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제목 : 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킹크랩 본적없다”-“보면서 감탄”(한겨레) 미국식공작
조회 : 132, 등록일 : 2018/08/10 08:04 (none)

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킹크랩 본적없다”-“보면서 감탄”

등록 :2018-08-09 23:59수정 :2018-08-10 00:13

특검, 김 지사 재소환…양쪽 평행선
드루킹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재소환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9일 오전 서울 서초동 특검사무실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드루킹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재소환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9일 오전 서울 서초동 특검사무실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9일 김경수(51) 경남도지사를 불러 두 번째 조사를 했다. 핵심 혐의인 댓글조작 공모 혐의를 둘러싸고 김 지사와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의 대질신문도 진행됐다.

이날 오전 9시30분께 서울 강남역 인근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김 지사는 조사에 앞서 “본질을 벗어난 조사가 더는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 충실히 조사에 협조한 만큼 하루속히 경남 도정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특검이 자신을 불필요하게 거듭 소환한 게 아니냐는 완곡한 항의 발언이다.

이번 2차 조사의 ‘하이라이트’는 드루킹과 김 지사의 대질신문이었다. 양쪽 공방의 진위를 가릴 수 있는 출판사 내부 폐회로텔레비전(CCTV) 등 물적 증거가 없는 상황이라 특검팀은 김 지사 발언의 ‘빈틈 찾기’에 총력을 쏟았다. 대질신문에서 드루킹 김씨는 “김 지사가 감탄을 표하거나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 사용을 허락해달라는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고 주장했지만, 김 지사는 “킹크랩은 본 적도 없다”며 평행선을 달렸다고 한다.

이번 대질신문은 특검이 김 지사의 구속영장 청구를 결정하기에 앞서 최대한 진실에 접근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지만, 법조계에서는 특검팀이 ‘움직일 수 없는’ 물증 확보에 실패해 드루킹 쪽 진술에 의지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특검 1차 수사 기간이 보름 정도밖에 남지 않은 데다, 김씨가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직을 청탁한 인물인 도아무개 변호사의 구속영장도 거듭 기각돼 수사 동력도 떨어진 상황이다.

특검팀은 이날 김 지사 조사 내용을 분석해 사전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 오사카 총영사 청탁 문제로 도 변호사를 직접 만나 면담한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2016년 김 지사에게 드루킹 김씨를 소개한 송인배 정무비서관 등에 대한 조사 여부도 조만간 결정할 계획이다. 김양진 기자 ky0295@hani.co.kr
  미국은대국 2018/08/10
  재인의무지 2018/08/10
 
