가루 정당'(Views) 콩가루정당 2018/11/09 8
12115 경찰, 이재명이 고발한 김부선 사건, ‘불기소 의견’ 검찰 송치(경향) 이재명탄압 2018/11/09 9
12114 검찰, ‘재판 거래 의혹’ 전직 대법관 첫 조사…7일 차한성 소환(한겨레) 몰래불렀군 2018/11/09 8
12113 [단독]조현천 형님 美 거주 확인..檢, 첩보확인 조차 안해(다음) 반공세력 2018/11/09 4
12112 대구 시민들 "김명수, 사법농단 청산 의지 있나"(Pressian) 자넨틀렸어 2018/11/09 6
12111 “공영방송 정상화 1년 기대에 못 미쳤지만, 성과는 있었다”(고발) 제모습찾다 2018/11/08 10
12110 문성근 "그러나 양승태는 다릅니다"(오마이) 적폐중적폐 2018/11/08 12
12109 군검 합수단 "계엄령 문건 수사 중단...조현천 못 잡아서"(Views) 실패구데타 2018/11/08 11
12108 [단독]임종헌 기소 앞둔 검찰 ‘김승연 판례’ 주목, 왜?(경향) 판사믿겠나 2018/11/08 11
12107 중간선거 마친 트럼프 “내년 초에 김정은 다시 만난다”(한겨레) 아더메치야 2018/11/08 4
12106 “‘가짜뉴스’ 논란, 언론이 ‘나무위키’에게 배워야”(미오) 정권탈취용 2018/11/07 10
12105 “보수기독교, 동성애·무슬림 마음껏 비방해도 되는가”(고발) 경상도극성 2018/11/07 10
12104 정의용 "종전선언, 실무급에서도 가능하다"(Views) 형식적의미 2018/11/07 9
12103 미 중간선거 출구조사…CNN “응답자 56%, ‘미국 잘못 간다’”(경향) 트럼프불리 2018/11/07 10
12102 임종헌 기소 코앞인데…공정성 논란에 재판부 배당 ‘난항’(한겨레) 비리판사들 2018/11/07 7
12101 “광주 출신은…” 폭언 고발하자 육군, 되레 ‘상관모욕죄’로 징계(경향) 식민지군대 2018/11/06 10
12100 외교부, ‘위안부 합의’ 헌법소원에 “피해자 기본권 침해 아냐”(한겨레) 사대외교부 2018/11/06 11
12099 日, 박근혜 정권 존속 오판했다가 징용판결 허찔려(다음) 우익의낭패 2018/11/06 8
12098 아베에 반기 든 日변호사들 "징용 개인청구권 소멸 안돼"(서울) 당연한주장 2018/11/06 8
12097 美국무부 "폼페이오-김영철 8일 뉴욕서 회담"(연합) 국무부발표 2018/11/06 6
12096 "대한민국 판사는 세계최강 철밥통, 잘못하면 쫓겨나야"(오마이) 현대판귀족 2018/11/05 11
12095 이재명 "KBS, 고의로 가짜뉴스...이명박근혜보다 잔학"(Views) 대권뭐길래 2018/11/05 9
12094 “김정은 연내 답방 기대” 거듭 피력하는 청와대…그 속내는?(경향) 문통의전략 2018/11/05 9
12093 朴정부 3부요인들의 강제징용 재판거래 실상(SJ) 신을사五賊 2018/11/05 10
12092 폼페이오 "금주후반 김영철과 뉴욕회담"…先비핵화·검증 재확인(연합) 만난다한들 2018/11/05 5
12091 이제 한반도 미래는 우리가 결정권 가져야 한다”(통일) 이제떠나라 2018/11/04 9
12090 한겨레신문 외국인 노동자가 한국을 떠난 사연(미오) 두겨레변질 2018/11/04 14
12089 정세현 “남북경협, 美보다 ‘엇박자론’ 국내 기득권이 더 문제”(고발) 반평화세력 2018/11/04 9
12088 38년만에 인정한 계엄군 성폭행, 국방부는 달라졌나'(PD저널) 전두환처단 2018/11/04 10
12087 정두언 "한국당, 친박이 큰소리 치면 교섭단체도 안돼"(Views) 정확한전망 2018/11/04 10
12086 남북 태권도, 45년 만에 ‘통일’(경향) 반가운소식 2018/11/04 6
12085 남북, 서해 NLL 불법조업 선박 정보교환..10여년만에 복원(연합) 우리는형제 2018/11/02 13
12084 어느날 갑자기 일자리 약탈한 파렴치범이 됐습니다(오마이) 뻥튀기성태 2018/11/02 12
12083 대한변협, ‘특별재판부’ 긴급 설문.. 변호사 56.6% ‘찬성’(고발) 판사못믿어 2018/11/02 14
12082 'DJ비서' 최경환 "한국당, 왜 전두환 감싸려 드나"(Views) 전두환한패 2018/11/02 15
12081 법무부, ‘막말’ 인권정책과장 조사 착수(경향) 간댕이큰놈 2018/11/02 9
12080 이재명 “경찰 짜 맞추기 수사…검찰서 밝혀질 것”(한겨레) 짜맞춤수사 2018/11/02 6
12079 한미 "전작권 환수후 한국이 연합사령관 맡기로"(Views) 철수안하나 2018/11/01 9
12078 전두환, 12·12 일주일 전 “속에 군복 겉엔 사복 입고 집결”(경향) 양키하수인 2018/11/01 12
12077 ‘양심적 병역거부’ 무죄, 70년 이어온 처벌 멈췄다(한겨레) 잘한판결 2018/11/01 8
12076 비건이 드러낸 美 의도..속도조절에 고심 깊어진 文대통령(다음) 노골적간섭 2018/11/01 15
12075 남북, 11월 1일 0시부터 군사 적대행위 전면금지(오마이) 전쟁끝났다 2018/11/01 11
12074 양승동 사장 연임 내정... 'KBS 정상화' 힘 실렸다(PD저널) 개혁의선봉 2018/10/31 12
12073 경기도대변인 "경찰, 이재명 수사 여론 호도 위험수위 "(경향) 경찰지나쳐 2018/10/31 11
12072 특별재판부가 오히려 헌법 이념에 충실한 이유 (Pressian) 지길놈백명 2018/10/31 13
12071 적폐의 ‘공범자’, 한국당 대구출신 강효상 국회의원(미오) 방가네머슴 2018/10/31 12
12070 "한미 '워킹그룹' 설치...비핵화-제재이행 조율"(Views) 내정간섭용 2018/10/31 12
12069 한국당 일부 중진들, 김병준 면전서 대들고 공개 비판(경향) 망할집구석 2018/10/31 10
12068 정부, 5·18 군 성폭력 첫 인정 “총으로 위협하며 집단 성폭행”(한겨레) 전두환척살 2018/10/31 8
12067 박지원 “한국당, 사법농단 한 박근혜 정당…또 국민배신할 건가”(고발) 한국당해체 2018/10/30 14
12066 경제 위기라는 수구언론, 이명박 때는 왜?(아고라) 文정부니까 2018/10/30 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