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킹크랩 본적없다”-“보면서 감탄”(한겨레) 미국식공작
조회 : 7, 등록일 : 2018/08/10 08:04 (none)

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킹크랩 본적없다”-“보면서 감탄”

등록 :2018-08-09 23:59수정 :2018-08-10 00:13

특검, 김 지사 재소환…양쪽 평행선
드루킹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재소환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9일 오전 서울 서초동 특검사무실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드루킹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재소환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9일 오전 서울 서초동 특검사무실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9일 김경수(51) 경남도지사를 불러 두 번째 조사를 했다. 핵심 혐의인 댓글조작 공모 혐의를 둘러싸고 김 지사와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의 대질신문도 진행됐다.

이날 오전 9시30분께 서울 강남역 인근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김 지사는 조사에 앞서 “본질을 벗어난 조사가 더는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 충실히 조사에 협조한 만큼 하루속히 경남 도정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특검이 자신을 불필요하게 거듭 소환한 게 아니냐는 완곡한 항의 발언이다.

이번 2차 조사의 ‘하이라이트’는 드루킹과 김 지사의 대질신문이었다. 양쪽 공방의 진위를 가릴 수 있는 출판사 내부 폐회로텔레비전(CCTV) 등 물적 증거가 없는 상황이라 특검팀은 김 지사 발언의 ‘빈틈 찾기’에 총력을 쏟았다. 대질신문에서 드루킹 김씨는 “김 지사가 감탄을 표하거나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 사용을 허락해달라는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고 주장했지만, 김 지사는 “킹크랩은 본 적도 없다”며 평행선을 달렸다고 한다.

이번 대질신문은 특검이 김 지사의 구속영장 청구를 결정하기에 앞서 최대한 진실에 접근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지만, 법조계에서는 특검팀이 ‘움직일 수 없는’ 물증 확보에 실패해 드루킹 쪽 진술에 의지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특검 1차 수사 기간이 보름 정도밖에 남지 않은 데다, 김씨가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직을 청탁한 인물인 도아무개 변호사의 구속영장도 거듭 기각돼 수사 동력도 떨어진 상황이다.

특검팀은 이날 김 지사 조사 내용을 분석해 사전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 오사카 총영사 청탁 문제로 도 변호사를 직접 만나 면담한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2016년 김 지사에게 드루킹 김씨를 소개한 송인배 정무비서관 등에 대한 조사 여부도 조만간 결정할 계획이다. 김양진 기자 ky0295@hani.co.kr
  미국은대국 2018/08/10
  재인의무지 2018/08/10
 