 글수 13120Page 1 / 164 로그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다시 샌더스 "억만장자들의 정치와 싸워야 할 때" (Pressian)  샌더스멋져 2019/06/16 1
"경상도 땅에서 박정희 반대하며 살기 힘들었다"(오마이)  흉노후손들 2019/06/16 1
[한국갤럽] 강남집값 들썩, 부동산정책 불신 급증(Views)  집값하나도 2019/06/16 1
“한국당 의도 먹히면···수도권 거의 모든 선거구서 1등“(경향)  끔찍한상상 2019/06/16 2
[단독] 기무사, 촛불집회 엮어서 간첩 사건 기획했다(한겨레)   미국몰랐나 2019/06/16 1
13120 ‘국회일정 보이콧’ 황교안 “의원수 줄여 일하는 국회” 주장(고발) 저런못된놈 2019/06/14 5
13119 [한국갤럽] 강남집값 들썩, 부동산정책 불신 급증(Views) 부자와싸움 2019/06/14 3
13118 미, 유조선 피격 배후 이란 지목…일본 중재에도 긴장 격화(한겨레) 아직강한척 2019/06/14 3
13117 [인민일보 평론] 국제 규정은 꼭두각시가 아니다(인민망) 외톨이된다 2019/06/14 3
13116 갈루치 “트럼프, 아무것도 안하며 北 비핵화 바란다”[경향] 그게깡패짓 2019/06/14 5
13115 北 김여정 1부부장, 이희호 여사 조의문·조화 전달(통일) 더남행싫다 2019/06/13 3
13114 전광훈 기자회견장 ‘폭력 난무’…기자 패대기, 목사 폭행도(고발) 미제의정신 2019/06/13 6
13113 이인영 "더이상 한국당 못 기다려. 내주 상임위 가동"(Views) 할테면해봐 2019/06/13 4
13112 나경원 “청와대가 야당 조롱·압박하는데 어떻게 국회 여나”(경향) 국민은안다 2019/06/13 5
13111 [김종구 칼럼] 그들은 ‘추모할 자격’이 있을까(한겨레) 그냥모른척 2019/06/13 2
13110 5개 신문 1년반 100여건 ‘바로잡습니다’ 살펴보니(오마이) 기자책임감 2019/06/12 5
13109 <중앙일보> 칼럼에 靑 '격앙', 보수진영 '환호'(Views) 그게뭣인디 2019/06/12 9
13108 트럼프 "김정은의 아름답고 따뜻한 친서 받았다"(경향) 또만나봐라 2019/06/12 4
13107 한류(韓流), 유행이 아닌 새로운 문화 (NP) 배달족부활 2019/06/12 5
13106 김종철 "자유언론과 동아투위를 사랑한 이희호 여사" 두레꾼 2019/06/12 3
13105 청와대, 한국당 해산 청원에 “주권자인 국민의 몫”(경향) 내년봄적기 2019/06/11 5
13104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별세…향년 97세(연합) 큰별지셨네 2019/06/11 4
13103 김용민“검찰 ‘제대로 안하면 재조사 사건 된다’ 경각심줬을 것”(고발) 검찰믿겠나 2019/06/11 6
13102 "북한 인터넷 '광명망'... 쇼핑·메뉴 주문도 가능"(오마이) 사람사는곳 2019/06/11 3
13101 한국당 지지층 70%도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 찬성"(Views) 수당제전환 2019/06/11 3
13100 조용기 일가의 한세대 , '장애인 해고, 총장 아들은 이사'(뉴스타파) 趙門의몰락 2019/06/10 8
13099 김원봉 독립유공자 서훈 “찬성” 42.6%, “반대” 39.9%(경향) 아직잘몰라 2019/06/10 10
13098 '로켓포 쏴서라도 때려라' 전두환 재판에 등장한 군 헬기 기록(연합) 감옥재수감 2019/06/10 8
13097 내년 총선, 집권여당 심판론 39% vs 보수야당 심판론 51.8% (한국) 극우당불리 2019/06/10 12
13096 동네 바보 형이 되어버린 대표 수구언론 (NP) 누가믿으랴 2019/06/09 9
13095 文대통령 순방길에 민경욱 "천렵질에 정신 팔려" 험담(Pressian) 입열면험담 2019/06/09 6
13094 "중국, 삼성-SK 등에 '트럼프에 협조말라' 경고"(Views) 약소국처지 2019/06/09 3
13093 ‘전광훈 목사 막말’이 황교안에 미치는 영향(경향) 큰도움되지 2019/06/09 7
13092 양정철·김세연: 정당싱크탱크 변화가 주목받는 이유(경향) 경쟁해봐라 2019/06/09 7
13091 KBS, 조중동 ‘부수 밀어내기’ 다룬다 (미오) 소비자기만 2019/06/08 10
13090 전광훈 "文대통령 하야할 때까지 靑앞서 농성"(Views) 정치먹사놈 2019/06/08 6
13089 임종헌 “사법농단 엄단 발언, 유죄 예단”(경향) 엄단해야지 2019/06/08 7
13088 푸틴 "北, 리비아 운명 반복 원치 않아, 안정보장 검토해야"(연합) 북안보중요 2019/06/08 5
13087 김종철,대통령을 '주사파'로 모는 한기총 대표 전광훈 (Pressian) 무지한목사 2019/06/07 7
13086 이완용에게 면죄부 주고 민영환에겐 누명 씌운 꼴(오마이) 미국스파이 2019/06/07 14
13085 손봉호 "전광훈, 많은 기독교인 부끄럽게 만들어"(Views) 그만두겠나 2019/06/07 12
13084 돌변한 한유총…뒤통수 맞은 교육부(경향) 개혁개무시 2019/06/07 10