 글수 11650Page 1 / 146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이재정 “‘임종헌으로 꼬리 자르기’란 표현도 아까워”(고발)  승태와명수 2018/08/15 7
손석희, "안희정 판결, 처음부터 정해진 결론"(PD저널)  판사또말썽 2018/08/15 4
민주당 발끈 "특검, 송인배 혐의점 찾지 못하자 별건수사"(Views)  특검법위반 2018/08/15 3
북·미 변수로 ‘평양 회담’ 택일 못해(경향)  북측바쁘네 2018/08/15 3
김기춘, 대법관·외교장관 만나 강제징용 소송 지연 모의(한겨레)  박근혜개입 2018/08/15 2
11650 남북 '9월 평양 정상회담' 합의..리선권 "날짜 다 돼 있어"(다음) 이번엔평양 2018/08/13 7
11649 저널리즘 토크쇼J, "'그알' 이재명 조폭설 근거 부족했다"(PD저널) 참좋은프로 2018/08/13 8
11648 中, 종전선언 참여 입장 확고... 정전협정 체결 당사자"(Pressian) 곰씨어릴때 2018/08/13 9
11647 “선 핵 포기-후 제재완화? 레토릭일 뿐”(고발) 다음은핵폭 2018/08/13 6
11646 박지원 "정동영, '좌클릭 독주' 안돼"(Views) 넌친미독주 2018/08/13 6
11645 [단독]대법, 행정처 퇴직자에 243억 ‘입찰 특혜’ 의혹(경향) 부산공화국 2018/08/13 2
11644 앞당겨진 3차 정상회담…북미 삐걱대니 문 대통령 운전해 봐(한겨레) 이름이迷國 2018/08/13 2
11643 "국민연금 앞서 공무원-군인연금부터 손 봐라"(Views) 문통의한계 2018/08/12 6
11642 이팔성 비망록엔 사라진 도꾜 비자금이 없다(SJ) MB비자금 2018/08/12 8
11641 CNN, 김정은-트럼프 두 번째 정상회담 열린다 (NP) 혼좀나봐야 2018/08/12 6
11640 北 리용호 "핵지식 보존하겠다", 미국의 CVID 요구 묵살(Views) 패전국취급 2018/08/12 7
11639 [사설]또다시 ‘제 식구’ 감싼 법원, 특별재판부가 답(경향) 판사못믿어 2018/08/12 5
11638 정권탄압 끝났는데 KBS 왜 이러지? PD들의 '내부비판'(오마이) 기레기습관 2018/08/11 10
11637 TV조선의 ‘이상한’ 김경수 지사 폭행 보도(고발) 친일파자손 2018/08/11 9
11636 축구로 하나 된 남북 노동자…"우리는 하나다" 열띤 응원(연합) 우리는하나 2018/08/11 5
11635 [정치를 가둔 정치자금법]정의당 정치 신인 고행길(경향) 가난한정당 2018/08/11 5
11634 환구시보"지나간 역사에서 오늘의 시련을 극복하자!"(통일) 중국믿는다 2018/08/11 7
11633 北, 외국인 단체관광 전격 중단…"시진핑 초청 가능성"(연합) 이웃집방문 2018/08/10 8
11632 ‘MBC 망가뜨린’ 최기화‧김도인 방문진 이사…“원천무효”(고발) 방문진해체 2018/08/10 9
11631 [한국갤럽] 文대통령 지지율 58%, 8주연속 추락(Views) 내치는무능 2018/08/10 6
11630 특조단,박병대 ‘재판개입’ 조사도 안 해(경향) 김명수책임 2018/08/10 8
11629 정의당 지지율 16% ‘거침 없는 질주’(한겨레) 집권가능당 2018/08/10 7
11628 휴대전화요금 폭리 취했던 SK텔레콤의 착각(오마이) 촛불속았다 2018/08/10 10
11627 문 정부 집권 2년차 ‘청와대·부처 갈등설’ 표면 위로(경향) 재인의무지 2018/08/10 7
11626 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킹크랩 본적없다”-“보면서 감탄”(한겨레) 미국식공작 2018/08/10 8
11625 임태훈 “극우단체, 기자회견 빙자 군인권센터 앞서 방화까지”(고발) 미국은대국 2018/08/10 8
11624 美국무부 "北과 거의 매일 대화…전화·메시지·이메일 등 다양"(연합) 좀기다려봐 2018/08/10 6
11623 "美, 北에 '6~8개월내 핵탄두 60~70% 폐기' 요구…北,'퇴짜'"(연합) 완전깡패식 2018/08/09 11
11622 권력은 또 시장으로 넘어갔는가?(Pressian) 반촛불현상 2018/08/09 11
11621 "통합교단 최대 수치의 날" 명성교회 세습 인정에 비난 폭주(다음) 친미의핵심 2018/08/09 11
11620 한국당, 文대통령 은산분리 완화 '극찬'(Views) 문통보수화 2018/08/09 9
11619 승자독식·지역구도 깰 선거제 개편, 거대 양당 결단만 남았다(경향) 정의당돕자 2018/08/09 9
11618 민주·한국당, 올해 특활비 유지 담합…바른미래는 “반납”(한겨레) 양보수장당 2018/08/09 9
11617 "우리는 갈길을 가야 한다. 대북제재 해제하고 종전 선언하라"(통일) 전쟁끝내라 2018/08/08 14
11616 KTX 승무원은 왜 정규직이 되지 못하고 있나 (미오) 거기도蔚金 2018/08/08 18
11615 [주장] 문희상 국회의장님, '특활비 항소' 포기하십시오(오마이) 인간이되라 2018/08/08 16
11614 외교부 "진룽호가 실어온 것은 러시아산 석탄"(Views) 무조건트집 2018/08/08 13
11613 ‘대통령도 공감한 선거제 개혁’ 압박 받는 여당(경향) 참나쁜정당 2018/08/08 13
11612 복제약값 ‘특혜' 달라는 삼성…환자·건보 부담 키울판(한겨레) 삼성공화국 2018/08/08 9
11611 볼턴 "남북대화는 그들에게 중요하지, 美우선순위 아냐"(Views) 미국놈새끼 2018/08/07 19
11610 [단독]기무사서 떼냈던 ‘김재규 사진’ 다시 걸린다(경향) 김장군복권 2018/08/07 20
11609 김경수 18시간 밤샘조사서 혐의부인…“유력증거 확인 못해”(한겨레) 특검개특검 2018/08/07 17
11608 설조스님 단식, ‘종단 개혁’ 불 붙여.. 전국승려대회로 ‘확산’(고발) 자승이주범 2018/08/07 16
11607 양승태가 선택한 거간꾼은 박근혜 호위무사 ‘이정현’였다(SJUSA) 이정현앞장 2018/08/07 15
11606 김종철 '양승태 게이트' 특검이 필요하다(오마이) 특검후감옥 2018/08/06 19
11605 ‘전교조 법외노조’, 대법·정부 사전조율 증거 나왔다(한겨레) 남은곳감옥 2018/08/06 16
11604 [단독]양승태 대법 ‘과거사 판결’…헌재, 위헌 여부 이달 결정(다음) 보상금문제 2018/08/06 29
11603 소상공인들, 광화문에 9일 천막 설치, 29일 총궐기대회(Views) 재벌은비호 2018/08/06 25
11602 광화문광장 7만 여성 ‘붉은 물결’…폭염보다 뜨거운 ‘분노’(경향) 뜨거운분노 2018/08/06 16
11601 '민주당 경기지사' 선택한 유권자는 바보? (Pressian) 진표는세작 2018/08/05 20
11600 한국당 제친 정의당의 약진, ‘오비이락’ 예견했던 노회찬(고발) 노회찬정의 2018/08/05 16
11599 [단독] 청와대, 김동연에 “삼성에 투자·고용 구걸 말라” 제동(한겨레) 인도상봉은 2018/08/05 31
11598 민주당 위기설, 현실화 되나? (아고라) 진표는안돼 2018/08/05 15
11597 리용호 "공동성명 모든 조항 균형·동시·단계적 이행해야(연합) 이젠안속아 2018/08/04 18
11596 극우보수 유튜브, 당신들은 대체 누구?(다음) 병신머저리 2018/08/04 45
11595 YTN 보도국장 ‘MB정부서 해직’ 현덕수 기자 내정(미오) 뉴스걸기대 2018/08/04 20
11594 히틀러 같은 문재인? 중앙 논설위원의 황당한 혹세무민 (오마이) 홍진기새끼 2018/08/04 21
11593 주한미대사 "北, 핵시설 명단 제출하면 종전선언"(Views) 승전국폐악 2018/08/04 13
11592 이재명 “조폭몰이 SBS ‘그알’에 법적조치 돌입”(경향) TK용방송 2018/08/04 12
11591 [박성민]집권 세력의 내부 권력 투쟁 ‘올 것이 오고 있다’(경향) 곰통의한계 2018/08/04 22
11590 문 대통령, 기무사 혁신 지시...신임 기무사령관에 남영신(경향) 물재인번쩍 2018/08/03 21
11589 기무사 수사 중간 발표로 궁색해진 자유한국당(오마이) 박근혜공범 2018/08/03 20
11588 민주당 향한 이상 신호들... 대통령만 쳐다보면 안 된다 (오마이) 변화무신경 2018/08/03 22
11587 [의혹 취재] 군 최고실세 김관진 계엄령 문건 유력한 배후(SJUSA) 김관진이놈 2018/08/03 17
11586 이재명 "화면조작까지 한 '그알', 폐지해야"(Views) 그알윤세영 2018/08/03 19
11585 [편집국에서]김병준이란 ‘이종(異種)보수’(경향) 흔한변절자 2018/08/03 23
11584 사법농단 후폭풍…사법부 하나회 ‘민판련’ 시대가 저문다(한겨레) 법원하나회 2018/08/02 17
11583 이종걸“<조선>, ‘장자연 사건 '손배소.. 겁주고 입에 재갈 물리는 것”.. 정권위조선 2018/08/02 18
11582 말할 자격 없다는 그들 “사법 신뢰 무너져선 안돼” (미오) 高詩亡國也 2018/08/02 17
11581 '영장 기각'에 폭발한 검찰 "이래선 진실 규명 못 한다"(오마이) 판사無인격 2018/08/02 14
11580 [리얼미터] 이해찬 26.4%, 김진표 19.1%, 송영길 17.5%(Views) 진표半수구 2018/08/02 13
11579 “기무사 내란 음모 확정 땐 김성태 사퇴해야”(경향) 性態가관심 2018/08/02 15
11578 “휴전선 아닌 국경선으로 인정할 때 ‘평화’ 시작할 수 있죠”(한겨레) 발상의전환 2018/08/02 15
11577 [사설]‘친문’ 경쟁으로 변질돼가는 민주당 대표 경선(경향) 친문=친박 2018/08/01 22
11576 그 많던 태극기는 어디로?..돈줄 끊기자 종적 감춘 보수단체들(다음) 미국눈치만 2018/08/01 20
11575 “朴청와대 박흥렬 ‘촛불계엄·하단부 사격’ 문건, 지휘한 듯”(고발) 박근혜의꿈 2018/08/01 21
11574 초장부터 죽 쑤는 김병준 비대위!(아고라) 물새는비데 2018/08/01 17
11573 ‘광고 10억’ 문건 뒤…조선일보, 상고법원 찬성보도 쏟아내(한겨레) 대법기관지 2018/08/01 14
11572 남북, DMZ 공동유해발굴·GP 시범철수·JSA 비무장화 '공감'(연합) 벽돌한장씩 2018/07/31 18
11571 양승태 대법원의 '오판', 조선일보만 믿었다(오마이) 販事들몰라 2018/07/31 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