13083 반민족·반민주행위자들이 여전히 국립묘지에…(한겨레) 식민지근거 2019/06/07 3
13082 북은 절대 핵을 포기 하지 않는다 (NP) 미국믿갰나 2019/06/06 6
13081 친일파, 그들은 어떻게 국가유공자로 둔갑했나(오마이) 보훈처무능 2019/06/05 2
13080 SBS 기자들, 반차 내고 "태영그룹 회장 SBS 사유화" 규탄(PD저널) 건설에전념 2019/06/05 3
13079 이재명 "당 원망하기보다 입당해 당 주인이 되자"(Views) 당원이되자 2019/06/05 3
13078 임은정 “김학의 수사결과, 수사단장 보고 예상했다···허탈”(경향) 공수처필요 2019/06/05 3
13077 핵심참고인 조사않고…검찰, 김학의 사건 또 ‘부실수사’(한겨레) 또정치수사 2019/06/05 1
13076 미국이 김정은과 마두로를 다르게 대하는 이유는?(통일) 핵무기위상 2019/06/04 1
13075 한미 '동맹 19-2 연습', 전작권 전환 첫 시험대 오른다(오마이) 염병할동맹 2019/06/04 3
13074 [디오피니언] 59.6% "통화유출 강효상 처벌해야"(Views) 검새맘이지 2019/06/04 7
13073 다뉴브강에 울려 퍼진 '아리랑'···헝가리인 수백여명 추모의 합창(경향) 같은동이족 2019/06/04 3
13072 미군에 둘러싸일 한미연합사, 미군 발언권 커질 가능성(한겨레) 철군은언제 2019/06/04 8
13071 부자일수록 민주당, 가난할수록 한국당 '정당지지율의 역설'(다음) 중산층향방 2019/06/03 15
13070 현송월 총살, 김혁철 총살?...북맹과 정보왜곡의 악순환 (Pressian) 이런게삐라 2019/06/03 4
13069 中 국방부장, '대북제재 해제’ 필요성 강조(민중의소리) 재제풀어야 2019/06/03 3
13068 '숙청설' 김영철, 건재 확인(Views) 좃선의가짜 2019/06/03 8
13067 [단독]“정부, 미국에 5·18 기밀 해제 요청할 것”(경향) 식민지호소 2019/06/03 2
13066 [한겨레 프리즘] 조용한 당, 위험한 당 / 성연철(한겨레) 민심무시당 2019/06/03 3
13065 한국당 '혐오의 정치'를 보며 노무현을 생각한다(Pressian) 각성한시민 2019/06/02 8
13064 '문재인=신독재4단계'라는 나경원, 팩트체크 해보니(오마이) 무식이용기 2019/06/02 9
13063 서울 재건축 7주연속 상승, 강남4구 31주만에 동반상승(Views) 경제왜이래 2019/06/02 6
13062 장외로 또 나가겠다는 황교안(경향) 세비는포기 2019/06/02 7
13061 여성단체 “경찰과 조선일보 유착관계 철저히 규명해야”(한겨레) 성범죄소굴 2019/06/02 2
13060 "中, 미국산 대두 수입 중단"…對美 반격 본격화하나(연합) 순망치한 2019/05/31 5
13059 교육감들 "조선일보 스승상? 교육감협 차원 폐지 강구"(오마이) 有은혜문제 2019/05/31 8
13058 이해찬 "한국당 태업 용납 못해. 다음주 국회 열어야"(Views) 同業그만둬 2019/05/31 7
13057 검찰 고위급 엮인 ‘윤중천 리스트’ 수사 물 건너가나(경향) 총장바꿔야 2019/05/31 6
13056 "전두환 거짓말에 80년 5월 21일 전씨 헬기 탑승 증언 결심"(한겨레) 주범전두환 2019/05/31 3
13055 北외무성 미국연구소 실장, '힘의 사용은 미국의 독점물 아니다'(통일) 너만核있냐 2019/05/30 5
13054 ‘故장자연 사건’ 수사 경찰관, <조선> 청룡봉사상 받고 ‘특진’(고발) 소가웃겠다 2019/05/30 7
13053 '방탄' 한국당 "강효상 못 내준다"(Pressian) 물건비싸서 2019/05/30 6
13052 ‘조선일보 DNA’ 폴리널리스트의 최후(미오) 조선스럽다 2019/05/30 6
13051 [사설]봐주기 드러난 김학의·윤중천 수사, 비호세력 책임 물어야(경향) 부패의극치 2019/05/30 2
13050 천안함 인양업체 대표, 8년만에 “천안함 폭발한 배 아니다”(미오) 폭침아니다 2019/05/29 7
13049 "한국, 평화협정의 불가피성 미국에 설득해야" (Pressian) 철군도요구 2019/05/29 8
13048 나경원 "서훈-양정철 회동, 선거공작 냄새 나"(Views) 공작전문당 2019/05/29 5
13047 문 대통령 “한·미 정상 통화 유출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일”(경향) 대통령답다 2019/05/29 7
13046 靑 “세월호 독립수사 말할 단계 아냐”…4.16연대 “지금이 그 때”(고발) 귀찮게하네 2019/05/29 4
13045 중국 희토류 대미 수출 금지 '카운트다운'(다음) 중국열받다 2019/05/29 2
13044 기밀 유출 외교관 “강효상, ‘나만 참고하겠다’ 강조했다”(한겨레) 딱조선방식 2019/05/28 10
13043 "외연 확장됐다"? 황교안의 좌충우돌 장외투쟁 19일 (오마이) 곧종칠黃黨 2019/05/28 10
13042 김창룡 "외교 기밀 누설, 알권리 때문이라니‘(PD저널) 처벌받아야 2019/05/28 9
13041 <조선일보> "최종근 빈소 안간 건 北눈치보기"(Views) 개눈엔*만 2019/05/28 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